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한국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New Bouncywikilogo 60px.gif
12등급 진지함이 감지되었습니다.
대한민국
대한민국
大恨民國
Republic of South Korea
Samsung flag korea.JPG
(국기) (문장)
표어: 홍익인간 뜻으로 나라 세우니
국가: 애국가
Southkoreamap.png
공용어 한국어
콩글리시, 영어, 중국어, 일어
수도 서울특별시, 세종특별자치시
큰 도시 인천광역시, 부산광역시 등 5대 광역시
정부 대통령제 공화국
단일 국가, 단원제
초대 원수 대통령 - 이승만
현재 원수 대통령 - 박근혜
현재 부원수 국무총리 - 정홍원
수호 성인 소녀시대, 싸이
설립 기원전 5000년
화폐 대한민국 원
종교 (공식) 없음
유교, 개신(開神)교, 천주교, 불교
인구 190,000,000명
시간대 UTC+9
국가 도메인 .kr, .한국
전화 코드 +82

대한민국(大韓民國)은 크게 원한을 품고 있는 백성의 나라이다. 5000년 동안 중국왜국 사이에 위치하여 전쟁이 자주 일어나며 이 때문에 이곳 백성들은 생각은 순식간에 하기는 하나 성질이 급한 사람들이 많이 차지한다. 과거 일제 강점기때에 생긴 친일파가 아직도 척결되기는 커녕 남아 있어서, 친일파와의 이념 대립이 있으며, 대한민국의 몇몇 기관도 친일파적인 성격의 사람이 주도하고 있다. 수도는 서울특별시에 위치하나 북한의 공격을 피하기 위해 세종특별자치시로 슬쩍 옮기려고 하고 있다.

주요 기관과 기업[편집]

경제[편집]

  • 삼성그룹 - 미쓰비시를 모방한 기업.
  • KT - 처음에는 국영 기업이었다가 한때 공기업이었던 민영 기업. 민영화 이후로 인공 위성을 대한민국 몰래 대'만'민국에 팔아서 대한민국의 원한을 사고 있다.

교육[편집]

  • 교육부 - 친일파가 주도 중인 기관. 독재를 미화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카더라.
  • 교학사 - 교육부의 목표를 이끄는 것을 돕도록 교과서를 만드는 기업.

그 밖의 공기업[편집]

  • K-water - 친일파가 주도 중.

국정 목표[편집]

대한민국에는 다음과 같은 국정 목표로 국민들의 원한을 사고 있다.

대개 이러한 사건은 사건이 생겨야 규제를 강화하는 등으로 수습하나 사실 이마저도 관심이 사라질 때까지 보여주기식으로만 하려고 하고 있다.

경제[편집]

목표는 경제를 살려서 국민들의 경제 활동을 잘 하게 하는 것이나, 실제로는 어떠한 편법이라도 써서 재벌만 잘살리면 경제가 잘 사는 것처럼 보이게만 하는 데에 두고 있다. 그리고 이들을 위해 귀가 울리는 증상을 보이는 어떤 박쥐는 한반도에 배를 뛰어 눈에 띄게 만드는 4대강 사업을 통해 시공사에게 자본이 쏠리게 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바다가 녹차로 바뀌는 것은 물론 보가 무너지려 한다. 한편 서울에 G20 정상 회의를 개회하면서 '음식물 냄새가 나면 잘 살지 못하는 것'이라고 착각한 서울시의 한 구에서 음식물 쓰레기 배출을 자제하라는 일도 있기도 했다.

이후 2010년대 들어 개인 정보가 공유 정보화가 되기 시작하여 2014년에 카드사가 허술하게 정보를 관리하다가 한 신용 정보 회사에서 유출시켜 공유 정보가 되어서 국민들의 원한을 사고 있다. 그리고 2014년의 창조경제는 세금을 창조하고 있다고 한다.

문화[편집]

1970-1980년대에는 문맹률을 낮추기 위해 도서를 뺀 나머지 문화를 접하지 못하도록 하여 공동체 사이에 갈등을 일으키는 데 목표를 두었다. 이에 따라 음악 검열과 만화 검열이 실시되었고, 문화의 확산을 막기 위해 장발 금지도 함께 했다. 이로서 백성들이 도서를 읽게 하도록만 하여 문맹률을 낮추는 데 성공했다 카더라. 이는 2010년대 들어 청소년의 수면권을 보장한다는 목표 아래에 한국 표준시를 기준으로만 하여 삐–down 제도를 실시하여 외국의 E스포츠 경기를 하던 한 청소년이 다음 날 오전 12시가 되어가자 GG를 치고 기권을 하는 문제가 발생하기도 했다.

한편 체육계에서는 파벌로 선수들의 원한을 사고 있다.

문화[편집]

대한민국에는 잉여 문화가 발달했는데 이는 대한민국에는 잉어가 많이 살고 있었고 그 잉어의 행동과 잉어(語)를 사용하는 모습을 본 누군가가 이를 따라하자 사람들이 따라해서 대한민국 전체로 퍼지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