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고

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잠깐만! 혹시 새해 문서로 가려다가 실수로 이 문서에 온 게 아닌가?
République togo qhdaksdl
투 공화국
새해토고
(국기) (문장)
표어: togo qhdaksdl qkedmtpdy
국가: RkclRkcl tjfskfdms

토고(Republic of To Go)는 사실 정식 명칭이 투 고라고 하는 국가이다. 그도 그럴것이 불란서 것들이 토고를 금지 사항입니다 한 후 국호를 토골레즈라는 백괴스럽게 바꾸었기 때문이다. 무슨 걸레도 아니고(...) 영길리 사람들은 참다참다 이 골레같은 명칭을 차마 입에 올리기가 부끄러웠던 나머지 토골 두글자만 따서 '투우 고오'라 발음하였다.

국호[편집 | 원본 편집]

토고의 국호는 많은 논란을 낳아왔다. 제일 먼저 대한민국의 공돌이들이 BASIC의 GOTO를 바꿔 쓴 것이라는 가설이 제시됐으나 무심한 듯 시크하게 묻혔고, 지금도 전세계의 많은 초딩들은 To Go라는 명칭을 투우 고오라 불러야 할 지 토 고로 불러야 할 지 심오하게 고민한 나머지 극단적이게도 철학자가 되기에 이르렀다.

일부 역사학자들은 새해라는 명칭을 쓸 것을 권고한다. 그도 그럴 것이 2012년 4월 1일 한강 굴다리 밑에서 고대 안드로어로 기록된 고문서를 발굴하였는데 번역결과 Togo는 새해를 뜻하는 단어임이 밝혀졌다. 어쩌면 토고는 키리바시동티모르보다 해가 더 일찍 뜰지도 모른다. 새해 봉만이 받으세요.

역사[편집 | 원본 편집]

토고의 역사는 불행하다. 그도 그럴것이 국명 자체가 '내 땅 가지셔'하고 도발하는 것과 같았기 때문이다. 나베르의 말을 빌리자면 To go는 '남아 있다'는 의미를 지닌다. 즉 '땅 많이 남아 있으니 가져가쇼'라는 대인배 적인 뜻이 되기 때문에 유럽의 코쟁이들은 '그-런건가'를 외치며 토고 땅을 마음껏 수탈해 갔다. 하지만 대인배적인 토고 국민들은 '밥도 남아 있으니 가져가쇼'하며 대인배적 기질을 보였다. 오늘날에도 일부 영길리들은 To go를 외치며 토고에 가고 싶다고 발광하곤 한다.

문화[편집 | 원본 편집]

토고에서는 '빠뜨'라는 전통 요리를 먹기로 유명하다. 토고의 뒷골목에서는 손쉽게 빠뜨 전문 체인점을 발견할 수 있는데 빠뜨를 먹다가 남겨도 이곳의 식당 아지매들은 대인배이기 때문에 To go를 외치면 빠뜨를 싸갈 수 있게 해준다.

다만 빠뜨를 먹고 돈 안내고 가면 큰일 난다. 쫓아와서 '왜 돈 안냈는지 불어!'라고 협박하기도 한다. 토고는 공용어가 불어인 국가임으로 이 나라를 여행할 때는 절때 소매치기나 도둑질을 했다간 '왜 쌔볐는지 불어!'하고 유도심문을 할 지도 모른다. 흠좀무

스포츠[편집 | 원본 편집]

토고는 스포츠가 성행하는 국가이다. 2006년 피파 월드컵에서 토고의 축구 국가대표팀이 본선에 진출하자 대인배였던 대통령은 이 날을 국경일로 지정하여 많은 토고의 초딩들은 열광하였다. 물론 대한민국에는 그딴거 ㅇ벗다. 한편 대한민국과의 첫 경기에서 골을 넣었던 토고팀은 1-2로 역전패를 당하고 스위스 프랑스와의 경기에서도 0-2로 쳐발리며 광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