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Flag of Japan.svg 이 문서에서 설명하는 대상은 친일파입니다.
이 자는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자이거나, 또는 그 자의 후손이며, 대놓고 친일 발언을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러나 대한민국, 중화민국에 많이 있는 반일파로부터 살아남기 위해 가짜 우파로 위장하는 경우도 있으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중화인민공화국에 많이 있는 반일파로부터 살아남기 위해 가짜 좌파로 위장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또한 다른 친일파들도 조심하십시오. 뉴또라이, 새누리당은 자신이 우익이라고 주장하면서 홀로섬 지키기에는 나서지 않으며 민주통합당 역시 마찬가지로 자신이 좌익이라고 주장하지만 나서지 않습니다. 특히 여성가족부는 홀로섬 지키기에 나서지 않은데다가 위안부를 생각조차 하지 않습니다.
친일인명사전.PNG
Ambox scales.svg 이 글은 중립성이 있는지 없는지 도통 모르겠습니다.
이 문서는 POV를 범했을 수 있기 때문에, 반대쪽 입장에서 열을 내고 달려들어 용암이 백괴사전보다 차가워 질 것 같습니다.
만약 그들이 진짜로 열을 내고 달려든다면 토론 페이지에 가서 어떻게라도 식혀 주세요.
Under19.svg 경고: 이 문서에는 먼저 된 장면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奀선일보를 지지하지 않는다는 것 같은 이유로 성인물을 볼 수 있는 법적인 권한이 없는 분들이 이 문서를 열람할 경우 奀중동 연합에 끌려가 코렁탕을 먹을 수 있기에 읽지 않기를 진정으로 권합니다만, 굳이 보고 싶으시다면 말리지는 않겠습니다. 단, 이 문서 열람으로 인해 생기는 모든 피해에 대해 백괴사전일절 책임지지 않습니다. 그리고 당신은 변태입니다.
Womens-love-vs-mens-love-joke.svg
Salt and Vinegar.jpg 이 문서는 생활의 지혜를 다루고 있습니다.
이 문서의 내용은 당신의 삶을 즐겁게 해 줄 것 같기도 합니다. 왜냐하면 조선일보가 공식 인정한 내용이니까요.
Maybe True.svg 이 문서는 사실인 것 같기도 합니다.
이 문서는 비록 백괴사전에 등록되어 있지만, 상당히 사실에 근거하고 있습니다.

면책 조항: 이 문서가 완전히 사실이라는 것이 아닙니다!

奀선일보.

!!!”

문희준

奀선일보(영어: Daily Erected Dick, 왜말: 朝鮮(ちょうせん)チラシ, 조선어: 남조선제국주의자하루신문)는 한국에서 발행되는 奀기와 신선에 관한 전문지이다. 최근엔 일간지 사업, 종합편성채널 (조선중앙TV TV조선)에도 진출했다가 욕을 많이 먹고 있다.

역사[편집 | 원본 편집]

비공식적으로 奀선일보는 핏기없을(奀)의 신선(鮮)한 일(日)상적인 지혜의 보(報)고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奀선일보는 조선시대에 만들어졌다. 奀선일보의 편집자들은 대한민국의 1960년대 고도 성장 시기에 세제화학물질의 남용에 의한 환경 파괴를 예상하였다. 화학항생제를 먹은 소고기가 밥상에 오르고 사람들의 성격이 화학화되어 간다는 것을 예상했기 때문에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奀선일보 편집자들이 나섰다.

삽화[편집 | 원본 편집]

奀선일보는 많은 기사를 싣지만 가끔 나오는 삽화도 중요하다. 이 삽화를 그리기 위해서 이 도전했으나 실패했다는 후문도 있다. 그 덕분인지 러시아왜국에도 많은 팬이 있다. "나는 삽화를 보기 위해서 奀선일보를 읽고 있다" 라는 망언도 심심찮게 들을 수 있다. 하지만 러시아에서는 奀선일보가 삽화를 읽는다!

