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제

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Tokyo University Entrance Exam Results 6.JPG

자네, 수능은 잘 봤는감??

뭐, 잘 봤다고? 그럼 이럴 게 아니라 면접 논술 뭐 이런거 슬슬 준비해야지.
뭐, 면접 논술을 벌써 다 준비했어? 그럼 대학교에 갈 준비를 해야지.
뭐, 망쳤다고? 아니면 재수하든가 아님 슬슬 입대할 준비 하든가. (만약 댁이 여자거나 아님 이미 갔다 왔거나 그것도 아님 면제면 패스)
뭐, 고등학생이 아니라고? 그럼 시험은 얼마 남았어?
뭐? 벌써 대학생이라고? 너의 꿈은 10급 공무원이 아니더냐?
뭐? 공대생이라고? 너의 꿈은 엔지니어가 아니더냐?
뭐? 의대 다닌다고? 너의 꿈은 장준혁을 능가하는 의사가 아니더냐?
뭐? 예술대를 다닌다고? 너의 꿈은 예술가가 아니더냐?
뭐, 고딩은 맞는데 3학년은 아니라고? 그럼 이제부터 시작일세. 뭐, 반박할 게 있다고?

쓰레기장.JPG 이 문서가 말하고 있는 것은 쓰레기에 해당됩니다.
반드시 소각용 쓰레기봉투에 담아서 배출하시기 바랍니다.
 

  : 대한게임국 대통령 오해 방지 법률에 근거하여 최고 훌륭한 프로그램 nProtect로 보호되어 있습니다.

“똥매려요.”

초딩, 처음으로 철이 들다

“똥매렵다고!”

죄없는 고딩

숙제대한게임국의 일부 특권 계층인 선생님만이 초딩을 잠재우기 위해 사용하는 특수한 무기이다.

등장 배경[편집]

일찍이 대한게임국에는 말 안듣는 초딩들이 거리마다 날뛰고 기물을 파손하거나 소리지르며 시끄럽게 하는 등 시민들에게 엄청난 불편과 금전적인 손해를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그래서 대한게임국 선생님들은 사탕이나 점심 급식 배급 등으로 달래 보았으나 효과는 미미했다. 일부 선생님들이 라는 특수한 무기까지 도입해서 이 초딩들을 잠재우려고 엄청난 노력을 가했으나, 일부 영악한 초딩들(아마도 나베르에서 오염된 개념을 흡수했을 것으로 보인다.)은 대한게임국 교육청에 이를 신고해서 해당 선생님을 잠재우는 고단수의 수법까지 사용했다. 따라서 이들에게 특단의 조치가 필요했다. 이때 숙제가 등장한다.

개발 과정과 역사[편집]

초기[편집]

대한게임국의 전설적인 선생님살인자로 알려진 어떤 선생이 최초로 숙제라는 숙제를 낸다 -> 안한다 -> 양을 두 배로 늘린다?을 제안하였다. 그 당시에는 존재하지 않았던 혁신적 발상이였다. 이 순환 과정이 적용되자마자 자신이 맡고 있던 반의 초딩들이 모두 얌전해졌으며, 숙제를 빨리 끝내기 위해 쉬는시간과 점심시간에도 바깥 출입을 하지 않으며 심지어 하교 후에도 얌전해지는 등 엄청난 효력이 있었다는 말과 함께, 서서히 숙제를 전파하기 시작한다.

호응은 폭발적이였다. 대한게임국 대부분의 학교에서 이 순환 과정을 도입하여 날뛰는 초딩들을 90% 이상 잠재우는 효과를 보았다.

날뛰던 초딩이
이렇게 변했어요!

대응 무기 배째라의 등장[편집]

“에헹헹헹 배째는거임. 숙제 넬려면 네보셈!”

