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 나간 할머니 방문하기

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InternationTranslateErr.svg 이 글은 외국어에서 번역되었습니다.
이 글은 아직 확실하게 한국어로 전환되지 않은 부분이 많습니다. 한국적인 감각을 지닌 있는 문서가 되도록 해 주세요.
내가 가장 좋아하는 녹색 셔츠를 입은 내 초상화 좀 보려무나. 온통 사랑스러운 빨간색이네! 나는 빨간색… 아주… 진한… 빨가아아아아아안 색이 좋아…

얘야, 니?!?!

오오오오 맙소사! 정말이지 오오오오랫동안 보지 못했구나! 이리 와서 이 할미한테 안겨보렴! 오오오오 정말 마아아아않이도 구나! 이건 뭐냐? 오, 이 냄새는… 쿠키로구나! 내가 방금 이걸 좀 많이 구웠는데, 내 애완동물 볼드모트 말고 먹는 걸 도와줄 사람이 좀 필요해서 말이다. 너도 녀석을 좋아할 게야. 볼트모트 말이다. 참, 지훈이 삼촌도 여기 와 있단다. 그래, 네 삼촌은 40살이 다 되도록 아직도 을 나가질 않는구나… 그 녀석은 식객일 뿐이야. 맙소사! 방금 그 애가 왜 퐁듀 라고 한 거니? 나는 퐁듀는 만든 적이 없는데.

아참, 어서 들어오렴.

이런, 밖은 춥단다.[편집]

오, 얘야. 재킷을 가져다 주마… 여기 있다! 방금 벽장에 넣을 뻔했단다. 방금 옷걸이에 걸고… 저게 뭐니?

오! 왜, 그래! 내가 녹색, 갈색 셔츠들을 많이 가지고 있는데, 이 벽장 안에 걸어 놨거든. 나는 이 색깔들이 좋단다. 내 가장 친한 친구들도 녹색과 갈색 옷을 입는 것을 좋아하지. 오, 우리는 다른 색깔들도 좋아한단다… 검은색만 빼고 말이다. 우리는 어째 검은색하고 노란색, 그러니까 게이 놈들과 유태인 새끼들은 못 견디겠더구나. 저게 뭐니? 오, 나는 '게이 놈들과 유태인 새끼들'이라는 말은 한 적 없다. 그러니까 '그레이톤 색깔하고 유자 색깔'말이다.

에에, 어쨌거나, 쿠키 좀 먹겠니, 얘야? 물론 그렇겠지… 어이구, 뼈하고 가죽밖에 없구나! 내가 이제 주방에 가서 바로 가지고 오마. 오, 이 쿠키는 참 신선하구나. 오븐에서 바로 꺼냈단다 얘야. 2시간 전에 바로 구웠단다. 음… 아몬드 냄새가 나는구나! 자 여기 있… 어이쿠!

오, 난 어째 이렇게 물건을 잘 떨어뜨린다니. 마루에 떨어져 부서져서 가루가 온통 날렸구나. 오, 괴링이 먹으러 오네. 바보같은 같으니… 주워 먹으려고 누가 음식 떨어뜨리기만 기다린다니까. 할 수 없지! 주방에 가서 하나 더 가지고 오마. 저 에… 우리는 괴링을 네가 아주 어렸을 때부터 키웠지. 강아지 때부터 키웠지. 그때…

오! 나는 어째 이렇게 꼴사납다니… 괴링한테 발이 걸려 넘어졌구나. 이런 저런 아니 어머! 괴링한테는 이 쿠키가 어째 맞지 않는 것 같구나. 끙끙대고 움찔움찔 하는 것 좀 보렴. 아무래도 쿠키에 아몬드가 쬐끔 썩어 빠졌나 보다. 뭐, 좀 있으면 괜찮아 지겠지. 보렴. 벌써 잠이 들었잖니. 참 평화롭구나. 숨도 쉬지 않네. 바보 같은 개 같으니! 호호호.

이제… 오, 쿠키를 안 먹는다고? 정말로 안 먹니? 뭐… 그러면 그냥 식탁에 내버려 두마. 나중에 먹어라. 사실, 집에 가지고 가게 좀 싸 주는 건 어떻겠니? 정말? 오, 정말 굉장하구나! 네 아내가 무척 좋아할 게다. 네가 나눠 먹는다니 참 듣기 좋구나!

이런, 목이 마르구나.[편집]

차 좀 먹겠니, 얘야?

글쎄, 금방 일어날 것 같지는 않는데. 모트! 냉장고에서 마실 것 좀 두 잔 따라 오련? 모트?! 오, 잘 안 들리는가 보다.

