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작 뉴턴

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i괴사전
      잠깐만! 혹시 뉴턴 (잡지) 문서로 가려다가 실수로 이 문서에 온 게 아닌가?
Bb trsh.svg 이제 이 사람은 살아 있지 않습니다. 더 이상 이 사람은 없습니다.
이 현실을 어떻게 받아들일지는 여러분에게 맡기겠습니다.

“왜 이럼 미적 내꺼임 ㅇㅇ”

뉴턴

“내꺼임 -_- 미적기호 내꺼 쓰고 있음”

라이프니츠

“오오 잡스님 만세! 가만 있자, 맥북부터 지르고...”

뉴턴, 애플을 맞고 애플교 신자가 된 뒤

뉴턴영국 출신의 수덕후이며 물리학자이며 대마법사이다? . 그는 애플을 맞고 정신이 이상해진 것과 미적분을 발견해 수많은 공대생을 희생시킨 것으로 유명하다.

생애[편집 | 원본 편집]

뉴턴은 기원전¡²년 뉴발란스 990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래서 골치아픈 수학이나 물리학 공부는 할 필요가 없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뉴턴은 그쪽에 흥미가 있었으며 는 그런 그가 과학자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해준다. 이 많은 집안이었기 때문에 강놈구 학생들처럼 특별 과외를 불러와서 공부를 시키는 등 공부에 관련된 것이라면 돈을 열심히 쏟아부었고 덕분에 뉴턴은 공부를 더 잘하게 되어 엄친아 취급을 받게 되었다. 그의 나이 ½²+⅛살 때 그는 대학의 교수가 되었는데, 마치 미적분의 등장을 예고하듯 미적분을 가르치는 수학 선생처럼 강의 시간에 혼자 벽을 보고 알 수 없는 이야기를 꺼냈다. 즉 학생을 재우는 방법을 완전히 터득한 것이다. 그러던 어느 날 달의 공전 주기가 m³£ 일때 그는 자신의 정원에 있던 사과나무에서 난데없이 떨어진 벌레먹은 사과(애플)을 맞았으며 이 경험을 바탕으로 나무에서 사과를 잘 떨어뜨리는 방법을 저술했다. 그러나 노년기에 그는 이 일에 대한 후유증으로 애플교도가 되었으며 미적분 싸움에서 이기려고 애쓰랴, 존재하지 않던 애플 제품을 찾아 헤매랴, 여러 모로 정신없는 삶을 살아가다 죽게 된다. 평생을 솔로로 살며 강력한 마법사의 내공을 키웠지만 사실은 BL이었다는 설도 나돌고 있다.

업적[편집 | 원본 편집]

프린키피아[편집 | 원본 편집]

뉴턴은 사과를 잘 떨어뜨리는 방법을 터득해 그 방법을 수록한 프린키피아라는 을 저술하였다. 그러나 그가 맞은 것은 단순한 사과가 아닌 애플이었다. 여기에는 중력으로 떨어뜨리기, 미적분으로 떨어뜨리기, 발컨을 이용해 떨어뜨리기, 상상하하좌우좌우BA를 시전해 떨어뜨리기 등 다양한 방법으로 사과를 떨어뜨리는 방법이 수록되어 있다.이 책 덕에 뉴턴은 사과를 맞고 머리가 이상해진 사람으로 매우 유명해졌다. 이 책은 매우 어렵기로 악명이 높기에 사람들은 뉴턴을 가리켜서 '세상의 그 누구도 이해하지 못하고 자기자신도 이해하지 못하는 책을 쓴 사람'이라고 불렀다.

