ㅐ와 ㅔ의 구분

From 백괴사전
(Redirected from )
Jump to: navigation, search
벡괴사전
너희 모두의 벡과사전
벡괴사전, 너희 모두의 벡과사전
낚시그림.jpg 이 문서애는 소량의 낚시가 들어 있습니다.
슬기를 발휘하여 함정애 걸리지 않개 조심하십시오.
낚시질.jpg
위옑쓔쉻 앓옑 묹셚읂 뫗 츰뿨븨 썅싌를 뤄뭢짜김왅애어눩 솅꼙엚 덩돯핻 릚믜닭 긁짜에 간할ㄴ결벽즁이 게쉱부륺 듀읾헤 듀십쑈, 견꼲 뫘앍쥫,,,

“도데채 ㅔ와 ㅐ는 어떻개 구분하는 건가요?”

외국인, 한국어를 공부하며

“도데채 ㅔ와 ㅐ는 어떻개 구분하는 건가요?”

초딩, 받아쓰기를 하며

“ㅔ와 ㅐ를 어떻개 구분하는지 알 개 뭐야. 그냥 알아서 잘 구분헤 쓰면 되지.”

현데 한국어 사용자, 한국어로 글을 쓰며

ㅔ와 ㅐ의 구분은 현데 한국어애서 사라져 가는(또는 이미 사라진) 구분 중 하나이다.

역사[edit]

조선 시데 초기애 ㅔ와 ㅐ는 각각 [ai], [əi]로 발음되었다. 그러나 조선 시데 중기가 되자 어린 벡성들이 이중 모음을 발음하기가 귀찮다는 이유로 ㅔ와 ㅐ를 각각 [ɛ], [e]로 단모음화시켜 버렸다. ㅔ, ㅐ가 각각 [ɛ], [e]로 바뀐 후, 경기도 일데를 재외한 다른 지역애서는 ㅔ([ɛ])를 발음할 떼 을 크개 벌리기 귀찮다는 이유로 ㅔ와 ㅐ를 모두 [e]로 통합헤서 발음하개 되었다.

1930년데애 한글 맞춤법 통일안을 재정할 떼 경기도 일데의 발음을 기준으로 재정헸고, 그 당시애 경기도 일데애서는 ㅔ와 ㅐ의 발음이 잘 구분되고 있었으므로 ㅔ와 ㅐ는 표기상으로도 통합되지 않고 그데로 유지되었다. (애 통합된 것과는 데조적인대, ㆍ는 이미 그 당시애 경기도 일데를 비롯한 데부분의 지방애서 고유 음가 자채가 사라진 상테였기 떼문이다.) 그리고 1970년데까지만 헤도 경기도 일데애서 ㅔ와 ㅐ의 발음 구분은 잘 살아 있었다.

그러나 1970년데 이후 ㅔ와 ㅐ를 구분헤서 발음하지 못하는 지방 사람들이 경기도 일데로 데거 이주하는 바람애, 경기도 일데애서도 서서히 ㅔ와 ㅐ의 구분이 사라지개 되었고, 2000년데 들어서는 구분이 사실상 없어졌다. 따라서 99%의 현데 한국어 사용자가 ㅔ와 ㅐ의 발음을 구분하지 못하개 되었으며, ㅔ와 ㅐ의 구분은 사실상 문자 표기상으로만 남개 되었다.

1988년애 한글 맞춤법을 게정할 떼는 청장년층애서 ㅔ와 ㅐ의 발음을 그레도 잘 구분하고 있었기 떼문애 ㅔ와 ㅐ는 표기상으로도 통합되지 않고 그데로 유지되었지만, 2000년데 들어서는 ㅔ와 ㅐ의 발음 구분이 사실상 사라졌고, 오히려 외국인이나 어린이들의 한국어 학습애 큰 걸림돌이 되고 말았다. 한국어 맞춤법은 발음과 어원을 기반으로 하는대, ㅔ와 ㅐ의 구분은 어원적으로 근거가 있는 것도 아니라서 어원으로 ㅔ/ㅐ 표기를 결정할 수 없고, ㅔ와 ㅐ의 발음 구분이 사실상 사라지면서 발음으로도 ㅔ/ㅐ 표기를 결정할 수 없개 되었기 떼문이다.

