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 문서는 겁나게 진지하니 감수하고 읽으실 분들만 아래로 스크롤을 내리십시오.
당신의 뇌가 급증하는 정보량을 이기지 못하고 폭주하는 모습 이 문서는 그 내용이 위뷁처럼 진지하고 어려워서, 읽는 순간 다음과 같은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다음 글을 읽는 순간 가 엉망진창이 되어 제 기능을 못하게 될 것이며,
컴퓨터마저 타버릴 것입니다.
Hi.jpg 이 질병은 생명에 매우 치명적입니다!
이 질병에 걸리면 죽을 지도 모르니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Kill.PNG


낚시그림.jpg 이 문서에는 소량의 낚시가 들어 있는 것 같기도 합니다.
슬기를 발휘하여 낚이지 않게 조심하십시오.
낚시질.jpg
New Bouncywikilogo 60px.gif
어떤 노란 애에게 딜도를 박으러 왔다! 아래로 피신해라!
,
Brain problem.jpg

(영어: knowledge, recognition, enlightenment, 독일어: wissen, aufklärung, 에스페란토: kono)또는 (영어: arm, cancer, 듕귁어 정체: )은 인체의 복종 기능 혹은 모른 척 기능을 심각하게 약화시키는, 신체가 조절할 수 없는 상황에서 인간에게서 발생하는 치명적인 다중 인지성 대뇌 과도 상념 질환(Multiple-Acknowledgemental Cerebrum Overconceptional Disease) 의 일환이다. 앎은 고대 이집트 시대부터 수천 년 동안 인류에게 발생한 가장 대표적인 질병이며, 심지어 사망에 이르게 할 수도 있다. 앎은 또한 개나 고양이와 같은 가축에게도 전염될 수 있으며[1], 에이즈와 광우병과 함께 인간이 발병되는 대표적인 포유류 불치병 중의 하나이다. 한때 '지구 상에서 가장 두려운 병 중의 하나'라고 언론플레이에 의해 언급되었지만 2004년 이후로 그런 평가는 수그러들고 있다.

원인과 현황[편집]

앎의 정확한 발생 원인은 밝혀지지 않고 있다. 다만 대뇌 뇌세포가 지나치게 활성화되거나 책을 너무 많이 읽거나, 인지상념 혹은 지능이나 아는 것이 너무 많아지면 생기는 병으로 인식되고 있으며, 특히 허버트 마르쿠제의 책, 비틀즈의 노래, 칼 마르크스의 존재 따위들이 강력한 발앎원인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그런데 앎이 가지고 있는 특이한 점은 성별과 연령대와 관련된 이 발앎원인과 그 정도성이 시대의 변천에 따라 달라진다는 점이다. 가령 70년대 한국의 대표적인 발앎원인은 김민기의 노래와 창비사였는데, 청년들을 심각하게 무기력하게 한다는 점에서 사회적 병폐현상으로 국가 사회보건계획을 통한 통제를 받기도 했다. 80년대 한국의 주요한 발앎원인은 자본론으로, 그 정도가 매우 심각하여 대학 잘 다니던 자식놈이 갑자기 공장으로 뛰쳐들어간다는 병적 증상을 발생시켰다. 2000년대 접어들어 전염물질 성격인 촛불아고라, 바보가 새로히 등장하면서 한국의 발앎원인이 전환되고 있으며, 의학자들은 한국의 발앎원인이 예측할 수 없는 방향으로 전환되고 있으며 전염의 범위성도 극대화되고 있어 예방의 어려움을 우려하고 있다. 60년대 일본의 발앎원인은 죽창과 나리타 공항, 자본론과 월남전이었지만 그 이후로는 일본 전역에 걸친 신종 HIV(High Indecency Video)철도의 영향 탓인지 밝혀진 바가 없다.

