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

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
'
아르헨티나 축구 공장 공화국

아르헨티나
Argentinean flag.JPG República Socialista Soviética de Argentina.png
(국기) (문장)
표어: "아, 아, 아리헨티나."
국가:
Maradona11.jpg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
큰 도시 부에노스아이레스, 로사리오 등
정부 공화제
초대 원수 디에고 마라도나
현재 원수 리오넬 메시
현재 부원수 앙헬 디 마리아
수호 성인 디에고 마라도나, 나폴레옹 보나파르트
설립 1986년
화폐 축구공에 박혀 있는 오각형의 검정색 가죽쪼가리
종교 마라도나교
인구 40,000,001
시간대 CET (UTC-3)
국가 도메인 .ar
전화 코드 +54

“아, 아, 아리헨티나. ”

크라잉넛 , "룩셈부르크"를 부르던 도중

대한게임국, 너네가 16강 가라!? 그리스는 자격없다!!”

마르틴 데미첼리스, 대한게임국을 16강에 올려주기 위해 그리스 골대에 골을 박아넣으면서

아르헨티나(Argentina)남아메리카 대륙의 남쪽에 위치한 나라이다. 왜 철자가 Argentina인데 "아르젠티나" 하지 않고 "아르헨티나" 라고 하는 이유를 말하자면, 아르헨티나의 국어가 스페인어인데 스페인어에서는 g발음을 내기 때문이라고 난 절대로 말 못해준다. 메롱.

위치[편집]

아르헨티나는 백괴사전의 뒷동네인 백괴동산에서 건국된 나라로, 크라잉넛이라는 대한게임국의 가수가 룩셈부르크의 국가인 "룩셈부르크"라는 노래를 부르는데 노래가 너무 백괴스러워서 땅이 백괴동산으로 통째로 날아와 만들어졌다. 이들은 대부분 축구 훌리건교를 믿는 훌리건들로 구성되어 있지만 최근들어 농구 훌리건 등도 급성장하고 있는 추세이다.

역사[편집]

원래 나폴레옹이 다스리던 나라였다. 나폴레옹이 다스리는 프랑스령 스페인령 아르헨티나였는데 나폴레옹이 대통령에서 황제로 직함을 바꾸자 후안 마누엘 데 로사스가 주동이 되어 반란을 일으키고 독립했다. 그 이후 브라질의 시스플라티나 주가 독립운동을 하자 아르헨티나는 어쩐 일인지 시스플라티나 주를 도와주려고 작정하고 군사력이 전혀 없는 시스플라티나 주 대신 브라질과 전쟁을 치러줬다. 그리고 브라질을 개쳐발라 버렸으며 이 때문에 브라질령 시스플라티나 주는 독립했다. 그 독립한 우루과이와 나란히, 거기에 잉글랜드까지 가세해서 세계 축구의 빅3가 되었으나 우루과이는 1960년 이후 엄청나게 쇠락해 버렸다. 하지만 아르헨티나는 아직도 월드컵 우승후보 자리를 여전히 지키고 있다. 아르헨티나 축구의 특징은 조직력은 개 떡이지만 축구선수만은 일품이라 어찌나 아르헨티나 출신 축구선수들의 실력이 대단했는지 그걸 이탈리아 축구팀에서 갖다 쓰고 월드컵에서 우승했다.(1934년 월드컵)

정치[편집]

아르헨티나라는 나라 자체가 엄청 겉멋만 좋아하는 놈들이다. 결국 겉멋으로 모든 것을 해결하려는 무리들이다. 나라도 그런 식으로 다스리다 보니 실속은 하나도 없다.

생활[편집]

아르헨티나 국민의 생활은 한 마디로 축구라고 요약할 수 있으며 이는 이웃나라 브라질과 굉장히 비슷한 성격이라 할 수 있다. 아르헨티나 국민들은 모두 조기축구회에 가입해 있으며 밥 먹는 시간, 자는 시간, 똥 싸는 시간 빼고는 전부 축구에 매진한다. 국가 수입도 전체적으로 축구에 의존하고 있다. 그리고 축구는 이들의 종교이기도 하다. 한때 국교가 마라도나교인적도 있었지만 교주 마라도나가 약먹고 뾰로롱해버린 뒤로는 메시교로 갈아탔다는데 알게 뭐야. 2010년 한해동안만 고전한 적이 있었는데 그것은 순 마라도나가 싼 똥 때문이고 실제로는 세계 축구의 본좌이다. 특히 U-17을 제외한 모든 종류의 축구 대회에서 2번 이상 우승을 차지했으며 U-20 세계최다 우승국인 데다가 2008년 베이징 올림픽과 2004년 아테네 올림픽은 두 대회 모두 전승으로 연속우승을 차지한 괴인집단이다. 이들의 최종병기는 리오넬 메시라는 머신으로 마라도나가 맛이 가자 불안해진 아르헨티나 정부가 비밀리에 추진한 프로젝트 끝에 탄생한, 마라도나를 모델로 만들어졌지만 성능은 그를 월등히 앞지르는 희대의 축구기계이다. 하지만 가난뱅이 나라 주제에 없는돈 있는돈 다 긁어서 만들어놓고 보니 돈이 바닥나서 스페인에 헐값에 넘겼는데 스페인이 뚝딱뚝딱 잘 개조한 덕에 인간놈들 따윈 다 씹어먹어 버리는 희대의 사기 기계로 성능이 업그레이드 되었다한다. 그리고 현재 아르헨티나는 그 덕을 톡톡이 보고있다.


