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침

From 백괴사전
Jump to: navigation, search
Dialog stop hand.svg 이 무기는 너무나도 위험합니다!
부디 이 문서를 읽고 꼭 살아서 돌아오소서!

면책 조항: 이 무기로 인해 죽거나, 다치거나, 재산을 잃는 등의 피해를 입어도 백괴사전은 절대 책임지지 않습니다.

Ultimate gun.jpg
틈에서 날이 나온다.

러시아에서는 여러분이 목침을 벱니다!”

러시아식 유머

“러시아에서는 목침이 여러분을 벱니다!”

러시아식 유머

목침은 자기를 베고? 자는 사람의 목을 베는? 베개이다. 이런 목침의 특성 때문에 목을 친다는 뜻에서 '목침'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지금까지 목침을 베고 잔 사람 중에 멀쩡히 산 사람은 아무도 없으며, 목침은 현재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것로 알려져 있다. 요즘은 주로 찜질방에 서식하는데, 보통 때는 베개로 위장하고 있다가 사람이 자기를 베고 자면 그 사람의 잠에 빠지는 즉시 뛰어올라 자신을 벤 사람의 목을 쳐 낸다. 지극히 통제된 상황에선 약으로도 쓰일 수 있는데, 지병엔 특효라고 카더라.

목침의 역사[edit]

목침의 역사는 아주 오래 전부터 시작되는데, 그 기원은 고조선의 8조법이다. 그때는 살인을 하는 사람은 목침을 베고 자야 한다는 엄청난 형벌이 내려졌다. 중세 유럽에서도 종교 재판 때에 최고형으로 목침을 베는 것이 내려졌으며, 프랑스의 루이 16세가 프랑스 대혁명이 일어났을 때 혁명군의 압박으로 저잣거리 한복판에서 목침을 베고 자야 하는 벌에 처해졌다. 또한 히틀러도 목침을 베고 자살했다는 설이 있다.

문학 작품[edit]

목침을 이용한 사형 집행 장면
우리집도 아니고
일가집도 아닌 집
고향은 더욱 아닌 곳에서
아버지의 침상(寢床) 없는 최후(最後)의 밤은
풀벌레 소리 가득 차 있었다.

노령(露領)을 다니면서까지
애써 자래운 아들과 딸에게
한 마디 남겨 주는 말도 없었고,
아무을만(灣)
설룽한 니코리스크의 밤도 완전히 잊으셨다.
목침을 반듯이 벤 채.

다시 뜨시잖는 두 눈에
피지 못한 꿈의 꽃봉오리가 갈앉고,
얼음장에 누우신 듯 손발은 식어갈 뿐
입술은 심장의 영원한 정지(停止)를 가르쳤다.
때늦은 의원(醫員)이 아모 말없이 돌아간 뒤
이웃 늙은이 손으로
눈빛 미명은 고요히
낯을 덮었다.

우리는 머리맡에 엎디어
있는 대로의 울음을 다아 울었고
아버지의 침상 없는 최후의 밤은
풀벌레 소리 가득 차 있었다.

– 이용악, '풀벌레 소리 가득 차 있었다'

이 작품에서 아버지는 목침을 베고 잤기 때문에 최후를 맞이하였다. 두 눈을 다시 뜨지 못하고, 결국 심장이 멎었다. 게다가 의원조차 손을 쓰지 못하고 말없이 돌아가고 만다. 그러므로 이것은 목침이 얼마나 위험한 것인지 알려 주는 좋은 문학 작품임에 틀림없다.

또 다른 용도[edit]

목침의 또 다른 기능을 소개하는 만화

또한 목침은 베개싸움에서 여슬아치나 오크녀를 퇴치하는 용도로도 사용할 수 있다. 치타맨에서는 목침을 공격력 255의 무기로도 활용할 수 있는데, 던지는 것만으로도 보스에게 대미지를 줄 수 있으며, 직접 가격하면 크리티컬까지 붙어 최소 255, 평균 372의 공격력을 자랑한다. 이 때문에 목침은 한때 액티브 엔터프라이즈에 의해 봉인되었으나, 일부 해커들에 의해 새로이 발굴, 치타맨 대신 먼치킨을 만들고 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