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 문서는 겁나게 진지하니 감수하고 읽으실 분들만 아래로 스크롤을 내리십시오.
당신의 뇌가 급증하는 정보량을 이기지 못하고 폭주하는 모습 이 문서는 그 내용이 위뷁처럼 진지하고 어려워서, 읽는 순간 다음과 같은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다음 글을 읽는 순간 가 흥분을 하여 당신의 두개골에서 뛰쳐나올 것이며,
컴퓨터마저 포맷될 것입니다.
Nuvola apps kcmsystem.svg 이 문서의 대상은 기계입니다.
기계가 고장났을 경우 고물상에서 바꿔 먹거나 고스트로 락다운을 하시기 바랍니다.
락다운.jpg
파일:Underwater Bike.jpg
이 너무 지루한 것 같으면 자전거로 이와 같은 도 할 수 있다.

“I want to ride my bicycle, bicycle, bicycle, I want to ride my bicycle, I want to ride my bike! I want to ride my bicycle, I want to ride it where I like! Bicycle! Bicycle! Bicycle!”

프레드 머큐리
물론 이러한 쇼도 할 수 있다.

자전거는 페달을 밟아서 움직이는 원심력과 소위 기계적인 회전 충격 보존력[1] 메커니즘에 의 축복과 정교한 근육 체계를 원동력으로 작동하는 수동 기계이다. 지구온난화에 대비하는 환경론자, 노인, 마을 주민들, 운전면허가 없는 사람들, 스판덱스 입고 싶은 사람들이 주로 타고 다닌다. 전쟁 진격용이나 수능 외국어영역 29번 문제 출제용으로도 사용되며, 특히 시위용으로 탁웛하다. 자동차와는 달리 100% 인력으로 움직이므로 일정한 환경 보존 효과와 운동 효과도 어느 정도 있다고 전해진다. 바퀴 두 개를 체인으로 연결하며, 대개 앞바퀴에 페달이 달려 있다. 임의적으로 체인은 변속 기어에 맞물리기도 하는데, 결과적으로 기어에 장착된 톱니바퀴 수에 정비례해 가격이 상승한다. 보통 앞바퀴에 3개, 뒷바퀴에 7개의 기어가 있으며, 저가형 버전은 앞바퀴 1개 뒷바퀴 7개 또는 앞뒤 모두 1개라는 백괴스러운 기어 구성을 하기도 한다. 최근에는 '밟아서 가야 하니 힘들어 죽겠다'는 사용자들의 불편에 힘입어 소니 배터리가 내장된 자전거를 판매하기도 하는데, 충전은 둘째치고 사용 중에 터진다는 보고가 있다. 역시. 그래서 많은 서울 시민들은 앞의 다른 자전거와 줄로 연결해 그 동력으로 자전거를 타고 다닌다.

역사[편집]

최초의 자전거를 가 만들었는가 자리를 놓고 독일, 프랑스, 영국이 소모적인 논쟁을 한다. 현재의 자전거라고 볼 수 있는 것이 등장하기 전에 이 세 국가에서 각각 다른 형태의 자전거를 제작했기 때문이다. 프랑스에서 만든 최초의 자전거는 바퀴와 안장만 달려 있는 단순한 구조고, 그 다음 독일에서 만들어진 자전거는 방향을 조정할 수 있게 진화했다. 영국에서 만들어진 자전거는 발을 땅에 대지 않고도 진행할 수 있는 페달을 장착하였다. 이에 질세라 프랑스에서는 영국산 페달을 개량한 또 다른 자전거를 만들고, 결국 이런 자전거가 현대 자전거의 역할 모델이 되었다.

대한게임국에는 1890년대 미국에서 돌아온 개화파 지식인들이 처음 자전거가 있다는 사실을 알렸고, 이후 왜국 상인들이 자전거를 타고 대한게임국 거리를 활보하기 시작했다. 이 시기는 을사조약이 체결된 시기였고 왜놈에 대한 반감이 심했기 때문에, 자전거는 조선듕귁에서 동시에 화끈한 테러의 대상이 되었다. 미국에서 자전거를 탔던 대한게임국 지식인들은 자신들도 테러당할까봐 대국민 홍보를 하기 시작했다.

종류[편집]

True.svg 이 문단은 사실을 근거로 한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 문단은 비록 백괴사전에 등록되어 있지만 최대한 사실에 근거하여 만들어진 문단입니다.

면책 조항: 이 틀이 달려 있더라도, 사실이 아닐 수 있습니다.

바퀴가 네모난 자전거

자전거에는 여러 가지 종류가 있다. 아기들이 타고 다니는 네발, 세발 자전거는 어지간해서는 안 넘어지는데다가 크기도 작다. 대부분 아이들 장난감으로 쓰이고 아이들이 성장하면 타지 않는다. 대부분 자전거는 두발 자전거이다. 바퀴가 단 두 개이기 때문에 별도의 고정 장치 없으면 똑바로 서기도 힘들다. 바퀴 수에 따라 분류하면 위와 같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전기 자전거

종류에 따라 분류하면 그 범위는 대단히 넓어진다. 을 탈 수 있는 산악 자전거, 산악 자전거처럼 생겼지만 산은 탈 수 없는 준산악 자전거, 도심을 다니기 적합하게 빠른 가감속을 제공하는 도시형 자전거, 내리막을 달릴 때 충격을 흡수하는 내리막용 자전거, 무게가 가벼운 경주용 자전거, 바퀴가 백괴스럽게 하나밖에 없는 외발자전거(주로 서커스용으로 쓰인다) 등이 있다.