세계보건기구(WHO) 연년보고서에 의하면 앎의 잠복기는 개개인에 따라 극명한 차이가 있는 경우가 많지만 전세계적인 평균수치로는 20세 전후의 대학입학 적령기에 가장 많은 발병률을 보이며, 이는 시대에 걸쳐 거의 동일한 분포를 보이지만 지역의 특정상황에 의해서도 차이가 있다. 예컨대 대한민국에서는 대한민국 고등학생(통틀어 학생이라고 묶기도 한다), 386세대, 대학생의 발병률이 가장 높다. 다만 북한에서는 아직 앎에 대한 충분한 발병률은 보고되어 있지 않지만, 탈북 등의 발병사례가 많은 점으로 보면 발병률이 예상 외적으로 상당히 높을 것으로 평가된다.

앎의 개론[편집]

앎을 학문적으로 구분하는 데 있어 가장 큰 축은 이른바 급성질환과 만성질환으로 급성 앎과 만성 앎으로 칭한다. 급성질환이란 일정한 국소시기 동안의 증폭적인 발병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촛불시위때의 학생들을 예로 들 수 있다. 만성질환이란 한번의 발병으로 생애 전반에 걸쳐 만성자극으로 출현하는 것으로, 일반적으로 앎을 칭할 때는 이 부류를 근간으로 한다.

앎의 진행기[편집]

  • 초기 앎 질환 (초기 급성 잠복지각기) : 책과 연설, 인터넷의 글, 생활양식에 의해 급속도의 초기 표상적 앎 임상증상 후의 제 1차시기를 뜻하는데, 대뇌피질의 시크지수의 폭발적인 증가와 궤를 같이 한다. 이 시기의 앎 증상은 대체적으로 직접적인 행동으로는 잘 도출해내지 못하는 표면논리적 증후군과 키보드워리어 증후군 두 가지가 공존하는 시기인데, 복합증후군으로 표면논리적 일부성 키보드워리어 증후군(Superficilogical Partial Keyboardwarrior Syndrome)환자가 다수이다. 이 시기부터도 치유하기가 힘들지만, 대뇌의 능동 면역 기전으로 치유되는 특이한 경우도 있다. 신해철이외수, 한겨례 필통과 다음의 논객들, 가 있다. 앎 증상 환자들의 70%가 이 부류에 속한다.
  • 중기 앎 질환 (유반응성기) : 시위파업 등의 본격적인 행동으로 도출해내는 시기를 뜻한다. 앎 증상 환자들의 20%(아티스트 수치 포함) 가 이 부류에 속한다. 앞서 예로 들었던 1차시기의 환자들도 이 부류에 전적으로 중첩되기 때문에 사실상의 1차와의 구분이 힘든 편이다. 중기 앎 질환에서는 온전성 중기와 중간성 중기, 급진성 중기의 세 단계로 나뉘어진다.
  • 말기 3차 앎 질환 (과도증상기) : 이 부류는 그린피스와 같은 환경과도상념 앎 질환에 속하는 시기이며, 대체적으로 특이한 경우로 받아들여진다.
  • 극적성 변이 행위기 (급발성행위기) : 가장 극적인 행위를 도출하게 되는 정신적 분열시기. 분신 이나 테러등이 있다. 가장 적절한 사례로는 전태일 등이 있다.
  • 말기 3차 변종 앎 질환 (무기력기) : 오스카 와일드적인 니힐리즘 전환 시기이며 특이한 희귀변종으로 취급된다. 전통적인 러시아 허무주의자들과 케임브리지 좌파가 대표적이다.
  • 유전성 앎 진행 : 자신의 앎 증상을 다른 사람에게도 전파하는 케이스다. 앎의 폐혜 중에서도 가장 심각한 증상이며, 대다수의 정부는 이것을 막으려고 엄청난 노력을 기울이지만 20세기들어 너무 권리가 많이 발달된 탓인지 잘 해내지 못하고 있다.

앎의 종류[편집]

앎의 진행기로 파악되는 앎의 종류는 다음으로 분화되며 신종 앎 증상도 계속 출현하고 있다.

