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현의 자유

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New Bouncywikilogo 60px.gif
어림없는 소리! 당치도 않다!
표현의 자유

유익한 것! 말할 필요 없다.”

스타브 플로베르, 《통상 관념 사전》에서

“여기에 낙서지 마라”

경고

이 문서는 검열당했습니다.런 젠장!!
검열은 히틀러, 그리고 기타 종 독재자들이 좋아하는 무기이다. 검열의 지는, 인간들이 자신들이 원하는 정보만 받아들이도록 세뇌를 시키는 것이다.

검열의 예[편집]

Bird hand.png
이 문서는 저작권 침해이다.

(전략)

일단 와이번이 내게서 멀어졌기 때문에 떨리는 손으로 이루릴의 허리 상처막았다. 이루릴은 상처를 꽉 누르자 신음을 뱉었다.

"으으음… 하아, 하악."

나는 그녀에게 충격이 가지 않도록 주의하며 그녀의 허리 뒤를 만져보았다. 기억대로다. 그녀의 혁대 등쪽있는 작은 가방가 만져졌다. 난 떨리느라 잘 움직이지 않는 손가락을 힘겹게 움직여서 힐링포션꺼내었었다. 이루릴의 얼굴은 벌써 파리하게 변하고 있었다. 인간이라면 쇼크사일어날텐데, 엘프는 제발 아니길 빈다. 난 힐링 포션병 주둥이를 거의 부수듯하며 열었다. 그리고 그녀의 입술 사이로 흘려넣었다.

이루릴은 입술을 적시는 감각에 눈을 떴다. 그녀는 약병을 보더니 목이 타듯이 말했다.

",상처에도…."

상처에? 아, 상처에도 바르라고? 난 이루릴의 혁대를 풀고 블라우스를 끄집어내었다. 에 젖어 끈적거리는 블라우스를 조심스럽게 치우고는 그녀의 허리의 상처드러내었다. 참혹했다. 이루릴의 허리둥글게나있는 구멍에는 내 손가락 들어가겠다. 난 조심스럽게 약을 발랐다. 를 먼저 닦아내어야 되는 것 아닌가? 그 순간, 나는 쭈뼛하는 느낌을 받았다. 뭘 느꼈던 거지?

내게 다가오는 큼직한 발자국소리다. 난 그것을 느꼈던 것이다.

엔젤하이路에서 훔쳐왔는지는 알 게 뭐야

(후략)

도보시오[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