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체주의

백괴사전
(탈구축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철학
Philosophysaber.jpg

철학자

철학 사조들

그외 쓸데없는 것들

    

해체주의(Deconstruction) 또는 탈구조주의라는 것은 존재의 의미를 찾기 위해 만들어진 인간의 구축물(구조물과 건축물)들을 모두 때려 부숴야 한다는 철학적 믿음이다. 특히 탈구조주의자들은 교외에 있는 벽돌-버니어로 지은 3개의 침실의 관념을 공격한 적이 있는데, 이 일은 널리 퍼져나가 만인의 인구에 회자되었으며, 해체주의의 정신을 드높이는 계기가 되었을 뿐만 아니라, 건축학적인 혁신으로 평가받고 있다.

해체주의의 역사[편집]

철학자 데리다 양반이 자신의 해체주의 이론을 증명하기 위해 부지런하게 일하는 훈훈한 모습.

해체주의는 1960년대에 프랑스인 철학자 자꾸 뒈지다, 아니아니 자크 데리다라는 양반이 처음 만들었다. 데리다 선생은 이웃 서유럽의 좌파적 구축물들에다가 대고 말했다.

Quot-op.svg 우리는 집을 구성하는 벽돌들을 끊임없이 논리적으로 의심해 보고, 이세상 모든 곳의 구축물들의 타파를 위해 투쟁해야 한다. 이것은 우리의 문화를 진실한 철학적 탐구를 억압하는 주거주의(이것은 데리다의 레고주의와 남근주의에 대한 의견과도 흡사하다)의 속박에서부터 자유롭게 하기 위함이다. 참으로, 그 세상에는 원전(原典)의 바깥이라는 것이 없을 것이요, 우리는 문화의 헤게모니를 모두 때려 치워야 하며, 나무 위에서 사는 것의 숭고함을 깨닫는 것이 존재의 의미를 찾게 되는 것이니라 Quot-cl.svg
자꾸 뒈지다, 아니아니 자크 데리다

그때부터, 해체주의 운동은 유럽에서 미합중국까지 걸쳐 철학의 자유를 억압하는 구축물들을 싹 쓸어 청소해 버렸다. 데리다는 그 중 대표적인 구축물인 물리학이라는 건물을 부숴 버리면서 가라사대,

Quot-op.svg 물리학 빌딩을 구성하는 아인슈타인 사(社)의 시멘트와 철근은 사실 시멘트와 철근이 아니다. 그것은 오히려 파괴되어야 할 무작위로 변하는 무언가에 가깝다. Quot-cl.svg
자크 데리다

도보시오[편집]


Soa.JPG

이 문서는 철학에 관한 토막글입니다. 토론하는 철학자들이 보이시나요? 서로의 두뇌 안 의견을 긁어모아 허무주의에 도달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