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백괴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안녕 나는 웹사이트라고 해

웹사이트(영어: website)는 거미가 빙글빙글 돌아서 만들어진 거미줄을 뜻하는 영어 단어로, 표지로 주로 이용되며, 대부분 바나나의 껍질이기도 한다. 자기 컴퓨터 내부가 아닌 외부의 웹사이트는 인터넷을 통해 사용할 수 있다.

역사[편집]

초창기, 즉 윈도 95를 사용하는 어떤 이들의 주요 목적은 하드 드라이브를 온통 성인정보로 채우고자 하는 것이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이런 추세에 직면하자 컴퓨터와 운영 체계의 무난한 구동을 원하는 고객들의 요구에 부응한다는 측면에서 지나친 밀레니엄 벌레를 투입해 전세계를 들썩거리게 하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웹사이트는 '쓰는 도구 중의 하나'로 보고 있다.

웹사이트 만드는 법[편집]

십대들은 수시로 거미를 구하고 웹사이트를 만든다. "월드 와이드 웹"은 가족 모두가 즐기면서 만들어진 웹사이트들의 모음을 말하는 것이다. 월드 와이드 웹은 17인치, 19인치, 22인치와 24인치 와이드 사이즈가 있다. 또한 성공적으로 웹 사이트를 잘 만들 수 있는 과정이 일반인들에게 널리 알려져 있다. 그 중 하나가 처음부터 몇 가지 성공한 웹사이트를 둘러보고, 교묘하게 복사하고 자신의 웹사이트에 붙여놓는 방법이다. 이것은 웹마스터들 사이에서 "복사 & 붙여넣기 초절정기술"이라고 흔히 통한다. 덕분에 웹사이트를 제작하는 사람들은 프로그래머 취급도 받지 못하고 있다. 웹사이트를 만들기 위해 웹사이트의 힘을 빌어 웹사이트를 찾아 웹사이트에 있는 내용을 가져다 쓰기 때문이다. 뭐, 프로그램을 컴파일하기 위해 프로그램을 쓰기도 하지만, 알 게 뭐야.

지원 언어[편집]

웹사이트에서는 거미줄을 치는데 쓰는 언어가 있으며, 이 중 가장 기본이 되는 언어는 HTML이다. 그리고 이를 기반으로 하여 자바스크립트, CSS, PHP, 자바, 파이썬, asp와 aspx(마이크로소프트용) 등도 거미줄을 짤 때 유용하게 쓰이고 있다. 요즘에는 HTML5라는 물건 덕분에 웹사이트라는 거미줄에 각종 기능을 주렁주렁 달아놓아서 흥하고 있으며 드디어 웹마스터가 슬슬 프로그래머 취급을 받기 시작하고 있다. HTML, CSS, 자바스크립트 외의 언어인 다른 언어로 거미줄을 치려면 일단 해당 프로그래밍 언어 라이브러리를 에 가져다놓아야 한다.

대표적인 웹사이트[편집]

보통 좋은 웹사이트와 쓰레기같은 웹사이트로 구분되지만 여기에서는 이를 구분하지 않겠다. 어느 것이 유해한지는 이 알아서 판단하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