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Confusion.svg 레오나르도 다 빈치와는 다르다! 레오나르도 다 빈치와는!
New Bouncywikilogo 60px.gif
사전아니무니다. 위키도 아니무니다. 사이트가 아니무니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는 언제부터 언제까지 살았는지 아무도 모르는 실적이다. 다른 자료들을 찾아보면 미술가 겸 배우였다고 한다. 그는 천재적인 발상으로 예수에 관한 최후의 만찬을 그렸고, 거기에다가 코드를 새겨서 사람들을 경치 못하게 했다. '내가 그린 작품에는 음표가 그려져 있을 것이니 나의 후손들은 그것을 찾아서 나를 기쁘게 해 다오. 나는 이제 떠나네'라고 고대에 한 말이 피라미드 안에 적혀 있었다고 한다. 그는 고대 사람으로 추정되며 인종은 황인종으로 추정된다.

일대기[편집]

그는 배우를 하면서 온갖 나라들을 돌아다녔다. 그는 지구가 네모나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그는 바다로 가기를 싫어했다. 그래서 자신의 하인을 시켜 코끼리를 사게 해 코끼리를 타고 땅으로만 다녔다고 한다. 그는 무하마드의 한 지방에서 태어났는데 그 마을 사람들은 먹을 것이 없어 종종 대한게임국이라는 곳에서 먹을 것을 얻어먹고는 했다고 한다. 그 고대 사람들은 야채라는 것을 먹고 살았다고 한다. 거기서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는 사람이 야채 먹는 것을 상상해 상상도를 그렸다.

천재[편집]

인간은 흔히 '천재는 남들과는 다르게 남들보다 빠르게'라는 말을 쓴다. 그것은 디카프리오가 어릴 때도 들었다. 아이들이 흔히 그보고 천재라고 했다고 한다. 고대에서는 천재라는 사람을 '리듬을 타는 비트윅의 나그네'라고 불렀다고 한다. 천재는 우리와는 다르게 우리보다 빠르게 진행한다고 한다. 디카프리오가 밝힌 천재의 기본은

  1. 사람은 달라야 한다.
  2. 사람은 달려야 한다.
  3. 사람은 그려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