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 문서는 겁나게 진지하니 감수하고 읽으실 분들만 아래로 스크롤을 내리십시오.
당신의 뇌가 급증하는 정보량을 이기지 못하고 폭주하는 모습 이 문서는 그 내용이 위뷁처럼 진지하고 어려워서, 읽는 순간 다음과 같은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다음 글을 읽는 순간 가 흥분을 하여 당신의 두개골에서 뛰쳐나올 것이며,
컴퓨터마저 타버릴 것입니다.
Undictionary
백괴낱말사전에서 하늘의 뜻을 찾을 수 있습니다.

“힘이 들 땐 하늘을 봐~ 나는 항상 혼자가 아니야~”

서영은, 혼자가 아닌 나

“만약 그대가 힘이 들 때면 밤하늘을 올려다 봐요~”

윤하, 혜성

하늘은 전 세계에 세 마리밖에 없는 유기 변동체이다. 가끔씩 세 마리가 합쳐지기도 한다.

구름[편집]

하늘의 외형은 일반적으로 하늘색흰색 반점으로 이루어져 있다. 흰색 반점은 구름이라 부른다. 구름의 구성 요소는 수소, 산소, 산화철, 아인시타이늄이다. 이 중 아인시타이늄은 대기의 75%를 차지하는 평범한 기체로, 구름 안에서는 수소와 산화철을 결합시키는 역할을 한다. 그러나 아인시타이늄은 구름 중 수소와 산소가 과다하게 많아지면 압력에 의해 붕괴되는데, 그 경우 수소와 산소가 와해되면서 중력의 영향을 받아 땅으로 떨어지고, 산소와 산화철이 결합되면서 가 된다. 함께 와해된 수소는 ∮ 붕괴를 일으키면서 탄소∃ 중간자로 분리되는데, 이 경우 대기에서 약한 상호 작용에 따라 결합되면서 번개를 발생시킨다.

노을[편집]

하늘에 떠 있는 태양은 하늘의 체온 유지를 위한 장기로써, 제2열량의 법칙에 따라 하루에 약 12.4시간밖에 사용할 수 없다. 하늘은 진화의 과정을 거치면서 보조 체온 유지 기관을 얻게 되었는데, 그것은 이다. 달은 태양에 비해 열량의 소비가 적으므로 태양이 활동을 하지 않는 에도 사용할 수 있지만, 성능이 태양에 비해 비교적 떨어져 밤에는 어둡다. 태양에서 달로 그 역할이 옮겨 가는 순간 노을이라는 특이한 현상이 발생하는데, 사실 태양은 하늘 속에서 기생하는 기생 생물로, 하루에 한 번씩 죽고, 다음 날 아침 세포 분열을 통해서 새로운 태양으로 활동한다. 이 때문에 태양은 단말마의 고통을 완화하기 위하여 도파민을 과다 분출하게 되고, 이는 과도한 열량 소비로 이어진다. 열량 소비가 과다해지면 카오스 이론에 의해 빛이 발생하는데, 이것이 바로 노을이다.

힘들 때 하늘 보기[편집]

사람은 힘이 들 땐 무조건 하늘을 봐야 한다. 그러면 마음이 확 놓이며, 심리적으로 안정이 된다. 힘들 때 하늘을 안 보면 사람이 아니다. 나베르 통합 검색: 힘들 때 하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