아무튼 기계 다루는데 소질이 없어서 메시를 쓰라고 줬더니 똥만 싸고있던 똥싸개 마라도나를 퇴출시키고 알레한드로 사베야라는 괴인을 감독으로 내세우자 20번이 넘는 경기 중에 딱 한번 빼고 무패를 자랑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무승부는 딱 2번에 불과하며 특히 요아힘 뢰브의 독일을 프랑크푸르트로 건너가서 3-1로 격파하기까지 했다. 독일이 2012년에 승리를 차지하지 못한 A매치는 이거랑 스웨덴을 상대로 4-4로 비긴것?, 아이슬란드와 이탈리아에게 일방적으로 양민학살 당한 정도이다. 이 모든것이 다 사베야가 축구기계 메시의 커맨드를 잘 다루었기 때문이다. 이덕분에 정말 훌륭한 공돌이라고 나라 안팎에서도 칭찬이 자자하다.


그런데 중요한건 이들은 최근들어 농구도 축구만큼 한다는 것이다.[1] 그게 어느 수준이냐 하면 축구로서는 라이벌이 브라질이고 농구로서는 라이벌이 미국이라 카더라. 한 때 아르헨티나는 이탈리아에게 빵셔틀노릇을 한 적이 있었다. 이탈리아의 빵셔틀 시절 아르헨티나는 이탈리아에게 계속 축구선수를 헌납했다. 이 덕에 이탈리아는 1934년 월드컵에서 우승하는 등 졸라 잘나갔었다. 한편 아르헨티나는 취미가 축구대회에서 연속우승하기이다. U-20은 아예 법먹듯 연속우승을 하고 올림픽도 연속우승을 하고 있다. 하지만 에릭 라멜라가 가난해서 협회에 뇌물을 못바치자 에릭 라멜라를 빼고 지역예선을 치렀는데 승점 1점이 모자라서 처참하게 탈락했다. 그러나 알레한드로 사베야라는 괴인이 나타나자 리오넬 메시가 살아나기 시작하면서 남미 지역예선에서 넘사벽급 성적을 내고 있으며 개최국인 브라질에 이어 두번째로 본선 진출을 확정짓게 되는 상황이 되었다. 아르헨티나는 2014년 월드컵 지역예선에서 2경기만 더 이기면 본선 진출이기 때문.

나폴레옹 제국의 일원이 다 그렇듯 아르헨티나 역시 축구의 본좌이다. 나폴레옹 제국이 아닌 나라 중 축구의 본좌는 브라질 뿐?이며 이탈리아, 스페인, 프랑스 등 본좌급 축구강국은 전부 나폴레옹 제국의 속주이다. 사실 마라도나가 독일감독이였으면 2010년에 핀란드에게 쳐발리고 탈락했을 것이다. 마라도나가 뢰브 만큼의 명장이면 알 와슬 따위에 짱박힐 리가 만무한데 당시 첼시는 감독을 구하느라 아주 애를 먹는 상황?이였기 때문이였다.


더군다나 스웨덴이 독일이 개쩌리라는 사실을 완벽 증명함으로서 마라도나는 인류역사상 최악의 축구감독이라는 타이틀을 피할 수 없게 되었다. 똑같은 독일을 상대로 똑같이 0-4로 두지고 있는데 선수는 마라도나쪽이 스웨덴보다 훨씬 좋은데도 마라도나는 발광을 하며 패배한 반면 스웨덴은 그걸 또 30분만에 4골을 내리 때려넣어 4-4로 비겨버리고야 말았기 때문이다.

교육[편집]

아르헨티나에서는 모든 학교가 겨울방학이 끝나면 3일간 수업을 하고 바로 부활절 휴가에 들어간다. 부활절 휴가가 끝나면 또 3일간 수업을 하고 바로 여름방학에 들어간다. 여름방학은 11월 1일에 끝나는데 다음 겨울방학이 시작되는 11월 11일까지 수업한다.