중력[편집 | 원본 편집]

프린키피아에 수록된 내용의 중심으로 많은 사람들을 희생시킨 이뭐병스러운 업적이다. 그는 중력을 발견하여 사람들을 바닥에 떨어뜨려 많은 사람들의 원성을 샀다. 특히 에뢰 장은 에어콘에서 떨어지면서 가정이 무너지고 사회가 무너지고 가정이 황폐화되고 이러한 현실 속에서 뉴턴을 원망했다. 그렇지만 덕분에 사람들이 개념을 전송하러 안드로메다까지 직접 날아가는 일이 없어 종이비행기가 개발되기 전까지 개념을 땅 속 깊에 숨겨놓았고 후에 이것이 귀중한 지하 자원이 되었다.

미적분[편집 | 원본 편집]

뉴턴은 오직 자기 집 정원에 있는 사과나무만을 지지하며 미래의 꿈나무 과학자들을 전멸시키기 위해 유율법이라고 부르는 뉴턴식 미적분을 발견했으나 이것 때문에 라이프니츠와 싸우게 된다.

미적분 싸움[편집 | 원본 편집]

뉴턴과 라이프니츠는 처음에는 아무 관계도 아니었다. 둘 중 누가 먼저 발견했는지는 며느리도 알 수 없지만 발견 초기에는 둘 다 누가 주인인지에 대해 싸울 생각이 없는 척했다. 그렇지만 주변에서 그 둘의 싸우고픈 욕망을 표출하도록 부채질했고 결국 둘은 미적분이 서로 자신의 것이라고 우기기에 이른다. 라이프니츠는 뉴턴이 BL이라는 것과 사과를 맞고 머리가 이상해졌다는 것을 근거로 들어 뉴턴을 공격했고 뉴턴은 그 전부터 미적분을 발견했다고 반박했다. 결국 이 싸움은 더 이상 미적분을 누가 발견했는지에 관한 것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단순한 감정 싸움으로까지 번지게 되었다. 이 일로 불났어영국은 이 둘이 죽고 난 후로도 대략 100년간 으르렁거렸으며 이 싸움이 장기 국면으로 접어들자 결국에는 둘 다 발견한 것으로 마무리짓고 끝났다. 그렇지만 뉴턴은 이에 지지 않고 후에 부활하였다.


토스트 가게[편집 | 원본 편집]

뉴턴은 생명력이 끈질겨서 라이프니츠보다 오래 살다 죽었음에도 불구하고 미적분학에 대한 결과가 어떻게 되었나 궁금했고, 이를 견디지 못하고 저승사자에게 부탁해 이승을 둘러보고 온다면서 부활을 요청했다. 저승사자는 뉴턴의 업적이 이승에 미치는 영향을 인정하여 뉴턴을 이승으로 보냈고, 뉴턴은 그곳에 오자마자 미적분을 누가 발견한 것으로 남아 있는지부터 조사했다. 미적분을 둘 다 발견했다는 것으로 마무리되었다는 것을 알고 나서 자기 공로의 반을 뺏겼다는 것에 분노하여 라이프니츠 후손의 집을 털어 돈 되는 것은 일단 모두 가져갔다. 그 돈으로 뉴턴은 이삭 토스트 가게를 차렸고 이 가게는 토스트 맛이 좋아 호평을 받아 체인점까지 차렸다. 이 토스트집은 특히 대학가 앞에 많이 있는데, 덕분에 공대생들이 이곳에서 토스트와 음료수를 마시며 열띤 수학적 혹은 물리학적 토론을 벌인다. 이 때 운이 좋으면 뉴턴이 찾아가서 미적분학은 자신의 것이라고 설득시킨다고 한다. 그를 발견하면 일단 뉴턴의 사인부터 받고 보자.

현재 그의 위치[편집 | 원본 편집]

알려진 바는 없으나 그는 애플교도기 때문에 아마도 스티브 잡스를 열렬히 지지해주고 있을 것이며 아이폰이나 아이팟과 같은 제품을 은밀히 구매하고 있을 것이라 카더라. 소문에 의하면 스티브 잡스의 장례식에도 참여했다고 한다.

도보시오[편집 | 원본 편집]

i괴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