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처드 파인먼

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Wildehead.PNG 이 문서는 뭔가 무심한 듯 시크한 것과 관련이 있는 듯합니다만 여백이 부족하여 알 수가 없습니다.
이 문서를 읽다가 벨로시랩터에게 습격받아도 백괴사전은 절대 책임지지 않을 것입니다.
독극물을 드시는 리처드 파인먼 선생

“Physics to Mathematics is like to 삐–.”

리처드 파인먼, 절정에 도달하며

“나 아직 안죽었거든!”

리처드 파인먼, 유언을 남기며

빨간 줄까~~ 파란 책 줄까~~”

리처드 파인먼, "파인먼의 물리학 강의"를 쓰며

리처드 필립스 파인먼(Richard Phillips Feynman)은 20세기에 영향을 졸라 많이 끼친 쌀국물리학자라고 한다. 이 인간은 65년도에 입처럼 생긴 그림으로 인해서[1], 스웨덴으로 끌려와서 노벨 물리학상이라는 이름도 요상한 상을 수상하였다. 파인먼씨는 88년도에 죽었는데, 아직까지 살아 남았다면 백괴사전의 주인자리를 얻을 수 있었다고 하는 사람도 있다. 그만큼 그는 이 분야에 대해서 전문가라고 할 수 있다.

업적[편집 | 원본 편집]

녹슨 엘리베이터[편집 | 원본 편집]

파인먼은 1940년도에 후린스톤 대학원을 때려치우고, 파인먼은 어느날 갑자기 녹슨 엘리베이터[2]라는 이름의 유형지로 끌려가게 된다. 거기서 그는 엘리베이터에서 탈출하기 위해 뭔지도 모르는 계산을 열심히 하는 역할을 맡아서, 정말 쓸모도 없는 공식들을 마구 써내려 감으로써, 그 팀에 있던 한스 버터·로레르트 오프하이디에게 졸라 칭찬을 받았다. 거기서 그는 금고를 터는 법을 터득했는데, 그걸 알아낸 간첩이 파인먼을 마인드 컨트롤해서, 녹슨 엘리베이터의 모든 비밀정보를 소련에다가 넘겼다고 한다.

O-ring 이야기[편집 | 원본 편집]

미국이 할 짓 없어서 날린 우주 왕복선인 챌린저 호가 폭발하자, 파인만은 바로 CIA의 추조를 받고, 챌린저 호 폭파원인 규명 위원회에 위원으로 초대받게 된다. 어느날 파인먼은 할짓이 없어서, 우주 왕복선 부품을 가지고 장난치다가 오링이라고 불리는 이상한 장치를 발견, 위원회에서 뭐라뭐라 말했다고 한다. 현재 이 사건의 결정적인 원인은 오링이 고장난것이었다고 한다.

햏폭탄 폭발 이야기[편집 | 원본 편집]

미국이 할짓 없어서 터트린 핵폭탄을 물리학자들은 앞마당 벙커에 들어가 관람하고 있었다. 그러나 파인만은, 유리가 자외선을 막아준다는 이유로 자기 차를 끌고나가서 열심히 봤다.

잡동사니들[편집 | 원본 편집]

파인먼이 지은책 "파인먼씨 농담하고 맞을래염?"에서 그는 사진에서 보이는 것과 같이, 시리얼을 매우 좋아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파인먼은 괴상한 상상으로 나노테크를 예언했으며, 날아다니는 스파게티 괴물이 올 것이라는 것을 예측하였다. 또한, >~< 왼쪽처럼 생긴 그림을 그리다가, 화가로 나가서, 작품전도 하고, 직업 화가로 이름을 날리기도 하였다 그리고 음악에서도 매우 정통했는데, 모스크바에 물리학 관련 콘퍼런스에 참가하러 갔다가, 차이콥푸쉬키 콩쿠르에 나가서 1위를 하기도 하였다고 한다.

이 외에 파인먼이 정통한 분야[편집 | 원본 편집]

파인먼은 위 외에도 여러 백괴스러운 분야의 전문가이다. 아래는 그 중 널리 알려진 두 가지이다.

  • 봉고 연주 : 자동차를 연주하는 새로운 방법을 개발했다.
  • 마야 문자 해독 : 아마 윤희와 직접 통신할 수 있는 수준이었을 것이다. 파인만은 또한 마야인들이 제작한 '금성 달력'을 열심히 연구한 뒤에, '고대 마야인이 제작한 화성 달력'을 위조해 내는 데 성공하기도 했다.

동프빠와의 내기[편집 | 원본 편집]

파인먼은 동방 홍마향 엑스트라 스테이지의 플랑도르 스칼렛의 스타보우 브레이크를 동프빠가 피할 수 없음에 25센트를 걸었다가 내기에서 진다.

그리고 아래와 같은 위뷁스러운 분야에도 정통했다.

  • 물리학
  • 그림 그리기
  • 물리학에 관련된 그림 그리기
  • 강의에서 자다가 엄청 예리한 질문 던져서 강사를 괴롭히기

파인먼이 쓴 책들[편집 | 원본 편집]

파인먼이 저자로 된 이 무지무지하게 많다. 그리고 그 책들은 아직도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사실 파인먼의 책으로 알려진 많은 책들은 자신이 직접 쓴 것이 아니라, 아무 키나 눌러서 쓴 거다.

  • 파인먼씨 농담하고 맞을래염?
  • 남이야 뭐라 하든 알 게 뭐야
  • 물리학자의 음악 이야기
  • 천사악마
  • 음악과 물리학의 관계정립
  • 시리얼과 함께하는 QED? 강의
  • 빨간 책

주석[편집 | 원본 편집]

  1. 혹자는 이 상에 얽힌 목적이 양자전기역학이라 불리는 괴상한 것의 재규격화라고 하던데, '그 혹자'는 지금 정신병원에 갇혀 있다고 한다.
  2. 혹은 소리나는 대로 녹슨 앨리베이터라고도 쓰나 로스 알라모스라는 이름은 와전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