초딩, 맞춤법 틀리다

이렇게 되자 초딩 진영에서도 대책이 필요했고, 그 결과 배째라라는 한단계 레벨이 높은 대응 무기가 등장한다. 아무리 숙제가 많아도, 그냥 안하면 끝이다. 그렇게 계속 양을 올려놓아도 졸업하면 끝이었다. 이 대응 무기는 대부분의 초딩들에게 전파되었고, 숙제로 인해 잠재워졌던 90% 이상의 초딩들 중 85%가 다시 이전 상태로 되돌아가는 효력을 발휘하였다.

숙제 2.0의 등장[편집]

최초로 숙제를 제안했던 선생은 이런 소식을 듣고 엄청난 고민에 휩싸여 잠도 안자고 뜬눈으로 무려 60일을 지새우는 엄청난 고뇌와 고민 끝에, 하이브리드형 숙제를 디자인한다. 이번 버전의 숙제는 숙제 2.0이라는 이름으로 세상에 알려졌으며, 숙제와 를 결합한 형태였다. 기존의 순환 과정을 개선하여, “숙제를 낸다 -> 안한다 -> 양을 두 배로 늘리고 때린다”가 되었다.

숙제 2.0의 적용 결과 선생님 사이의 서열화가 생기기 시작했다. 힘있게 잘 때리는 소수의 선생님들이 약한 선생님(또는 신입 선생님)으로부터 세금을 거두어들이는 대신, 피지배계층의 약한 선생님의 의뢰가 있으면 힘차게 출동하여 의뢰 내용대로 피지배 선생님 반의 초딩들을 때리는, 일종의 봉건 제도였다.

이렇게 되자 초딩진영에서는 비상이 걸렸다. 일부 초딩들은 선생님께 투항하여 반장 또는 부반장, 총무부장, 환경부장, 미화부장 등의 지위를 받고 선생님들로부터 때리는 기술을 연마받아 조직적인 행동을 하게 된다. 이런 상황에서 투항하지 않은 나머지 초딩들과 선생님&투항군 간의 전쟁이 시작된다.

초딩전쟁, 방학전쟁[편집]

가위바위보, 참참참 등의 무술이 연마하고, 안물어봤다, 낚시 등의 무공이 난립한 끝에 선생님&투항군이 초딩을 장악하게 된다. 그러나 그들은 방학의 존재를 모르고 있었다. 또다시 혼란이 시작된다.

방학이 되자마자, 투항하지 않은 초딩들은 이전과 같은 상태, 아니 더 심한 상태가 되어서 선생님&투항군의 집과 기물을 파손하는 등의 행패를 벌이게 된다.

협상[편집]

초딩들은 “왜 우리들에게만 숙제를 내냐!”고 선생님들에게 따지기 시작했다. 그래서 아무 죄 없는 중고딩들에게도 숙제가 서서히 부여되었다. 불쌍한 영혼들이여.

그랬음에도 불구하고 또 다른 재앙을 막기 위해, 방학때도 그들을 잠재우기 위한 대비책이 있어야 했다.

방학숙제의 적용[편집]

이렇게 되자 선생님들이 교육청에서 진지하게 논의한 결과, 방학숙제라는 새로운 내용의 무기가 도입되어 방학때도 초딩들을 잠재우기 위한 처절한 살육전이 시작된다. 방학숙제는 일기, EBS, 독후감, 체험보고서등으로 구성되어 있었으며, 방학 때의 초딩들을 더 강력하게 잠재우는 효과를 발휘하였다. 그러나 이도 중딩으로 진화할 시 효과가 떨어진다.

이후의 일[편집]

  • 그러나 그런 살육전에도 살아남은 일부 극소수 양아치들은 선생님들과 국지전을 펼치게 된다.
  • 숙제를 최초로 제안한 선생은 이 일 이후로 살인자의 칭호를 얻게 된다.

숙제하지 않은 수학과 대딩의 변명[편집]

대딩에게조차도 숙제가 퍼지자 대딩은 숙제를 하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았다.

그래서 수학과 대딩들은 자신이 숙제를 하지 않은 것에 대해 변명을 생각해 냈고, 그 결과 아래의 일곱 변명이 탄생했다.

도보시오[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