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국어원

From 백괴사전
Jump to: navigation, search
Confusion.svg 국립국악원과는 다르다! 국립국악원과는!
설렁탕 기술.JPG 이 문서는 높은 분들을 비판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높은 분들이 이 문서를 좋아하지 않습니다. 읽거나 편집하면 의 집에 따끈따끈한 코렁탕이 배달될 수도 있습니다. 그러니 속히 꺼져주시기 바랍니다.
케이크 이 문서는 국립국어원맞춤법 또는 외래어 표기법을 잘 지켜서 감사패를 받았습니다.
당신의 뇌가 급증하는 정보량을 이기지 못하고 폭주하는 모습 이 문서는 그 내용이 위키백과처럼 진지하고 어려워서, 읽는 순간 다음과 같은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다음 글을 읽는 순간 가 오류를 이르킬 것이며
[BRAIN ERROR CODE:#CRAZY 뇌가 미치기 시작하였습니다.]
컴퓨터마저 포맷될 것입니다.
Maybe True.svg 이 문단은 사실인 것 같기도 합니다.
이 문단은 비록 백괴사전에 등록되어 있지만, 상당히 사실에 근거하고 있습니다.

면책 조항: 이 문단이 완전히 사실이라는 것이 아닙니다!

New Bouncywikilogo 60px.gif
빌리의 뒤통수를 노리고 있다! 아래로 피신해라!
국립국어원

국립국어원 또는 쿡림쿡커윈(참고)은 명왕성 출신의 한국인으로 이루어진 집단인데, 주로 대한민국표준어를 만들어 보급하는 일을 한다.

표준어[edit]

국립국어원의 수준이 바로 드러나는 이미지.

국립국어원이 하는 일 중 하나는 표준어를 만드는 것이다. 표준어는 '교양 있는 사람들이 두루 쓰는 현대 서울말'을 기준으로 한다. 일부 사람들은 교양 있는 사람이라는 표현을 대한민국의 지식인을 나타내는 표현이라고 착각하는 경우가 있는데, 여기서 교양 있는 사람이란 말은 곧 국립국어원 회원을 나타낸다. 다시 말하자면, 국립국어원 회원이 쓰는 언어가 곧 표준어이고, 국립국어원 회원이 아닌 사람을 '교양 없는 사람'이라 하는 것이다. 이러한 오해 때문에 자장면이 아니라 짜장면을 표준어로 삼아야 한다는 등의 잘못된 주장이 흘러나오고 있는데, 국립국어원 회원은 모두 '자장면'으로 읽고 쓰고 있기 때문에 대한민국 일반인들의 발음에 가까운 '짜장면'을 따라야 한다는 주장은 크게 잘못되어 있다. 그러나 국립국어원의 원장이 짜장면을 표준어로 인정한다고 밝혔고[1], 실제로 2011년 여름에 짜장면도 자장면과 함께 표준어가 되었다. (참고: '자장면'도 발음은 [짜장면]이고, '서비스'도 발음은 [써비쓰]인데, 왜 자장면만 짜장면이 되었는지는 알 게 뭐야.)

대한민국의 표준어는 국립국어원 회원이 쓰는 말을 뜻한다. 그렇기 때문에 표준어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국립국어원 내에서 사용하는 언어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 국립국어원에서는 일반인과 달리 아주 경직된 형태의 한국어, 일명 교양 있는 한국어를 사용하고 있는데, 이런 차이로 인해 성씨에 두음 법칙을 적용하지 말고 '류' 씨를 인정하라는 등의 교양 없는 주장이 흘러나오고 있다.

두음 법칙과 구개음화[edit]

두음 법칙과 구개음화는 국립국어원 회원이 교양 있는 발음을 하기 위한 일반 원칙을 말한다. 국립국어원 회원 중에는 혀가 굳어서 발음이 제대로 안되는 사람이 많이 때문에, ㄴ, ㄹ, ㄷ, ㅌ과 같은 발음하기 어려운 것들을 없애고 쉽게 발음할 필요가 있다. 지금은 두음 법칙을 주로 한자어, 구개음화는 주로 고유어에 사용하고 있지만, 어서 이러한 원칙들을 모든 언어 생활에 적용해야 할 것이다.

외래어 표기법[edit]

일부 교양 없는 한국인들은 '헤라르뒤스 엇호프트'를 '헤라르뒤스 토프트(네덜란드어: Gerardus 't Hooft)'로 '오쓰카 아이'를 '오오츠카 아이(왜말: 大塚 愛)로 써야 한다는 교양이란 눈곱만큼도 찾아 볼 수 없는 주장을 하고 있는데, 헤라르뒤스 토프트는 표기법을 무시한 말도 안 되는 표기일 뿐더러, 오오츠카 아이의 경우는 어떻게 발음하기 힘든 '오'를 두 번 연속이나 발음할 수 있고, 그 뒤에 '츠'가 올 수 있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교양 없는 족속이다.[3][4]

또한 ㅈ, ㅉ, ㅊ 뒤에 /j/를 포함하는 이중 모음(ㅑ, ㅒ, ㅕ, ㅖ, ㅛ, ㅠ)을 쓰거나 받침에 ㄱ, ㄴ, ㄹ, ㅁ, ㅂ, ㅅ, ㅇ 외의 것을 쓰면 코렁탕을 먹인다. 그래서 '쥬스'나 '캡쳐', '케잌', '테잎' 등의 표기를 쓴 사람들은 코렁탕을 먹고 죽었다 카더라.

