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노

백괴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쌀국에서) '피아노' 달라고 했더니 아무도 못 알아들어요. 그래서 퓌애너 이러니까 '아, 퓌애너' 이러면서 피아노를 들고 나오더라고요. 참 백괴스러웠어요.”

존 케이지

피아노(영어: piano, 한국어: 퓌애너, 왜말: ピアノ)는 날아다니는 스파게티 괴물베르나르 베르베르가 창조한 악기로, 12n+a(n = 옥타브 수, a = 나머지)의 건반 개수를 갖는다. 세계적으로 노다메가 애용한다.

퓌애너의 백괴스러운 발음(發音) 원리[편집]

퓌애너 건반 아래에는 퓌애너의 요정이 살고 있는데, 건반을 누를 때마다 퓌애너의 요정들이 터져서 소리를 낸다. 참고로 을 밟을 때도 같은 원리로 소리가 난다. [1] 요정인권위원회에서는 눈송이 요정과 퓌애너 요정의 인권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행위라며 퓌애너의 사용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였고, 인간인권위에서 이를 진지하게 받아들여 녹음된 소리로 진짜 소리를 대신하는 전자 퓌애너가 발명되었다. 그러나 가끔 전자 퓌애너에서도 퓌애너의 요정들이 번식하여 위와 같은 백괴스러운 일이 일어난다고 한다. 이에 요정인권위원회에서는 퓌애너 사용 중단 요구를 철회하고 퓌애너의 요정들에게 퓌애너 밑에 살지 말라는 권고를 하였으니 참 백괴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사자에게 토끼의 뼈가 목에 걸릴수 있으니 쳐먹지 말라고 하는격). 송암스님이 맨손으로 퓌애너를 파괴하고 퓌애너의 요정의 비밀을 캐내려 했으나 실패하였다. 또한 는 한 피아니스트의 퓌애너에서 몇만 마리의 퓌애너의 요정들이 터지는지 통계를 내려 했으나 귀찮아서 관뒀다. 현재 빵상 아줌마가 퓌애너의 요정과 교감할 수 있다고 한다.

퓌애너의 검은 윗니가 몇 개 빠져있는 이유[편집]

퓌애너에는 미샾(E#)/파플랫(F♭)과 시샾(B#)/도플랫(C♭)이라고 칭하는 두 개의 검은 윗니가 빠져 있다. 원래 초대 퓌애너에는 이 두 음이 있었으나, 이 두 음이 날아다니는 스파게티 괴물보다 더 사랑받게 되자 날아다니는 스파게티 괴물이 질투하여 이 두 음을 없애 버린 퓌애너가 현재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이 때문에 날아다니는 스파게티 괴물과 베르나르 베르베르가 서로 절교하고 베르나르 베르베르는 쳄발로라는 새로운 악기를 만들어 냈으나 퓌애너에 비해 큰 인기를 얻지 못하였다.

퓌애너의 종류[편집]

  • 그랜드 퓌애너

본 이름은 그라운드(Ground) 퓌애너. 땅 위에 설치하여 연주하는 퓌애너이다. 후에 그랜드로 바뀌었다. 국제퓌애너협회의 날아다니는 스파게티 괴물 협회장은 그랜드 퓌애너를 짊어지는 사람들에게 용사 칭호를 하사하고 있다.

  • 업라이트 퓌애너

조명을 비춰 화려하게 꾸밀 수 있는 퓌애너.

  • 프리페어드 퓌애너

내부에 쓰레기가 가득찬 퓌애너. 청소하지 않으면 고장난다.

  • 메조 퓌애너

조금 여리게

젊은이에는 이 악기의 대가인 아르망 펄세이드가 있다! 그의 격렬한 연주를 보면 누구라도 환호할 것이다.

퓌에너를 잘 친 사람들[편집]

안타깝게도 퓌애너를 잘 치는 사람들은 손이 백괴스럽게 커야하고 백괴스럽게 손이 빠르게 움직여야 한다. 이 분야의 대표주자로는 작고하신 호로비츠 선생이 있다. 호로비츠 선생의 경우 퓌애너를 배우는 사람이라면 절대 가능하지 않은 앞으로 나란히 & 손가락만 움직이기 스킬을 시현하여 천둥같은 소리를 낸다. 그밖에 리히터, 굴드, 아르헨티나의 여신 아르헤리치, 리히터의 절교당한 친구 길렐스, 폴리니, 켐프, 아슈케나지, 루빈스타인 등이 있다.

대한게임국에서의 퓌에너의 용도[편집]

Sad Ghost.jpg
이 문서는 나를 슬프게 만듭니다
이 문서의 내용은 매우 슬픕니다. 나는 슬픈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만약 슬픈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읽지 마십시오.
도 슬퍼질 수 있습니다. 그래도 이 문서를 읽겠다면,
이 문서 때문에 너는 너무 슬픈 나머지 숨도 쉬지 못하게 될 것입니다.

“거실에 꼭 필요한 것.”

귀스타브 플로베르, 《통상 관념 사전》에서

퓌에너는 모든 음악에 걸쳐서 중요시되고 있을만큼 악기중에 왕이다. 음악의 모든 분야에 이용되는 만큼 이 악기의 거장들도 많고, 연주자들도 많다. 그러나 대한게임국에서 이 퓌에너란 악기는 중,고등학생때까지 자신의 진로를 못 정하고 방황하고 있는 학생들에게 어머니의 권유로 나중에 그나마 지방 음대 피아노과라도 졸업하여서 동네 퓌에너 학원 원장 밑에서 알바를 하면서 돈벌이라도 할 수 있게 해주는 하나의 루트로 사용된다. 이 방법은 악기를 전공하는 학생에게 고등학교에서 야자를 빼주는 것을 이용한 것이기도 하다. 악기를 취업난의 해결책으로 삼는 백괴스러운나라는 대한게임국 밖에 없을 것이다. 아무튼, 그 방법은 매우 간단하다. 가까운 퓌에너 입시학원에 가서 "피아노가 좋아요", "피아노가 하고싶어요" 라고 거짓말을 한 뒤 입시곡을 받은 다음 자신이 원하는 대학교에 가서 실기시험에 합격하면 된다. 그런 다음 동네 학원에서 알바를 하면된다. 고등학교 때 야자도 빠지고 남들은 취업난에 허덕일 때 나는 이렇게 편하게 돈을 벌다니 자신이 하기 싫은 일이지만 그래도 참 좋다. 조금 백괴스럽지만 공부를 잘하면 실기를 못해도 조금 더 좋은 대학교에 갈 수 있다고 한다. 솔직히 SKY 대학교들 중 하나를 나와도 취업이 어려운 대한게임국에서 이런 방법은 퍽 나쁘게만은 보이지 않는다 카더라.

음역[편집]

오르간을 제외하면 가장 넓다. 음역은 A0에서부터 C8까지 닿는다. 다른 악기로는 피아노의 최고음보다 높은 소리나 최저음보다 낮은 소리를 낼 수 없다. 단, 바이올린은 피아노 최고음보다 더 높은 음을 낼 수 있다.[1]

도보시오[편집]

각주[편집]

  1. 바이올린의 줄을 아주 짧게 잡고 활로 켜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