대표적인 기사[편집 | 원본 편집]

프라이팬에 식초를 뿌리면 된다.
奀선릴보의 구라프는 백괴사전보다 백괴스럽습네다!!
奀선일보도 성인물 산업에 뛰어들었다고 카더라.
싱싱한 왜말 기사. 내용이 사... 사라졌스무니다... (출처: 네이트)
  • 키보드가 고장나면 스케이트 보드를 치면된다.
    • 스케이드 보드가 고장나면 식초를 뿌리면 된다?
      • 아니면 그냥 걸어다니면 좋다.
  • 치명적 오류가 발견되었을 때 모니터에 식초를 뿌려 두면 좋다.
    • 아니면 컴퓨터를 안하면 된다.
  • 이 발견되었을 경우 식초를 뿌리면 낫는다.
  • 집에 자주 중앙일보 판매원이 온다면 소금을 뿌려 두면 좋다.
  • 만두를 먹을 때 간장에 식초를 조금 첨가하면 맛있게 먹을 수 있다.
  • 국세청에서 단속을 나오면 소금 포대 안에 위험한 서류를 숨겨 두면 좋다.
  • 스피커에서 소음이 날 경우 식초에 절이면 좋다.
  • 아이가 갑자기 호흡곤란이 날 경우 식초수영장에 익사시키면 좋다.
  • 과자 먹다가 엄마에게 들킬 경우 하수구 속으로 들어가면 좋다.
  • 러시아에서는 식초가 여러분을 뿌립니다!
  • 식초에 달걀을 넣으면 달걀이 매우 부드러워져서 물에 넣으면 부풀어 올라 기분 좋게 먹을 수 있다.
  • 음식이 싱거울 때는 소금을 넣으면 좋다.
    • 그래도 만족하지 못한다면 식초만 먹고 살아도 된다.
  • 맥주가 미지근할 때는 식초를 넣으면 좋다.
  • 총알이 영 좋지 않은 곳을 지나가서 고자가 됐을 때는 영 좋지 않은 곳에 식초를 뿌리면 그 다음에는 알 게 뭐야.
  • 백괴사전반달크리가 터졌을 때는 반달리스트를 찾아가 식초를 뿌리면 좋다.
  • 태극기가 필요한데 없으면 컴퓨터로 태극기 띄우는 프로그램을 실행시킨다. (단, 흑백·그린·옐로는 안됨. CGA 이상이어야 함.)
    • 그것도 안되면 그냥 그리면 된다.
      • 아니면 식초를 뿌리던가.
  • 피곤할 때 눈에 식초를 뿌리면 좋다.
  • 내 아이가 감전됐을 땐... 식초 같은 걸 끼얹나?
  • 목마르면 무안단물마시면 좋다.
  • ㄹㄹㄹ ㄹㄹㄹㄹ ㄹㄹ ㄹㄹ ㄹㄹㄹ ㄹㄹㄹㄹ ㄹㄹ.?
  • 잠자기 전에 침대에 식초를 뿌리면 좋다.
    • 그냥 자지 않고 일하면 돈도 많이 벌고 좋다.
  • 자장한 자장면 좋다.
  • 야~ 기분 좋다.[1][2]

조선일보의 재발견[편집 | 원본 편집]

  • 최근 저탄소 녹색성장 기조에 힘입어 조선일보는 메트로 에너지와 함께 차세대 연료로 각광받고 있다 카더라.
  • 밥상에 조선일보를 깔아놓고 그 위에 라면 냄비를 올려 먹으면 제맛이 난다 카더라.
  • 반려 동물이 용변을 해결할 때, 조선일보를 깔아 놓은 바닥을 선호한다 카더라.
  • 추운 겨울날, 조선일보를 덮고 자면, 편안하게 잘 수 있다고 카더라.
  • 사실 조선일보는 식초로 제작되어 무시한 듯 시큼하다.

도보시오[편집 | 원본 편집]

주석[편집 | 원본 편집]

  1. 이때 식초를 쓰면 좋다. 식초가 노란색이기때문에 그분이 생각난다나 뭐라나. 이것은 奀선일보의 고도의 디스용.
  2. 奀선일보가 노무현 전 대통령님을 디스할때 쓰는 개드립...아니, 문장. 물론 이 문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님의 정식앨범명이기도 하다.

외부 링크[편집 | 원본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