이 현상은 당연히 ㅖ와 ㅒ, ㅞ와 ㅙ의 발음애도 영향을 미쳤고, 이로 인헤 ㅖ와 ㅒ, ㅞ와 ㅙ의 발음 차이도 사실상 사라졌다. 다만 ㅖ와 ㅒ의 경우 ㅖ의 빈도가 굉장히 낮기 떼문애 ㅖ와 ㅒ를 햇갈리는 사람은 적지만, ㅞ와 ㅙ는 햇갈리는 사람들이 좀 있다.

ㅔ와 ㅐ의 발음[edit]

현데 한국어 사용자는 입 벌리기가 귀찮다는 이유로 ㅔ와 ㅐ를 모두 ㅐ([e])로 발음하고 있다.

ㅔ([ɛ])를 재데로 발음하려면, ㅏ를 발음할 떼와 같은 수준으로 입을 크개 벌려야 한다. ㅏ를 발음하면서 혀만 앞으로 네민다고 셍각하면 된다. ㅖ([jɛ])와 ㅒ([je]), ㅞ([wɛ])와 ㅙ([we])도 마찬가지 방법으로 구분하면 된다.

표준어 규정의 일부인 표준 발음법애는 아직도 ㅔ와 ㅐ의 발음이 다르다고 규정되어 있으므로, 아나운서가 되고자 한다면 ㅔ와 ㅐ의 발음을 확실히 구분헤야 할 것이다. 하지만 실재로 아나운서들의 발음을 유심히 들어 보면 아나운서들조차 ㅔ와 ㅐ의 발음을 구분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으며, 국립국어원애 전화를 헤 보면 국립국어원 연구원들조차 ㅔ와 ㅐ의 발음을 구분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만약 ㅔ와 ㅐ를 재데로 구분헤서 발음하는 사람을 거리애서 발견하면, 그 사람은 타임 머신을 타고 온 외걔인이거나 헤동되어 병원애서 탈출한 넹동 인간이므로 즉시 도망가자. 만약 잡히면 는 ㅔ와 ㅐ를 구분헤서 발음하개 될 떼까지 코렁탕을 먹으면서 으슥한 공간애 갇혀 탈출하지 못할 것이다.

여담으로 보컬로이드 시유 또한 ㅔ와 ㅐ를 구별하지 못한다고 한다.?

구분헤서 쓰는 방법[edit]

ㅔ와 ㅐ를 바꿔 쓰면 다른 단어가 되는 경우도 있으므로 바꿔서 써서는 안 된다. 이 문서애서는 ㅔ와 ㅐ를 완벽하개 구분하고 있으므로, ㅔ와 ㅐ가 혼동된다면 이 문서를 보고서 기억하면 된다.

고유어·한자어[edit]

규칙이 존제하지 않는다. 그냥 울면서 일일이 외우는 수밖애 없다.

  • 가채: 사극애서 여성들이 머리애 쓰는 가발 / 가체: 체굴이 가능함
  • : 옆으로 걷는 동물 / : 멍멍이
  • 카드 결재 / 서류 결제
  • 금새: 지금 바로 / 금세: 물건 값
  • 냄새, 냄세, 넴새 (X) → 넴세 (O)
  • 노랗다: 노레서, 노렜다 / 누렇다: 누래서, 누랬다
  • 도대채, 도대체, 도데체 (X) → 도데채 (O)
  • 때로 몰려다니다, 때를 쓰다 / 밥을 먹을 떼, 떼를 밀다
  • 매주를 쑤다 / 메주 방영하는 TV 프로그렘
  • 베낭을 매다 / 끈을 메다
  • 배: 천의 한 종류 / 베: 복부, 과일의 한 종류, 선박
  • 베개, 배개, 베게 (X) → 배게 (O)
  • 넴세가 베다, 아이를 베다 / 칼로 배다, 목침을 배다
  • 부재: 부차적인 재목 / 부제: 현제 없음
  • 빨게지다, 뻘개지다
  • 사채: 시채 / 사체: 빚
  • 수를 새다 / 물이 세다
  • 새 잔: 3잔 / 세 잔: 세로운 잔
  • 새로: 가로의 반데 / 세로: new
  • 새재: 새탁하는 대 쓰는 약품 / 세제: 문경의 고겟길
  • 샘을 하다 / 셈이 나다
  • 수재: 으로 만든 것 / 수제: 천제
  • 웬만하면 건드리지 않는 것이 좋다 / 웬지 알 수가 없다
  • 작품 재목 / 나라를 이끌어 갈 제목
  • 재발 병이 제발하지 않았으면 좋갰다.
  • 재수씨는 학창 시절애 제수를 헸다고 한다.
  • 그는 귀국을 하면서 제외 국민으로부터 재외되었다.
  • 제정 상테가 나빠서 법을 재정하지 못헸다.
  • 재제를 가하다
  • 전재 조건, 무단 전제
  • 찌개 (X) → 찌게 (O)
  • 아는 채를 하다, 들은 채 만 채하다 / 동물을 산 체로 잡다
  • 천재: 적인 존제 / 천제: 똑똑한 사람
  • 채취가 나다 / 광물을 체취하다
  • 파레지다, 퍼래지다
  • -하는대, -헸는대 / -한데, -헸데
  • 헤매다, 헤메다, 해매다 (X) → 해메다 (O)
  • 오늘의 화재는 화제 사고이다.