모오오오오트! 볼드모트하고 같이 지하실에 또 내려가고 싶지는 않겠지, 안 그러니? 오, 모트는 늘 지하실에 가는 걸 싫어해. 그걸로 우리는 그애를 애처럼 다룰 수 있단다. 언젠가 한번 그 애가 담배를 하려던 적이 있을 거다. 오, 우리가 그 애를 지하실로 데리고 가서 담배를 끄게 했지. 그런데 너도 알잖니… 그애가 그만 담배 위에 넘어져서 을 데고 말았단다. 그때 그 애가 일어서려고 했다가 다시 넘어지고… 다시 넘어지고… 다시 넘어지고… 다시 넘어지고 그랬지. 어째 저 녀석은 늘 모양이 없다니. 잘못해서 가스레인지를 만진 것만 보아도 그렇지. 불쌍한 녀석. 코가 저렇게 되다니!

오, 저기 있구나! 삼촌 좀 보렴, 귀여운 표정이야. 오, 찡그리지 마렴, 모트… 웃어라!! 저애는 어째 늘 찌푸리고 있다니, 늘 저런단다.

왜, 내가 저애가 어렸을 때 이야기를 해 주었던 적이 있니? 왜, 나는 꼭 어제처럼 기억이 생생하단다. 겨울이었을거야 아마. 나는 그 기억이 아주 잘 나는데, 눈이 참 많이 내렸기 때문이야… 멋있지, 새하얀 이라니. 어쨌든, 모트 삼촌이 훌리건 친구들하고 같이 바깥에 나가서 가는 사람들마다 눈덩이를 던져댔지. 글쎄, 나는 그때 가게에서 돌아오는 길이었고… 내 기억에 나는 아마 늙은 개 베니토에게 줄 브라트부르스트를 사러 갔을 게다. 응? 브라트부르스트가 뭐냐고? 아, 요즘 말로는 소시지라고들 하지. 어쨌건, 네 삼촌은 처음에 내가 누군지 몰랐으니까, 나한테 눈덩이를 던졌고, 그 바람에 팔에 안고 있던 식료품이 날아가 버렸지 뭐냐.

오, 네 삼촌 좀 보렴. 오븐 속에 머리를 넣고 있네. 바보 같으니!

뭐, 나는 항상 재미있는 것을 좋아했으니까, 나도 거기에 끼어 보겠다 생각을 했지. 나는 툇마루에 있던 을 주워 들어서 모트의 친구들에게 휘둘렀단다. 오, 녀석들이 흩어지는 꼴을 네가 봤어야 했는데! 다들 너무 재미가 있었던지, 모두들 허파가 터지도록 비명을 질렀단다. 특히 내가 놈들 중 한 명의 머리를 용케 삽으로 날려 버리니까 더욱 재미있어 하더구나. 정말이지 재미난 아이들이었어. 게다가 얼마나 독창적이니! 왜, 녀석들이 그 게임을 하러고 올라왔을 때, 내가 한 녀석의 머리를 날리니까 다들 엎어져서 스노 에인절을 만들더구나! 스노 에인절이 뭐냐고? 그 왜 눈 위에 누워서 팔다리를 흔들면 생기는 그림 말이야. 참 멋지지 않니? 그때, 볼드모트가 녀석들을 모두 지하실로 데려갔지. 나는 그 애들을 그 뒤로 한번도 본 적이 없다. 글쎄, 모트와 나는 더욱 재미를 봤지. 내가 모트를 옷을 다 벗기고 휑한 길가에 벌거벗겨서 내보냈거든. 그때 그애 목에 이렇게 표지가 걸려 있었단다. "나는 멍청한 아이입니다… 내 불알에 눈을 던지세요" 오, 네 삼촌은 그때 아아아아주 추워했지만, 나는 그애가 재미있어 했다고 확신한다. 왜, 지나가던 사람들이 우리가 재미있어 하는 것에 너무 놀랐거든. 그 사람들은 우리와 같이 놀지는 않았지만 멈춰서서 모트와 모트의 새파래진 볼을 바라보았단다! 오, 그 옛날이 좋았지.

뭐, 그것도 옛날이지… 모트? 어디 갔니?

아, 거기 있었구나! 오, 저 애가 주방에서 좀 웃기려나 보구나. 아니, 방금 오븐에 머리를 또 넣잖니. 어째 때때로 저런다니… 오븐이 전자 제품인걸 꼭 잊어버린다니까, 바보 같으니! 봤니? 들었지? 저게 우는 거니 웃는 거니? 저애가 있어서 늘 재미있단다.

