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럿

From 백괴사전
(Redirected from 광신도)
Jump to: navigation, search

“소련에서는 목숨이 질럿을 위해 프로토스를 바칩니다!.”

러시아식 유머

“질럿은 죽지 않는다, 다만 드라군이 될 뿐이다, 이는 똘구에서 개똘구로의 진화를 의미한다.”

까이에나, 질럿을 마구 까며

버...버틸 수가 없다!

스타 2질럿, 메시아의 구원을 기다리며

질럿미네랄 100으로 이루어진 더럽게 비싸기만 한 프로토스의 총알받이를 가리킨다.

백괴스러운 가격[edit]

가장 까이는 게 가격인데, 미네랄 100을 처먹고 인구수는 무려 2나 처먹는다! 더러운 돼지같으니! 어떻게 시즈탱크와 인구수가 같은가?!

총알받이[edit]

그래도 몸빵은 앵간히 되고, 후반에는 발업도 되는지라 어쩔 수 없이 총알받이로 쓰게 된다. 그리고 모두 알바후아크바르!를 외치며 미네랄 50짜리 마린가우스 라이플에 산화한다.

칼잡이[edit]

질럿들이 불곰에게 저지른 죄는 붉게 표시한 부분에 나타나 있다. 불곰은 관대한지라 질럿들의 죄를 사해줄 수 있지만 안타깝게도 질럿들은 이미 돌진의 저주로 뇌를 잃어버려 이 부분을 고칠 수 없다. 그 때문에 아직까지도 이 죄가 스타에 남아 있다.

칼잡이가 무슨 뜻이냐면, 근접해서 때려야 하는 사정거리제로의 좆병신이라는 뜻이다. 그래서 총알받이로 쓰이는 것이다! 그리고 컨트롤하기에는 시간이 아까운 유닛이다. 질럿을 컨트롤하느니, 드라군을 컨트롤 하는 게 여러모로 낫다! 이래서 버틸 수가 없다!

AM[edit]

질럿의 가장 큰 활용중 하나가, AM(Anti Mine)전략에서 가장 중요한 옵저버가 없을시에는 척후병으로 나설 수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질럿은 초기 AM전략 때 지뢰받이로 사용되고, 옵저버가 부족할시에도 마찬가지로 지뢰받이로 쓰인다. 프로토스의 AM은 옵저버가 지뢰를 탐지하고, 드라군이 지뢰를 파괴하는 방식이다. 질럿만 있을 시에는 그냥 어택땅만 때려주면 된다.

종교[edit]

신이 싫어함이라는 문서를 보면 알 수 있듯이, 그들은 예수쟁이다! 백괴스럽다!

We cannot hold!!![edit]

We cannot hold!(한국어: 버틸 수가 없다!)는 질럿의 정체성을 상징하는 유명한 격언이다. 한 때 질럿은 야마토 한방에 안 죽는 강력함을 자랑했으며[1] 여기에 발업이란 사기적인 강화를 통해 미친듯한 기동성까지 붙었던 훌륭한 총알받이였다. 이 때문에 질럿들은 점점 교만해졌는데 이 때문에 이들은 매우 치명적인 실수를 저지르고 말았다. 겨울잠을 자던 불곰의 심기를 건드려 버린 것이다![2] 이로 인해 질럿들은 돌진의 저주[3]를 받게 되어 발업을 할 수 없게 되었다. 그리고 불곰들은 겨울잠에서 깨자 본격적으로 질럿들을 사냥하기 시작했다. 발업을 잃어버린 질럿들은 충격탄에 버티지 못하고 빛의 속도로 전사했고 이래서 질럿들은 불곰이 나타나면 닥치고 We cannot hold를 외치게 되었다. 후대인들은 이 때부터 질럿을 광전사(光戰死)란 이름으로 불렀다 카더라.

젤럿[edit]

예전부터 구전되던 젤럿 이야기가 있다. 옛날에 젤럿이 있었어.. 젤럿 온 맵을 돌아다니며 맞짱을 뜨시던 분이셨지..

.. 그 이후의 이야기는 신도 모른다 카더라

도보시오[edit]

각주[edit]

  1. 테란들은 여기에 충격과 공포를 느끼고 야마토 건을 개량하기 시작했다. 야마토 건이 야마토 캐논으로 강화된 뒤에야 간신히 질럿을 한방에 죽일 수 있게 되었다 카더라.
  2. 질럿들은 불경하게도 자신들이 불곰에게 강하다고 주장했었다. 하지만 불곰에게 강한 것은 이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다.
  3. 사실 돌진을 업글하면 발업이 안된다는 건 병신같은 헛소리다. 돌진은 속도업과 스킬은 한번에 업하는 것이므로 백괴인들은 오해하지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