최근에는 동력으로 자전거를 분류하기 시작했다. 대부분 자전거는 무동력 자전거로 분류할 수 있지만, 언젠가부터 소니 배터리가 달려 있는 전기 자전거가 나오기 시작했다. 사람의 발로 밟는 힘에 전기까지 같이 더해 주기 때문에 적은 힘으로도 빠른 속도를 낼 수 있다. 하지만 소니 배터리의 비싼 가격과 폭발성 때문에 어지간한 부자가 아니면 전기 자전거는 꿈도 꿀 수 없다. 일부 자전거 메이커에서는 싼 듕귁산 배터리 내장형 자전거를 만들기도 하지만, 소니 배터리가 더 낫다. 전기 자전거의 주 고객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다. 생전에도 전기 자전거를 즐겨 타셨다는 말이 있다.

타고 다니기[편집]

True.svg 이 문단은 사실을 근거로 한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 문단은 비록 백괴사전에 등록되어 있지만 최대한 사실에 근거하여 만들어진 문단입니다.

면책 조항: 이 틀이 달려 있더라도, 사실이 아닐 수 있습니다.

자전거 살 돈이 없으면 이렇게도 탈 수 있다.

자전거를 타고 다니려면 근처 자전거 가게에 가서 일단 사야 한다. 너무나도 다양한 자전거가 있기 때문에 초보자들은 일단 싼 것부터 골라서 타기를 추천한다. 자전거를 그냥 샀다가는 도둑의 대상이 되기 쉬우니, 반드시 판매상에게 부탁해서 자물쇠를 하나 달라고 해야 한다. 안 그랬다가는 여러분의 자전거가 하루만에 도둑놈 손에 들어가기 십상이다. 너무 싼 자물쇠는 절단기에 썰리기 십상이니 가급적이면 비싼 자물쇠를 쓰길 권한다. 단 자물쇠 값이 자전거 값보다 더 비싼 백괴스러운 상황에 처하면 안 된다.

일단 자전거를 샀으면 그 때부터 행복 끝 고생 시작이다. 일단 여러분의 사랑스러운 자전거는 현재까지는 아직 지하철에 못 들어간다. 삼발이를 통과하는 일은 둘째쳐도 너무 크기 때문에 직원들이 제지할 수 있다. 따라서 눈물을 머금고 버스에 오르거나 자전거를 실을 정도로 충분히 큰 차가 필요하다. 돈이 없다면 자전거 도로를 타 보자. 대한게임국의 대부분 자전거 도로는 인도에 그어져 있는데, 정작 대한게임국 도로교통법은 자전거를 차로 인식한다. 할렐루야!!! 아무리 자전거 도로를 개발한다고 해도 이런 법이 있는 한 실패하기 십상이다.

아마도 가장 완벽한 한국의 자전거 도로가 아닌 외국의 자전거 도로. 어떤 나라인지는 며느리도 모른다.

는 자전거 도로와 차도를 오가는 곡예 운전을 하면서 목적지에 도달했다. 하지만 자전거는 어디에 주차할까? 빌딩 앞에다가 매어 두면 누군가가 훔쳐가기 쉽다. 그렇다고 빌딩 안으로 가지고 들어가자니 눈치가 엄청나게 보인다. 현실과 타협해서 빌딩 계단에 매어 두려고 하는데 자물쇠가 없다. 결국 너는 집으로 돌아가서 자물쇠를 다시 사 와야 한다. 이 상황에서 잃어버리면 너만 큰일난다. 대한게임국에는 자전거를 등록하는 제도도 없을 뿐만 아니라, 경찰들은 자전거를 찾는데 협조를 잘 안 해 주기 때문이다. 결국 너는 사랑스러운 자전거를 다시 팔아 버리게 된다.

자전거를 제대로 활성화하려면 이런 근본적인 제도부터 개선해야 하는데, 자전거 도로를 전혀 엉뚱한 도시간 도로에만 깔아놓고 정작 자전거가 효과를 발휘하는 시내 도로에 자전거가 없으면 무용지물이다. 자전거 사업을 효과적으로 육성하는 국가는 일단 자전거의 법적 위치부터 명확하게 하고, 등록 제도를 실시해서 보험 가입을 할 수 있게 만든다. EU 국가 전체에서 이 제도를 시행한다.

도보시오[편집]

요즘에는 자전거에 자동차 부품을 달기도 한다.

주석[편집]

  1. 보다 더 자세한 것은 Parrick Sueskind : Die Geschchite von Herrn Sommer (1991) 을 참조하라. 저작자와 대면할 생각 따위는 하지 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