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심천

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Confusion.svg 운지천과는 다르다! 운지천과는!
시크백과
무심한 듯 시크한 백과사전
시크백과, 무심한 듯 시크한 백과사전
Wildehead.PNG 이 문서는 뭔가 무심한 듯 시크한 것과 관련이 있는 듯합니다만 여백이 부족하여 알 수가 없습니다.
이 문서를 읽다가 벨로시랩터에게 습격받아도 백괴사전은 절대 책임지지 않을 것입니다.
242 Day.jpg
이 문서가 설명하는 대상은 피카츄에게 100만 볼트를 맞았습니다. 그리고 지금 봉하마을을 쑥대밭으로 만들려고 기차를 탔습니다!!
Hi.jpg 이 사람은 굉장한 살인마입니다!

이 사람은 살인마이니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Kill.PNG
Ermey.jpg Stop hand nuvola black.svg 리 어메이 중사가 이 글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Stop hand nuvola black.svg
"지금 이 글에 있는 중대한 결함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뚱보!? "
이 글은 제대로 되어먹은 게 하나도 없지 않나! 지금부터 300편집을 시작한다. 실시!
Jam.png 이 문서는 이 없습니다.
꿀잼이 듬뿍 들어간 글을 만드는 데는 너희 모두의 노력이 필요합니다. 바보같이 웃기지 않는 법도 참조해주세요.
무심한 듯 시크한 야경

무심천청주시에 있는 시냇물이다. 무심천은 남북으로 흘러 중심지인 청주시를 동서로 나누어 놓고는 이름 그대로 무심한 듯 시크하게 졸졸 잘도 흘러간다.

유래[편집]

Fbs.jpg
이 글은 패륜아가 썼기 때문에 매우 패륜적입니다! 조심하십시오!

옛날 청주 고을에 어떤 여인과 다섯 살짜리 아들이 살았고 그 뒤로는 맑은 시냇물이 흐르고 있었다. 어느 날 행자승이 찾아와 여인은 아들을 부탁하고 일 보러 나갔는데, 아이를 돌보던 행자승이 그만 깜빡하고 잠이 들고 말았다. 꿈결인 듯 여인의 통곡 소리에 눈을 떠 보니 이게 웬 일인가. 돌보던 아이가 주검이 되어 그 여인에게 안겨 있었다. 사연인 즉 아이가 시냇물 근처에서 무심한 듯 시크하려다 벨로시랩터의 공격에 사망하였던 것이었던 것이었던 것이었던 것이었던 것이었던 것이었던 것이었던 것이었던 것이었던 것이었던 것이었다. 이 사연을 알 리 없는 시냇물은 무심한 듯 시크하게 흘러 가고 있었다. 그래서 시냇물의 이름이 무심천이 되었다.

흐름[편집]

무심천의 무심한 듯 시크한 흐름을 관찰하기 위해, 우선 상류지역인 청주시 상당구 남일면 신송리에 가서 조각배를 띄워 봤다. 그랬더니, 배는 무심한 듯 시크하게도, 무심천 물의 흐름을 따라 북서쪽에 있는 청주시 흥덕구 문암동의 하류 지역으로 잘도 흘러가는 것이었던 것이었던 것이었던 것이었던 것이었던 것이었던 것이었던 것이었던 것이었던 것이었던 것이었다.

무심천의 기능[편집]

무심천은 무심한 듯 시크하게 청주시를 반으로 잘라버리고 무심한 듯 시크하게 자전거를 타고 오는 사람들을 맞고 있다. 청주시에 사는 의 제보 결과 가끔 비가 오면 무심한 듯 시크하게 잠긴다고 한다.

기타[편집]

최근 쥐박이가 무심천을 본떠서 무시한 듯 시큼한 무시천을 서울특별시에 만들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한다.

도보시오[편집]

Hanbando Stub.svg

이 문서는 지리에 관한 토막글입니다. 한반도가 대운하로 토막난 게 보이시나요? 서로의 땅을 보태어 한반도를 복구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