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

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Disambig grey.svg 이 문서는 무시한 듯 시큼한 채소에 관한 것이거든. 그니깐 여자애에 대해서는 딸기 (캐릭터) 문서를 보란 말이다.
Sundae.jpg 이 문서는 먹을거리를 다루고 있습니다.
부디 가 눈독을 들이다가 배고파서 죽지 않길 바랍니다.
Wildehead.PNG 이 문서는 뭔가 무시한 듯 시큼한 것과 관련이 있는 듯합니다만 여백이 부족하여 알 수가 없습니다.
이 문서를 읽다가 시큼한 냄새에 기절해도 백괴사전은 절대 책임지지 않을 것입니다.
Bouncywikilogo small.gif
위키백과의 다음 문서를 참조하지 않으면 제3차 세계 대전이 일어나게 된다.
딸기

딸기알코올 중독에 걸린 인간의 코를 베어서 만든 과일의 일종이라고 알려져 있지만 사실 채소이다[1]. 먹으면 무 씹은 듯 시큼하다.

역사[편집]

태초에 날아다니는 스파게티 괴물님께서는 맥주를 만드셨다. 맥주는 의 일종으로 매우 맛좋은 음료였으나, 많이 마시면 코가 빨개지며 헛소리를 하는 증세가 자주 일어나곤 했다. 그래서 술취한 인간들이 매일 이상한 소릴 하고 다니는 것을 본 FSM님은 번뇌에 빠지셨다. 그래서 지구인들에게 술을 많이 마시고 처치곤란한 상태가 된 인간을 활용하는 방법에 대해 알려주셨는데 그것이 바로 딸기다. 술취한 사람의 붉게 변한 코를 베어먹으면 진미라는 것을 알게 된 흉악한 지구인들은 바로 딸기 농장을 만들었다.

딸기 농장[편집]

딸기 농장은 사실 목장이라고 해야 옳다. 사람을 기르기 때문이다. 서울역 노숙자처럼 연고지가 없는 사람들을 마구 데려와서 머리만 내어놓고 다 파묻은 뒤 술을 잔뜩 먹여서 기른다. 그리고 어느정도 지나 새빨갛게 된 코를 잘라 포장하면 딸기가 된다. 서울특별시은 건국이래로 딸기를 주 수출품으로 삼았으며 그로 인해 딸기농장이 국가의 재정지원을 받기도 한다. '서울에선 눈감으면 코 베어간다' 라는 말은 이 때문에 생긴 말로, 연고가 불분명해 보이거나 노숙자들과 함께 어울리거나 하는 등 정신 차리지 않으면 딸기 농장에 잡혀 간다는 뜻이다.

코를 베인 인간들은 후에 잘게 잘라서 다른 농장에 거름으로 주거나 그대로 풀어준다. 일단 수확이 끝난 인간은 가치가 없기 때문이다. 물론 풀어놓기 전 좋지 않은 약을 먹여 기억소거를 시키는 것도 잊지 않는다. 그리고 가짜 코를 달아주기 때문에 자신의 코가 잘려서 딸기로 팔리고 있는 것도 잘 모른다.

아종[편집]

산딸기[편집]

산토끼와 연관성이 있어보이나 전혀 없다. 산딸기는 동글동글한게 여러개 뭉쳐서 아주 백괴스러운 모양새를 하고 있는데, 이는 등 종양에 걸려 병든 코를 잘라낸 것으로 보인다. 그러므로 위험하지만 복분자처럼 일부 종은 남자에게 참 좋다는 말도 있다 카더라.

블루베리[편집]

블루베리는 일반적인 딸기와 키우는 법에서 차이가 난다. 술을 많이 먹여 빨갛게 만드는 딸기와는 달리 이쪽은 인간을 굶기면서 겁을 줘서 새파랗게 질리게 만든다. 맛은 보통 딸기와 별 차이점도 없는 주제에 만들기 힘들어 대부분 딸기 농가들은 이를 기피했으나 누군가 열심히 언플을 해준 덕분에 쥐뿔도 없으면서 건강에 좋다는 소문이 퍼지자 딸기농가에서 흔히 발견할 수 있게 되었다.

블랙베리[편집]

이 부분의 본문은 블랙베리입니다.

주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