오, 보여 줄 게 있단다![편집]

오, 여기 네 아버지하고 삼촌이 어렸을 적에 갖고 놀던 장난감들을 봐야 한단다. 여기 멋진 빨간색 담요 아래에 다 고이 간직해 뒀지. 저게 뭐냐? 거기에 재미있는 검은색 표식이 있지? 그건 신경 쓰지 말아라. 내가 보기에 아주 멋진 물건이야. 특히 온통 하얀 것의 중앙에 있으면 말이지. 하아아아아얗게………

말을 해 보렴! 이 멋진 작은 것을 좀 보렴! 오, 이것은 사랑스러운 작은 장난감이었지. 이건 듕귁 손가락 함정 장난감 비슷한 거야. 여기에 손가락을 넣고 줄을 당겨 보렴. 싹둑! 봤지? 칼날이 떨어지는 것 좀 보려무나. 오, 손가락이 좀 베어서 가 나는구나. 피…피이이이이이이이이이이이이이이이이이이… 오, 미안하구나. 잠시 동안 멍해 있었어. 아 그래, 아마 내가 너만 했을 때 자주 있던 일이야! 히히히히!

이것 좀 보렴! 《나의 투쟁》. 왜, 이게 바로 내가 네 삼촌에게 처음 사 준 책이란다. 보렴! 게다가 표지에 사랑스러운 표시까지 있지 않니! 나는 언제나 이 표식이 좋단다. 게다가 책의 내용도 좋단다! 이 책은 감옥에 있다가 나중에 위대한 지도자가 된 사람이 쓴 거야! 오, 아무래도 이 책 속에 그 사람 사진이 있을 텐데… 어디 보자… 그래! 여기 있구나. 오, 저 재미있게 생긴 귀여운 콧수염을 좀 보렴. 이이는 너어어어어어무 귀여워… 방금 콧수염이 꿈틀하는 걸 보았단다. 너도 보았니? 정말이지 귀여워! 꼭 찰리 채플린 같잖니. 왜 바보처럼!

이게 바로 그 사랑스러운 포스터란다. 이 사람의 이름이 뭐더라? 아담? 아벨? 에드워드?

오, 사진에 대해 말하자면, 나는 이 멋진 포스터를 영국에서 온 멋진 사람에게서 받았단다. 이 포스터는 네 삼촌의 침대 머리맡에 오랫동안 걸려 있었지. 나는 그 애가 이걸 떼내지 않았는지 모르겠구나. 뭐 어쨌든 이 사람은 훌륭한 지도자이기도 했단다. 오, 이이는 자신을 따르는 많은 사람들이 있었는데, 아마 이이의 얼굴이 너무 귀여워서였을 게야. 나는 이이가 좋단다. 뭐라고, 얘야? 팔? 아, 그냥 근육 경련일 뿐이란다. 이 경련 때문에 때때로 이렇게 팔이 들어올려진단다. 히히히히 히히히히히히히히히히히히………………

오, 여기에 모트의 장난감이 있구나. 나는 이것들이 정말 좋단다. 1960년대에 만들어진 바비 피셔 인형이야. 네 삼촌이 소비에트 연방에서 열린 체스 경기에서 이겨서 가져온 거란다. 좀 보렴! 여기에 당기라고 줄도 있구나. 아직도 작동하는지는 모르겠는데… <주우우욱> (줄 당기는 소리)

유태인들이 모두를 죽일 겁니다! <주우우욱>
미국은 근친상간으로 가득한 쌍놈의 나라다! <주우우욱>
프리메이슨세계를 지배하리! <주우우욱>
체크메이트, 이뭐병!!!

오, 멋지지 않니?

오, 이제 가야 하니?[편집]

그래 좋아, 얘야. 글쎄, 너를 다시 봐서 저어어엉말 기뻤단다. 재킷을 가져다 주마… 뭐라고? 필요 없다고? 괜찮다, 하지만 그랬다가는 감기에 걸릴 텐데. 이리 와서 한번 더 안겨 보렴. 오오오오오오오오. 손을 좀 네 어깨에 둘러보자꾸나… 네 목에도 둘러 보고… 조금만 조르면 되는 거야… 조금만 꽈아아아아악….

Blood Spatter.jpg

기다려라! 어디 가는 게냐? 오, 아무래도 도망가야겠지. 하지만 나는 아주 가는 사람을 본 적이 없단다. 네가 올때 내집앞에 세워둔 차는 어쩌고? 오, 아무래도 네가 그것 때문에 다시 돌아올 것 같구나. 잘 가거라, 얘야! 불쌍한 녀석...

이런 바보 같은 녀석…

Hi.jpg 이 사람은 굉장한 살인마입니다!
이 사람은 살인마이니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Kill.PNG

01 Tristeza.jpg 고아가 된 문서
다른 문서에서 이 문서를 향한 링크가 너무 적거나 이 문서에서 나가는 링크가 없기 때문에 이 문서는 고아로 취급됩니다. 비슷한 주제를 다루고 있는 문서들을 검색하셔서 링크를 추가해 준 다음 이 메시지를 지워 주십시오.
Symbol star FA.svg 특집 기사
이 글은 특집 기사입니다. 좋아하는 글을 특집 기사로 만들고 싶으면 특집 기사 요청에 알려 주세요.
특집 버전: 알 게 뭐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