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오나르도 다 빈치

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Wildehead.PNG 이 문서는 뭔가 무심한 듯 시크한 것과 관련이 있는 듯합니다만 여백이 부족하여 알 수가 없습니다.
이 문서를 읽다가 벨로시랩터에게 습격받아도 백괴사전은 절대 책임지지 않을 것입니다.
Confusion.svg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는 다르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는!
Confusion.svg 다비치와는 다르다! 다비치와는!
New Bouncywikilogo 60px.gif
백괴사전보다 훨씬 더 부실한 문서를 보실려면 위키백과를 참조하세요.
레오나르도 다 빈치
New Bouncywikilogo 60px.gif
백괴사전 해만 떨어지면 이거이 지금 화아낳 비치니까 이리 막 위키백과인들끼리 날아와 막 역싸는게 홀롤로롤로롤ㄹ롤롤 날라올라마 그러믄 백괴인들이 이 옷을 털고는 이거이 위뷁이 묻으까바 홀롤롤롤로 막 이러구이-
레오나르도 다 빈치

“아는 것이 적으면 사랑도 적다.”

레오나르도 다 빈치

레오나르도 다 빈치르네썅스 시대 이탈리아에 살던 정신병자이다.

젊었을 때 그는 많은 그림을 그렸지만 대부분이 미완성이다. 제대로 그린거는 《최후의 계모임》, 《모자라나》 등 일부밖에 없다. 이 정신병자는 늙어서 할 짓이 없자 날아다니는 도마뱀을 만들겠다고 수은과 납으로 만든 가짜 날개를 도마뱀과 도롱뇽에게 붙이고 혼자 낄낄댔다. 그 불쌍한 물짐승들은 납 때문에 살이 시퍼렇게 썩어가고 수은 때문에 뼈가 흐물흐물해지면서 고통스럽게 죽었을 것이다.

다 빈치도 무심한 듯 시크했다고 알려져 있는데, 아마 벨로시랩터들에게 죽지 않았나 싶다. 많은 도마뱀과 도롱뇽들이 동족의 복수를 하고 싶었기 때문에 랩터들은 다빈치의 시체를 물에 던져 그들의 먹이로 주었다. 그런데 이 랩터들이 왠지 이건 아니다 싶어 다시 꺼내어 호호 불어 따끈따끈하게 말린뒤에 다시 넣었다. 도마뱀들과 도룡뇽들은 당연히 좋아했다.


Hume.svg

이 문서는 사람에 관한 토막글입니다. 사람이 토막난 게 보이시나요? 서로의 몸을 보태어 인간을 만듭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