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fference between revisions of "토사구팽"

From 백괴사전
Jump to: navigation, search
(새 문서: {{제목|토사구탱}} {{로고 바꾸기|토사구팽|너희 모두의 토끼 사냥}} {{긺}} {{진지}} {{위키백과}} {{Q|토사구탱|구탱이 형}} 토사구탱이란, 일...)
(Tags: Mobile edit, Mobile web edit)
(No difference)

Revision as of 01:05, 15 June 2019

당신의 뇌가 급증하는 정보량을 이기지 못하고 폭주하는 모습 이 문서는 그 내용이 위키백과처럼 진지하고 어려워서, 읽는 순간 다음과 같은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다음 글을 읽는 순간 뇌량이 고장나 좌우 가 완전히 따로 놀게 될 것이며,
컴퓨터마저 포맷될 것입니다.
New Bouncywikilogo 60px.gif
진지한 게 궁금하여 아래를 참조할 경우 44내림픽저속도로가 88올림픽고속도로가 된다.
토사구팽

“토사구탱”

구탱이 형

토사구탱이란, 일종의 가설으로 토끼 사냥이 끝나면, 개를 삶아 먹는다는 철학이다.

상세

철학
Philosophysaber.jpg

 철학자

 철학 사조들

 그외 쓸데없는 것들

    

과거

이 말은 과거부터 사용되던 말인데 사람들 역시도 이 철학을 만든 사람의 의도를 파악하지 못하고 그냥 사용했던 것. 그리하여 여러 사람이 이 철학을 밝히기 위해 계속해서 연구를 하였고 아래와 같은 주장이 나왔다.

주장

한신이 토사구팽이라는 '토끼 사냥을 할 땐 사냥개를 이용하다 토끼 사냥이 끝나면 사냥개를 잡아 먹는다'는 철학을 처음 주장했다. 하지만, 얼마 안 있어 아무 의미가 없어서 종범됐다. 그 이후 철학자 구탱이 형이 토사구팽이 아니고 토사구팽이라고 철학 내용을 수정해 이러한 주장을 했다. '사냥개는 토끼 사냥을 위해 군가가 이용한 것이다. 이 때 서둘러 역할을 바꾼 사냥개는 살았지만 그렇지 못한 개들은 보신탕이 되었다. 증거는 태종 시절의 숙청, 스탈린의 대숙청, 다까끼 마사오, 전머갈 시절에 서둘러 편을 세우지 못한 군인들을 숙청한 것이 예시가 될 수 있다. 여기서 얻을 수 있는 결론은 서둘러 역할을 바꾸거나 잘 모르겠다면 스스로 물러나 화를 피하자는 것이다.'라는 주장을 냈고 많은 사람들이 신빙성 있다라고 주장했지만, 어떤 사람들이 예시로 든 것은 토사구팽의 비유라며 조금 더명확한 근거를 대라고 하자 구탱이 형은 대지 못했고, 구탱이 형이 사망하자 현재까지도 이 의견들을 정리하지 못해 재평가 되지 못하고 사라졌다.

의문점

  • 이 방법을 사냥개에게 직접 시전한 사람에 대한 증거가 없다.

결론

애초에 숙청, 배신과 같은 것을 설명하기 위해 만들어진 말로, 현재는 학설이 아닌 고사성어로 추정한다.

도보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