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는 태권도에서 자신의 나이를 나타내는 말이다.

유래[편집 | 원본 편집]

띠는 태권도를 잘하는 태권이라는 학생에게서 유래했다. 태권 그 자신은 검은 띠였지만 용이 되고 싶었던 그는 사람들이 띠가 뭐냐고 물어보면 일부러 용띠라고 외치고 다녔다. 이에 사람들이 용띠도 있냐고 묻자, 용띠란 띠는 없기에 망설인 태권은 용띠 이외의 11개의 띠를 더 만들었다. 후에 이 띠는 그의 관장을 시작으로 단순한 색깔보다 훨씬 간지난다는 이유로 자주 쓰이게 되었다.

12개의 띠[편집 | 원본 편집]

태권도 전문 학생들은 띠를 주로 검은 띠와 같이 색상으로 외치고 다닌다. 그러나 실제로 띠는 검은띠 말고도 아래와 같이 12개나 더 있다. 2008년도에서는 이 띠들의 순서로 띠가 나누어졌다.

위에 고양이 띠가 없는 이유는 태권이가 고양이 털 알레르기가 있기 때문이었다. 태권도를 배우는 사람들은 복장을 갖출 때 반드시 자신의 띠에 해당하는 동물 모양의 띠를 허리에 매고 있어야 한다.

띠라는 말을 쓰는 사람[편집 | 원본 편집]

띠라는 말은 태권도를 하는 사람들에게 주로 쓰인다. 태권도를 배운 적도 없는데 뭣도 모르고 자신이 생년월일에 따라서 범띠, 쥐띠, 뱀띠 등을 붙이는 사람들은 정신머리가 없는 인간들이다. 한 마디로 계급에 따라서 위에 나온 순서대로 쓰인다. 따라서 태권도를 배운 적이 없다면 이 띠를 사용하는 것에 대해서는 해당 사항이 없다. 단, 연도는 사람이 아니므로 얼마든지 붙일 수 있다.

띠별 성격[편집 | 원본 편집]

띠는 혈액형이나 별자리처럼 사람의 성격을 나누는 지표로 쓰이기도 한다. 먼저 띠를 가진 사람들은 모두 난폭하고 거칠다는 성격이 있다. 태권도는 싸움 기술이기 때문이다. 각 동물에는 그에 맞는 특성이 있다. 쥐띠는 쥐처럼 민첩하고 소띠는 부지런한 것이 그 예이다. 제각기 장점이 있기 때문에 이를 기반으로 태권이의 동료가 가위바위보를 만들려고 하다가, 동물별 계급이 있음을 인지하고 나서 포기하였다.

띠별 궁합[편집 | 원본 편집]

일부 솔로들은 띠에 특별한 의미를 두어 궁합을 보려고 한다. 그러나 띠는 중복이 매우 흔히 일어나므로 그런 것을 믿는 사람들은 다 오크들이다. 그나마 세상의 성격을 단 네 가지로만 나누는 혈액형 성격론보다는 설득력이 아주 약간은 더 있다. 물론 아주 약간이다. 아니,오히려 아니다., 왜냐하면 띠는 그냥 전국적으로 전세계의 모든 사람을 12가지로만 나누는 건데,.. 이 세상엔 똑같은 나이를 가진 사람만 있다면 확실히 이게 틀려진다,. 그렇긴 하나, 이 소리를 들으면 된다. 혈액형보다는 설득력 많겠지만,.. 별자리보다는 없다. 별자리랑 똑같다. 거의 동급 수준이다. 일단 쥐는 뱀이랑 상극인데도,원진살이나 상충살이 아니닷!~ 근데 오히려 되려,쥐는 양이랑 말이랑 상극이다 전혀 연관성이 없는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