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브러햄 링컨

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Wildehead.PNG 이 문서는 뭔가 무심한 듯 시크한 것과 관련이 있는 듯합니다만 여백이 부족하여 알 수가 없습니다.
이 문서를 읽다가 벨로시랩터에게 습격받아도 백괴사전은 절대 책임지지 않을 것입니다.
Bb trsh.svg 이제 이 사람은 살아 있지 않습니다. 더 이상 이 사람은 없습니다.
이 현실을 어떻게 받아들일지는 여러분에게 맡기겠습니다.


Hi.jpg 이 사람은 굉장한 살인마입니다!
이 사람은 살인마이니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Kill.PNG

New Bouncywikilogo 60px.gif
가엾고 딱딱한 위키백과로다. 이제 이 백괴의 막강한 에 짓밟히고 말 것이거늘!
에이브러햄 링컨

에이브러햄 링컨(1809년~언젠가)은 米국 희대의 사기꾼이며, 노예 해방령을 내리고 남북 전쟁을 승리로 이끈것 처럼 여겨지는 제 16대 대통령 가카이다.


“~shall have a new birth of freedom-and that government of the people, by the people, for the people, shall not perish from the earth.(해석:~새로운 자유의 탄생을 보게 될 것이며, 인민의, 인민에 의한, 인민을 위한 정부는 이 지상에서 결코 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링컨, 티스버그(CrabTisBug) 연설中 마지막 부분

남북전쟁 전까지[편집 | 원본 편집]

1809년 허름한 통나무집에서 태어났다. 어렸을 적부터 가난하지만 을 너무 많이 읽다 그만 에 걸리는 바람에 젊은 나이에 노안이 되었다. 그래서 외모에 콤플렉스를 가진 링컨은 성공한 사람이 돼야겠다는 허세 하나로 변호사가 되었고, 서민을 위한 변호사인 하는 타고난 國K-1 수완 덕분에 승승장구하여, 대통령 후보까지 오른다. 경쟁자 더글라스에게 노예제는 종식되어야 한다며 자기 혼자만 도덕적인 척하며 언플을 떨어 대통령에 당선되었다.

1860년 11월에 치러진 이 선거에서 링컨은 일단 표부터 따려고 보려고 탁월한 말을 지껄였다.

북부 시카고에서

Quot-op.svg 다른 인종은 열등하므로 열등한 위치에 놓여야 한다는 등의 이 모든 궤변은 이제 버립시다. 이 모든 걸 버리고 이 땅에서 온 국민이 일치단결해 모든 인간은 평등하게 태어났다고 선언합시다. Quot-cl.svg

그리고 바로 2달 뒤 남부 찰스턴에서

Quot-op.svg 저는 어떤 식으로든 백인흑인 사이에 정치, 사회적인 평등을 이루는 일에 찬성하지 않으며 찬성한 적도 없다고 말하겠습니다. 검둥이들이 유권자나 배심원이 되게 하거나 공적 자격을 부여하는 등에 대해 저는 찬성하지 않으며 한 번도 찬성해 본 적이 없습니다. Quot-cl.svg

실은 링컨은 노예제를 정치적 이익에 알맞게 쓸 수 있도록 떡밥을 투척했던 것이다.

남북 전쟁 기간[편집 | 원본 편집]

Disambig grey.svg 우리 뤼대하신 김정은동지에 따르면 북남 전쟁이라고 해야 합네다.

링컨은 대통령 당선 후에도 계속 미국 남부 주들에게 당근을 주었으나, 차마 링컨의 그 못생긴 얼굴을 볼 수 없었던 남부의 정치가들 덕분에 남부 주가 연방에서 이탈했다.남군이 계속 북부에게 무안단물을 뿌리자, 빡친 링컨은 6시 방향으로 러시하며 공격하였다. 링컨이 생각했던 이 싸움의 목적은 노예제 해방과 굳건한 미국이 아니라 그냥 남부에서 나는 무진장한 자원을 차지해서 이익을 불리고자 하는 정치인의 소양이었다.

많은 사람들이 전쟁으로 죽자-링컨은 거기 있지도 않았다-일꾼이 부족해진 링컨은 노예 해방령이라는 좋은 방법을 통해 흑형이라는 좋은 자원을 뽑으면서 결국 남북 전쟁에서 승리했다. 이 전쟁에서 링컨은 지나치게 많은 붉은 를 보게 되어 공산주의자가 된다.

남북 전쟁 후[편집 | 원본 편집]

남북 전재이 끝나자 링컨은 犬티즈버그 연설을 하였고,연설 중 'of the people, by the people, for the people' 해석하면 '린민의, 린민에 의한, 린민을 위한'이 되어 자신이 공산주의자라는 것을 널리 알렸다. 그러나 링컨이 남부에서 땅끄를 몰고 온 19세기 전대갈을 소환하여 군정을 실시했는데, 전대갈이 민주스핀!을 외치고 계엄령을 선포하는 바람에 링컨은 극장에 숨어 있다가 극우 수꼴 분자에게 총을 맞아 치명상을 입었다.

의사양반들이 신속히 치료했지만 회생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해 결국 링컨에게 알보칠을 투여하였고, 링컨은 점점 털이 무성해지더니 이 되었다. 한 과학자는 이 양의 일종을 링컨이라고 이름붙였다. 혹자는 링컨이 극장에서 무시한 듯 시큼한 척을 하다가 벨로시랩터에게 물려 죽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업적[편집 | 원본 편집]

  • 게티즈버그 연설로 미국이 자유주의국가라고 친 것.
  • 남북전쟁을 승리로 이끈 것.
  • 남부의 분리 독립을 막아 미국을 더욱 굳건하게 지킨 것.
  • 영국과의 전쟁 위기를 빌면서 현명하게 대처한 것.
  • 노예 해방령을 내린 것.

비판[편집 | 원본 편집]

  • 자신의 반대파들 중 대다수를 잡아 가둔 것.(=스탈린)
  • 많은 사람을 전쟁터로 끌고가 죽인 것(=히틀러)
  • 공처가가 된 것
  • 보라우, 남조선 린민 동무들! 북쪽이 이겼습네다!
  • 턱수염을 길렀다?

이후[편집 | 원본 편집]

  • 포드 사에서 링컨을 존경한 나머지 링컨 컨티넨탈이라는 차를 만들었다. 케네디는 그 차에서 죽었다.
  • 조지 ㅈ.부시는 링컨은 존경하더니 악의 축이 되었다.
  • 노무현께선 자신을 링컨과 환경이 비슷하다는 책을 냈다가 링컨의 저주를 받아 운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