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학

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당신의 뇌가 급증하는 정보량을 이기지 못하고 폭주하는 모습 이 문서는 그 내용이 위키백과처럼 진지하고 어려워서, 읽는 순간 다음과 같은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다음 글을 읽는 순간 뇌량이 고장나 좌우 가 완전히 따로 놀게 될 것이며,
컴퓨터마저 포맷될 것입니다.

언어학문학이 아닌 학문으로, 아무도 배우려고 하지 않아 대딩 교육과정에서 문학의 덤으로 끼워 팔아먹어 겨우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 양상추 같은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아니, 적은 사람들이, EPP 문제를 해결하겠다, 언어능력와 언어수행의 갭을 없애보겠다, 감정이 실린 보이스를 컴퓨터합성해보겠다, 등등 야심찬 각오를 하고 대학원에 들어간 후, 교수의 세뇌특공에 익숙해지느라, 말도 안되고 복잡하기 짝이 없는 특정 이론에 언어를 꿰맞추고 해석하느라 에 퓨즈가 나가버려 인생 걱정할 필요를 없애주는 아주 좋은 세계라고 할 수 있다.

언어학자[편집 | 원본 편집]

언어학자들은 터무니 없이 많은 언어를 구사하는 것으로 오해를 받고 있지만, 그러한 오해와는 달리 언어학자가 구사하는 언어 개수의 실제 평균값은 1200밖에 되지 않는다고 하며, 그 중에서도 준모국어급 이상으로 구사하는 언어는 기껏해야 100~200개 밖에 안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것에서 비롯된 짜증 때문인지, 언어학자 사이에서는 언어를 몇 개 구사하냐고 묻는 것이 암묵적인 금기로 지정되어 있다. 만약 순진한 일반인들이 몇 개 국어 하냐고 물으면 언어학자들은 "어떤 언어를 할 줄 안다는 것의 기준이 뭐죠?"라며 역으로 질문해와 질문자를 골탕먹일 것이다. 좀더 배려심 있는 언어학자라면 10의 자리에서 반올림해서 0이 되는 숫자의 언어를 제시함으로써 순진한 일반인의 긴장을 풀어줄 테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정직하게 대답했다간 소문이 퍼져 곧 지겹게 몰려오는 무료 다언어 통번역 서비스 요청을 들어줘야 할 것을 역사와 경험으로 알기 때문에 아카데미 내외부로 철저히 비밀로 해두고 있는 것이다. 할 줄 모른다고 할 수 있는 언어는 할 줄 모른다고 할 것이고, 만약 할 줄 아는 게 들통 나면, 그들은 슬쩍 본 것일 뿐 제대로 건드려보지도 않았다고 할 것이고, 만약 슬쩍 본 정도가 아니라는 것이 들통나면, 한 번 건드려봤을 뿐 제대로 배워본 게 아니라고 할 것이고, 한 번 건드려 본 정도가 아니라는 게 들통나면, 한 번 배워봤을 뿐 제대로 구사하는 게 아니라고 할 것이고, 한 번 배워본 정도가 아니라는 게 밝혀지면, 곧 울음을 터뜨리고 말 것이다. 그러니 이쪽 세계의 관례를 따르자, 알았찌?

그리고 만약 외국어 배우는 게 언어학인줄 알면 언어학자는 몹시 실망할 것이다.

언어학의 하위분야[편집 | 원본 편집]

이론언어학[편집 | 원본 편집]

문법 모델을 어떻게 하면 확실히 망칠 수 있을까 고민하는 분야이며, 지난 반세기동안 매우 꾸준한 시도끝에 최소주의 프로그램과 최적성이론, 인지문법 따위를 만들어냈다.

  • 통사론 : 어떻게 하면 수형도를 멋있게 보이게 그릴 수 있는가 연구하는 분야다. "어때 멋있지?" 하고 보여준 다음에 "안 멋있는데"라고 하면 LF 층위라고 뻥을 쳐서 멋을 +5 올린다고 한다.
  • 음운론 : 어떻게 하면 IPA를 예쁘게 쓰는가 연구한다.
  • 형태론 : 두 층위 사이에 끼어 어른거리는 야릇한 형태를 연구하면서 하악하악 하는 분야이다. 변태가 많이 서식하고 있다고 알려져있다.
  • 화용론 : Pragmatics라는 이름에 걸맞지 않게 전혀 실용성이 없는 분야.
  • 의미론 : 이름에 걸맞게 '인생의 의미'같은걸 탐구하며 시간을 보내는 분야이다.

전산언어학[편집 | 원본 편집]

언어학만으로는 돈이 안된다는 것을 깨달은 중생이 집적대보는 분야. 하지만 과연?

심리언어학[편집 | 원본 편집]

이론언어학자를 괴롭히기 위해 태어난 사람들이 모여 만든 동네이다.

신경언어학[편집 | 원본 편집]

눈돌아가는 용어와 수리모델에 신경성 질환에 걸리고 마는 곳이다. 나머지는 신경쓸거 없다.

진화언어학[편집 | 원본 편집]

언어가 어떻게 진화했는지 미스테리를 풀고 있는듯이 말하지만, 희망이 없는 분야다.

역사비교언어학[편집 | 원본 편집]

옛날 언어는 어떻게 생겼을까 상상하며 인공언어를 만들며 노는 분야이다. 너무 쉬운 언어는 멋이 없기 때문에 현대인은 발음할 수 없는 괴악한 언어를 만드는 것이 전통이다. 인공언어 제작 유행은 19세기 유행이기 때문에 이제는 한물갔지만, 아직도 그 사실을 모르는 많은 어린 영혼을 낚고 있다.

코르푸스언어학[편집 | 원본 편집]

코르푸스(corpus, 코퍼스가 아님에 유의하라)는 '고깃덩이'라는 뜻으로 실생활의 발화를 수집하여 만든 자료 모음을 말한다. 궁극적으로는 발화 자료를 대량으로 모아서 고품질의 고기 요리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것의 발전형은 corpus의 복수형인 corpora를 써서 코르포라언어학이라고 부르며 대형 정육업체를 만드는 것을 목적으로 하지만 아직 아무도 시도하지 않고 있다.

촘스키의 음모, 그리고 안티촘스키언 버러지들[편집 | 원본 편집]

촘스키는 언어학자들을 괴롭히기 위해 지난 60년대부터 지금까지 자기 이론을 끊임없이 뜯어고쳐 왔다. 촘스키의 농간에 삐져버린 거의 모든 언어학자들은 힘을 합쳐 촘스키를 좌빨이라고 까고 있지만, 촘스키는 욕을 많이 먹은 덕분인지 영생할 기세로 장수중이고, 언어학자들은 그 압도적으로 체감되는 머릿수에도 불구하고 주류가 되지 못하고 있다. 사실 그것도 촘스키의 교묘한 음모의 일부였던 것이다.

초보와 고수의 차이[편집 | 원본 편집]

"무슨무슨 언어를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