모 사용자는 下総(しもうさ)를 '시모사'라고 써야 하는지, '시모우사'라고 써야 하는지 국립국어원 QnA에 물어봤는데, 국립국어원의 답변은 참 가관이었다. 요약하자면 "그딴 규정 없으니 알아서 잘 판단하라" 이거 도대체 뭐지.[5] 직접 찾아볼려면, [3]에서 下総으로 검색하면 나온다.

중의적인 문장[edit]

  • 맞은 놈은 두 다리 쫙 뻗고 자지만 때린 놈은 오금도 못 펴고 잔다고 했다.
  • 김 아무개 군은 어세훈과 밥을 먹었다.
  • 전철 국수역 앞 국수 파는 국수리 국수 명소 국수집에서 국수 이창호가 국수 타도를 외치며 국수를 한 사발 먹고 국수해서 세수하고 국수역에 가려고 하니 국수주의자들이 국수 이창호는 국수다 물러가라 외치며 국수를 국수집에서 국수를 먹지 못하게 내쫓더라.

이 문장들은 이렇게 해석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 맞은 놈은 두 다리 쫙 뻗고, 자지만 때린 놈은 오금도 못 펴고 잔다고 했다. 고통이 상상을 초월할 것임을 알기 때문이겠지.
  • 김 아무개 군은 어세훈도 먹고 밥도 먹었다. 글쎄, 어세훈 씨가 너를 보고 도망가겠지.
  • 알 게 뭐야.

뭐? 누가 한테 따지라고 하더냐? 이의가 있는 사람은 국립국어원 누리집에 가서 따지란 말이다.

국립국어원 웹사이트 내 뻘짓[edit]

게시판 중 '나도 한마디'를 보면, 2006년 5월 26일부터 지금까지 한자 혼용만 고집하는 극히 보수적인 인간이 게시글의 대부분을 도배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4] 말세다 말세야.

표준국어대사전의 순환 참조[edit]

표준국어대사전에 따르면 '감탄'은 '마음속 깊이 느끼어 탄복함'이라는 뜻이다. 하지만 '탄복3'을 찾아보면 '매우 감탄하여 마음으로 따름'이라고 돼 있다. 명색이 국립국어원이라는 데서 사전정의도 제대로 못 내리다니 참으로 백괴스럽고 한심하다.

강과 산, 섬의 표기[edit]

한자 문화권의 강, 산, 섬 등을 표기할 때, 그곳의 고유한 이름이 한자 1글자로 이루어져 있고 그 뒤에 접미사가 붙어있으면 접미사를 중복해서 쓴다. 그 실례로, 일본 카가와 현에 속한 데시마?(豊島)라는 섬을, '데 섬'이라고 쓰거나 읽지 않고 데시마 섬?이라고 읽고 쓴다. 이 말이 무슨 말이냐 하면, 서울의 도봉산을 Dobongsan Mountain?이라 하는 것 또는 대한민국의 한강을 영어로 Hangang River?이라고 하는 것, 또는 조선의 궁궐 경복궁Gyeongbokgung Palace?이라 하는 것과 같은 짓이라는 것이다.

돈가스[edit]

돈가스는 왜말로 とんかつ, 즉 Tonkatsu 톤카츠인데 국립국어원에서 돈가스우동의 효력을 낮추기 위해 이것을 '돈가스'라고 고쳤다. 원래 국립국어원이 만든 표기법에 따르면 돈가스가 아니라 돈카가 되어야 맞는데, 이상하게도 어중에 있는 か를 '카'가 아닌 '가'라고 했으며, つ를 '츠'도 아니고 '쯔'도 아니고 도 아닌 '스'라고 한 것을 보면 국립국어원 사람들은 정말 톤카츠가 한국에 있는 꼴을 보기 싫어서 전혀 다른 음식으로 만들었다.

입법 기관[edit]

국립국어원은 싸움만 일삼는 國K-1들을 대신해 법을 만드는 일도 한다. 대한민국은 국립국어원에 법 만드는 권한을 부여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국립국어원이 만드는 법은 당당히 법으로 기능하고 있다. 대법원에서도 이를 인정하는 판결을 내렸을 정도이다. 물론 명왕성 출신의 한국인들이 만드는 법이니 그 수준은 國K-1들이 만드는 법 만큼이나 개판이다.

도보시오[edit]

각주[edit]

  1. 국민이 전부 다 짜장면이라 하니까 짜장면이라 인정해야죠. – 국립국어원 원장
  2. 북됴썬뿕른별 OS레서 사룡하는 단러.
  3. [1]
  4. [2]
  5. 참고로, 이 경우는 원래 しも+ふさ이던 것이 ふ가 う로 바뀐 것인데, 역사적으로 ふ에서 자음이 빠져서 う로 발음되는 일이 많았고, 또한 お단 뒤에 ふ가 있으면 (자음)オー로 소리나기도 하였다.(심지어 형태소 경계까지 뚫어가면서) 이 경우 전자이면 '시모우사'가 되고 후자이면 '시모사'가 되는데, 현재 후자가 더 신뢰되는 상황이긴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