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과 제리

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I didn't vote for him.jpg 굵은 이쥐명박 짬뽕글자 Blue.PNG 관련 글
“한 가지만 묻죠. 이제 지겹지도 않습니까?”
이 문서에 쓰인 바이트들이 항의하는 소리
New Bouncywikilogo 60px.gif
백괴인은 후! 위백인은 하! 둘이 합쳐 하나같이 후! 후! 후! 후!
톰과 제리

러시아에서는 쥐가 고양이를 잡습니다!?

러시아식 유머

톱과 젤리는 심오한 철학적 의미를 가지고 있는 마임 공연이다.

제작동기[편집 | 원본 편집]

미상은 어설프게 행동하는 인간은 필패한다는 진리를 깨친 후 이러한 사실을 범인(凡人)? 에게 전파하고자 노력하였다. 처음에는 성인들에게 강연을 했지만 그의 5시간짜리 강의를 단 한 번도 졸지 않고 들을 사람은 존재하지 않았다. 결국 어린아이들부터 세뇌시키고자 마임을 구상게 된다. 특히 고양이의 동거를 주제로 삼아 아이들이 빠져들도록 설계한 것이 특징이다.

등장인물[편집 | 원본 편집]

  • 톱: 어설프고 불쌍한 쌀국 고양이
  • 젤리: 유식하며 무심한 듯 시크한, 소위 엄친아지만 라는 사실 때문에 을 먹는다.
  • 주인: 처음에는 나오기로 되어 있었으나 미상이 출연료 및 초상권료 지급을 거절하자 몸통만 드러낸다.
  • 스파이크: 일반적으로는 엑스트라지만 이따끔씩 주연으로 나오기도 한다.

구성[편집 | 원본 편집]

일반적인 소설이나 공연물은 5단 전개를 펼치지만 그렇게 되면 너무 길어져서 아이들의 집중력이 떨어지므로 미상은 4단 전개를 구상하였다.

  • 발단 (10%): 일반적으로 톱이 어설프게 젤리를 잡아먹고자 덫을 놓거나 젤리가 톱을 골리기 위하여 프로젝트를 짠다.
  • 전개 (40%): 젤리가 톱의 계략을 꿰뚫고 피해나간다. 그러면 톱이 성질이 뻗쳐 젤리를 죽이려고 달려든다.
  • 절정 (40%): 톱이 온 집안을 휘젓고 다니느라 주인의 집이 난장판된다. 일반적으로 불독이나 주인이 투입되어 톱을 응징한다.
  • 결말 (10%): 톱은 만신창이가 되고 젤리는 승리의 기쁨에 젖어 치즈를 갉는다.

해석[편집 | 원본 편집]

일반적인 해석[편집 | 원본 편집]

  • 권모술수가 난무하는 세상에서 어설픈 자는 필패한다.
  • 작은 고추가 맵고 큰 고추는 싱겁다.

사회론적 해석[편집 | 원본 편집]

최근에 이 마임에 대한 새로운 해석이 제기되었다. 톱과 젤리는 쥐새끼가 무지몽매한 국민을 감언이설로 유혹하여 세뇌시킨 후 혹사시킬 것이라는 예언이라는 것이다.

백괴인의 해석[편집 | 원본 편집]

러시아에서 하는 것처럼 쥐가 고양이를 잡는 러시아식 유머와도 관련이 있다 카더라.

톱과 젤리의 영화화[편집 | 원본 편집]

톱과 젤리는 극장판으로 만든 적이 있었는데 오프닝에 톱이 잘리자 가 나오고 톱과 젤리가 말하자 시걸이 자신의 순수함이 부서졌다며 감독의 목을 꺾어버리고 NC에게 욕을 잔뜩 얻어먹어서 우리나라에선 개봉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