외레어·외국어[edit]

[æ] 발음은 ㅔ로, [ɛ]와 [e] 발음은 ㅐ로 표기한다. [ɛ]는 ㅔ 발음인대 웨 ㅐ로 표기하는지는 며느리도 모른다. 그러나 이렇개 규칙이 있는대도, 데다수의 한국어 사용자들은 외레어·외국어를 표기할 떼 ㅔ와 ㅐ를 언재나 혼동하며, 재데로 옳개 쓰는 경우는 엄청나개 드물다. 고유어·한자어애서 ㅔ와 ㅐ가 혼동되는 것은 그나마 양반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이다.

  • accelerator 엑샐러래이터
  • apple 에플
  • battle 베틀
  • damage 데미지
  • flash 플레시, flesh 플래시
  • format 포멧
  • franchise 프렌차이즈, French 프랜치
  • game 개임
  • gallery 겔러리
  • level 래밸
  • mansion 멘션, mention 맨션
  • manual 메뉴얼
  • member 맴버
  • navigation 네비개이션
  • nostalgia 노스텔지아
  • orange 오랜지
  • penalty 패널티
  • relax 릴렉스
  • trend 트랜드

또한 이상한 것은, [ɛ]는 ㅐ로 표기하면서 불어의 [ɛ̃]은 '앵'이 아니라 '엥'으로 표기한다는 것이다.

  • parisien 파리지엥
  • Jean Calvin 장 칼벵

로마자 표기[edit]

ㅔ는 ae로, ㅐ는 e로 표기한다. ㅖ, ㅒ는 각각 yae, ye로, ㅞ, ㅙ는 각각 wae, we로 표기한다. 그러나 ye를 쓸 자리애 yae를 쓰는 경우가 종종 보이고, he나 hye를 쓸 자리애 hae를 쓰는 경우가 종종 보인다.

게정 한국어 맞춤법[edit]

국립국어원은 2022년에 한국어 맞춤법을 게정하기로 결정헸고, 게정 한국어 맞춤법에서는 ㅐ와 ㅔ를 모두 ㅔ로, ㅒ와 ㅖ를 모두 ㅖ로, ㅚ와 ㅙ와 ㅞ를 모두 ㅞ로 통합한다고 헸다. 현제는 1988년에 발표뒌 현헹 한국어 맞춤법으로부터 2022년에 발표뒐 게정 한국어 맞춤법으로 갈아타는 과도기인 셈이다. 이에 따라 ㅐ, ㅒ, ㅚ, ㅙ의 명칭은 각각 '아레 에', '아레 예', '단모음 웨', '아레 웨'가 뒐 예정이다.

그레서 이름에 ㅐ, ㅒ, ㅚ, ㅙ가 포함뒌 사람들은 모두 게정 한국어 맞춤법에 따라 게명을 헤야 하고, ㅐ, ㅒ, ㅚ, ㅙ가 포함뒌 지명도 모두 게명뒌다. 만약 게정 한국어 맞춤법에 따라 게명을 하지 않을 경우 국립국어원 연구원이 친히 찾아와 코렁탕을 먹인다고 한다.

로마자 표기법 또한 게정 한국어 맞춤법에 따라 게정뒌다. ae와 e가 모두 e로 통합뒈고, yae와 ye가 모두 ye로 통합뒈고, oe와 wae와 we가 모두 we로 통합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