그들은 학교에서 축구만 한다. 우라질의 영향으로 그들은 하루 종일 축구를 하지만 학교에서 하는 축구는 특별하다. 그냥 특별하다. 알면 다친다. 아르헨티나 학교에서 수업을 하는 것은 위법이다. 특히 5+4가 무엇인지 아는 학생은 교사로부터 징계를 받기도 한다.

국기[편집]

가운데에 메롱하는 얼굴이 그려져 있다. 혹자는 이에 대해 빌리 헤링턴의 똘똘이가리개와 비슷하게 생겼다는 의견을 내놓았는데, 사실 이는 아르헨티나가 일본 신닛포리와 자매결연을 맺은 지 90주년 된 기념으로 새로 그려진 무늬이다. 1997년까지 사용된 국기에는 영국 BBC 공영방송사와 케이블 TV 계약 체결기념으로 텔레토비에 나오는 햇님 얼굴이 그려져 있었다. (근데 저 햇님 얼굴은 우루과이에도 그려져 있다. 뭥미?!)

생산품[편집]

축구공, 축구화, 축구유니폼, 크라잉넛의 "룩셈부르크" 앨범 (룩셈부르크와 공동 수출중)이였는데 최근 신상품을 개발해냈다. 그것이 농구공, 농구화, 농구유니폼.

대한게임국과의 관계[편집]

박정희대통령이 아르헨티나의 땅을 사서 세계를 정복하려고 시도한 것이 인연이 되어 아르헨티나는 대한게임국과 깊은 친분을 과시하는 나라가 되었다. 그 후 2010년 월드컵때 아르헨티나팀은 대한게임국 팀을 16강에 진출시켜주려고 그리스팀을 무참히 밟아줬다.

기타[편집]

  • 사실 이 녀석들 뭔가 있는 놈들이다. 축구는 원래 잘한다고 치지만 갑자기 잘해진 농구도 그렇고 노벨상 수상자를 5명이나 배출했다. 갑툭튀의 달인이긴 하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갑툭튀일 뿐 군림같은 건 할 줄 모른다.
  • 조선 꾸레스페인 다음으로 좋아하는 나라이다. 그 이유는 꾸레의 왕이 이나라 출신이기 때문이다.
  • 맨날 유럽에서 독식해먹던 교황자리를 2013년부로 드디어 꿰차게 되었다. 발롱도르도 그렇고 교황도 그렇고 유럽끼리만 나눠먹는걸 이 나라가 가로채 먹고 있다.
  • 2014년 월드컵에서는 아예 대놓고 우승한다고 명시되어있는 나라이다. 모든 징크스가 죄다 아르헨티나가 우승한다고 대놓고 선전하고 있다.[2]
    • 펠레 가라사대 아르헨티나는 개판인 팀이며 칠레가 넘사벽으로 잘하는 팀이니라. 남미최강은 칠레고 아르헨티나는 조직력이 개판인 생찌랭이들이다.[3]
    • 펠레 가라사대 이번 월드컵 우승은 브라질, 스페인, 독일 중에서 반드시 나오느니라.
    • 미주에서 월드컵을 하면 남미 중에서 우승한다.
    • 아르헨티나를 이기면 배탈이 난다. 그래서 우승을 못하게 된다.
    • 컨페더 우승팀은 그 직후 월드컵에서 조기탈락한다.
    • 3/4위전 팀은 그 다음 대회에서 영 좋지 않다.
    • 스페인은 조별리그 첫경기에서 쳐발릴 확률이 엄청 높다.
    • 독일은 너무 늙은 팀이다. 클로제(1978), 람(1983), 슈바인슈타이거(1984), 포돌스키(1985) 등등 30살 넘는 선수들이 꽤 많이 포진되어 있다. 특히 클로제는 머지않아 40살이다. 안습.
    • 발롱도르 타면 우승 못한다. 2014년에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탔으니 포르투갈은 우승 못한다.
    • 우루과이는 같이 편성된 팀이 이탈리아, 잉글랜드, 코스타리카로서 이 조의 우승총합이 7회이며 코스타리카 빼고는 죄다 월드컵 우승을 해봤다.

주석[편집]

  1. NBA의 스타플레이어이자 아르헨티나의 농구영웅 마누엘 지노빌리의 NBA 기록
  2. [월드컵 D-100 징크스로 예상한 월드컵…메시 우승-한국16강]
  3. '축구황제' 펠레 "아르헨티나보다 칠레가 낫다"

Hanbando Stub.svg

이 문서는 지리에 관한 토막글입니다. 한반도가 대운하로 토막난 게 보이시나요? 서로의 땅을 보태어 한반도를 복구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