  • 키보드워리어리틱 언더베이직 디시즈(Keyboardwarrioritic Underbasic Disease)
  • 온건적 정상질환(노멀 컨디션) (Ordinary State)
  • 사회우위우선상념적 강박 신드롬 (Hyperreletedsocialistic Conpulsion Syndrome)
  • 아나키스틱 급진진행 신드롬 (Anarchistic Radical-Advanced Syndrome)
  • 아나크로니즘 퇴행성 질환 (Anachronism Degenerative Disease)
  • 허무적 니힐리즘 변성질환 (Various Nihilism State)

앎의 증상[편집]

“전쟁은 거짓말 때문에 일어난다. 정치인들은 신경 쓰지 않는다. 하지만 우리는 신경 쓴다. 당신도 신경을 쓰는가?”
 : —앎 환자
앎에 걸리면 이런식으로 헛소리도 하게 된다.

앎의 주요한 증상으로는

  1. 쓸데없이 자기 권리를 챙기게 되고
  2. 자국 정부를 불신하게 되며
  3. 모든 것에 냉소적이게 되고
  4. 마이크로소프트사의 물건을 쓰지 않게 되고
  5. 윗사람에게 반항을 하게 되며
  6. 포크 음악을 좋아하게 되고
  7. 소녀시대를 증오하게 되며
  8. 맥도널드의 햄버거를 먹지 않게 되고
  9. 데모를 하고
  10. 미국을 반대하며
  11. 폭탄을 터뜨리기도 하고
  12. 산림을 벌채하지 못하게 하고
  13. 무슬림이 되기도 하며
  14. 노동자들을 선동하고
  15. 동성간의 결혼을 요구하게 되며
  16. 정치인님들 및 재벌님들을 불신하게 된다.

이 앎 환자가 다발성으로 발병한 국가는 대부분 얼마 가지 않아 정부가 그 효용성을 잃게되기 때문에, 사회적으로 대단한 악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사료된다.

대표적 앎 환자 - 나쁜놈[편집]

앎 환자들을 치료하러 온 사람들.

NSA 내부문서에 의하면, '앎에 걸린 운명을 지고, 다른 사람들에게도 앎을 옮겨 결과적으로 자국을 혼란으로 유도하거나 그런 시도를 한 자' 들의 일부는 다음과 같다.

앎을 억제하고자 한 사람들 - 좋은놈[편집]

앎 환자들.

같은 문서의 '자국가의 복지와 국민들의 건강 개선을 위해 앎을 억제하는데 노력한 자들' 로는 다음과 같은 인물들이 있다.

29만원

J. 에드거 후버 전 국장은 이 명단을 통틀어, "이 사람들은 모두 노벨 생리의학상을 받아야 마땅하거늘, 불행히도 그러하지 못했다. 왜냐하면 앎의 완전한 억제에 실패했기 때문이다. 이것은 불운임에 틀림없다,." 라고 평했다.

이상한놈[편집]

예방과 치료[편집]

나베르에서 주최하는 캠페인의 일환.

위에서 언급했듯이 앎은 현대의학으로는 치유 불가능한 불치병이며, 다만 조기에 발견하게 되면 그만큼 치료확율이 높아지게 되는데 이 전형적인 치료방법을 전향(Conversion) 이라고 하며, 주요한 방법은 일단 개패듯이 때리면 되는 치료법이다. 일단 치료되면 재발율은 현저히 낮아지지만 이를 미처 사전에 방지하지 못하고 일반 대중에게 유포될 경우, 이승만의 꼴이 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기 때문에 80년대 들어 통상적인 약물치료나 정신치료가 각광을 받고 있다. 한때 그 사이 미국의 전통적인 앎에 대한 특유의 치료법인 당근과 채찍(The Carrot and Whip)이 주목받은 적이 있었으나, 이 방법이 오히려 엄청난 역효과를 불러일으킴이 증명되면서 이 이론에 대한 지지는 찾아보기 힘든 실정이다.

앎을 예방하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제시되고 있는데, 정권에 우호적인 신문을 읽게 하는 것과, 어려서부터 부모가 아이를 무지몽매하게 버려두는 것 등이 언급되고 있다. 아이가 무슨 질문이라도 할라치면 “알면 다쳐” 스킬을 구사해주는 것이 좋다.

도보시오[편집]

바깥 고리[편집]

Symbol star FA.svg 특집 기사
이 글은 특집 기사입니다. 좋아하는 글을 특집 기사로 만들고 싶으면 특집 기사 요청에 알려 주세요.
특집 버전: 2009년 3월 1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