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팟

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DOINNYO.jpg 오타쿠 or 동인녀가 쓴 글
이 글은 오타쿠 또는 동인녀가 쓴 글입니다. 여러분도 그렇게 생각하시죠?
이런 사람들이 아니고서는 이런 문서를 작성할 리가 없어! !!

아이튠즈는 아이팟을 적절하게 식별하지 못한다.
우소다!?
IAsuka.jpg
이게 진짜 아이팥이다!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사과를 케이스로 하여 만든 아이팟. 애플의 섬세한 감성을 반영한 제품답게 한 입 깨물어먹는 것도 잊지 않았다.

아이팟 혹은 아이포드 (iPod)는 스티브 잡스가 비밀리에 만든 세계정복 기계로써, 겉으로는 잡스의 회사인 애플사에서 개발한 mp3 플레이어라고 선전하고 있다. 현재 아이팟은 MP3 시장업계에서 세계 1위를 달리고 있어서, 잡스의 세계정복의 꿈이 점차 실행돼 간다고 한다.

아이팟의 역사[편집]

아이팟에 대한 최초의 기록은 《신약성서》이다.

처음 iPod는 정말 용량 작고, 쓰기 어려운 기계였다. (그래서 몇몇사람들은 바보들이 값을 매긴 기계라고 부르기도 하였다.) 그러나 그후 스티브 잡스가 은둔시절때 친분을 맺은 대한게임국지름신에게서 지원 요청을 하게 되았고, 지름신은 미국인들의 가슴에다가 질러라!!!는 말을 하게 된다. 그후 미국인들은 iPod를 마구마구 사기 시작했다. 그리고 잡스는 머저리같은 아이튠즈를 팔아먹기 위해서 아이팟을 사면 무조건 아이튠즈를 깔도록 만들었다. 이 결정때문에 몇몇 사람들은 분노하게 되었지만, 지름신의 부름을 받은 사람들은 그까지꺼는 무시해 버리고 아이포드를 사기 시작했다. 2007년 애플아이폰이라는 휴대폰을 내놓았는데, 사람들을 낚기 위해서 아이폰의 기능중에서 휴대폰 기능을 쏙 뺀 아이팟 터치라는 기종을 새로 내놓았다. 그러나 얼마 않있어 아이폰 4과 아이팟 4세대를 발표함으로써 그 이전의 휴대 전화를 산 사람들을 염장을 지르는등 사람들의 애간장을 빼먹으며 스티브 잡스가 빌 게이를 0으로 나누었다는 소문과 또는 스티브 잡스가 애플사 ㅂㅅ 만들기를 위해 자기 회사를 0에서 0까지 정적분했다느 소문이 나돌고 있다는 것을 카더라 통신이 전했다는 것을 카더라 통신이 만들어진 백괴사전의 카더라 통신에서 만들었다는 카더라 백괴스러운 소문이 나돌고 있다 카더라. 하지만 알 게 뭐야.

아이팟의 특징[편집]

아이팟은 몇몇 중요한 특징을 가지고 있다.

  • 거의 모든 기능은 아이튠즈로 조정된다. 고로, 아이튠즈를 무조건 써야 한다.
  • 1~3년에 한번씩 새 모델을 들고 나와서 사람들을 골탕먹인다 카더라.
  • 설정-언어에 보면, 잡스의 세계정복 야욕을 드러내는 세계 각국의 언어가 있다 (비중이 제일 적은 대한게임국도 있다)
  • 애플은 귀찮은 건 모두 다 사용자가 알아서 하도록 만들어 버린다. 여기 증거가 있다. 애플의 특기: 회사가 해야하는 걸 소비자에게 맡겨버리기. 그런데 이래도 사서 쓰려는 사람들이 있다. 역시 애플교도들은 대단하다. (사실 사과 Inc.는 한국에 관심이 없었다.)
  • 대한게임국 사람이면 다 쓰는 wma 와 avi 파일 포맷을 지원하지 않는다 카더라. 그래서 avi 포맷의 영화를 집어 넣으려면 알 게 뭐야시간이 걸리는 인코딩을 해야한다 카더라.사실 아이팥은 사과실업에서만든 팥이라 카더라.

비밀[편집]

  • 아이팟은 원래 빌 게이가 만들었다. 그런데 갑작스러운 기억소실로 그 사실을 잊어버렸다. 이 사실을 안 스티브 잡스는 잽싸게 아이팟 브랜드와 제품 제조 비밀을 훔쳐갔다. 나중에 빌게이츠가 아이팟에 접근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빌게이츠 센서와 그에 따른 자폭 기능을 설치하려 했지만 작업중 자신이 쓰고 있던 윈도 미청화면의 활약으로 누구나 이 자폭 기능을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최근에 이 기능이 알려지면서 테러 조직들이 의심받지 않고 비행기에 가져갈 수 있는 아이팟을 대량 구매하고 있다고 한다. 소니 배터리도 최근 이 기능을 탑재해서 출시되고 있다.[1]


  • 아이팟은 그 이름에서도 어렴풋이 알 수 있듯이 아이들을 주 고객으로 삼고 있다. 성인을 위한 아이팟이 따로 개발되고 있는데, 그 이름은 코드네임 어른팟이라고 한다.

주석[편집]

  1. http://www.etnews.co.kr/news/detail.html?id=200710090216
i괴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