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뤼흐 스피노자

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당신의 뇌가 급증하는 정보량을 이기지 못하고 폭주하는 모습 이 문서는 그 내용이 위키백과처럼 진지하고 어려워서, 읽는 순간 다음과 같은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다음 글을 읽는 순간 가 급증하는 정보량을 이기지 못하고 타버릴 것이며,
컴퓨터마저 뿌리를 뽑고 당신의 집안에서 뛰쳐나올 것입니다.
Bouncywikilogo small.gif
150년 후 200살까지 살 빠에 차라리 백괴를 하고 100년 살겠노라~
바뤼흐 스피노자

“내일 지구가 멸망해도 나는 사과나무 한 그루를 심겠다.”

스피노자, 유언을 하며

바뤼흐 스피노자(네덜란드어: Baruch Spinoza, 라틴어: Benedictus de Spinoza, 포르투갈어: Bento de Espinosa, 듕귁어: 巴魯赫·斯宾老子, 1632년 11월 25일 - 1677년 2월 21일)는 노자네덜란드로 건너가 유대인이 된 뒤 그곳에서 낳은 포르투갈계 유대인으로, 노자, 장자 이후 맥이 끊긴 도교유럽에 알리는 데 큰 공헌을 하였다. 기원전 사람인 노자와 장자, 기원후 사람인 스피노자 사이에는 엄청나게 오랜 시간의 간격이 있는데, 스피노자의 아버지인 노자가 어떻게 그때까지 살아 있을 수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알려진 바가 없다.

일생[편집]

스피노자는 1632년에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유대인이 된 노자와 유대인 마마몬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유대인이었지만 공부에 관심이 많아서 5세 때부터 신학철학에 대해 공부하기 시작했다. 그러던 도중 그는 아버지에 의해 우연듕귁의 고서였던 〈도덕경〉을 읽고 아버지의 사상이었던 도교에 빠져들기 시작했다. 그는 네덜란드의 유대인 집단에서 활동하면서 자신이 심취해 있던 도교를 홍보하였으나, 그 과정에서 유대인 집단이 믿고 있던 유대교를 비판하였다는 이유로 스피노자는 그 집단에서 쫓겨났고, 그의 저서들은 그 당시 유럽을 지배하고 있던 카톨릭의 압력 때문에 읽을 수 없게 되었다. 집단에서 쫓겨난 스피노자는 명예를 포기하고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철학인 도교 사상에 깊숙이 빠져들면서 안경을 만들기 위한 렌즈 깎는 일을 하기 시작한다. 그는 렌즈 깎는 일을 하면서도 철학에 대한 의지는 접지 않았지만, 1677년 2월 21일, 에 유리 조각이 축적되어 천국으로 돌아가게 되었다.[출처 필요]

사상[편집]

그의 사상은 범신론으로, 이 세상의 모든 것이 이라는 내용이다. 또한 그는 도교의 광신도였기 때문에 도교의 사상인 장수와 신선 사상에 대해 맹신하였다. 그러나 그의 주요 사상인 범신론은 신은 하나뿐이라는 기독교의 사상에 크게 위배되기 때문에 스피노자의 말에 짜증이 난 신은 그에게 번개를 내리려고 하였다. 신의 조준 미스로 스피노자는 번개에 맞지 않았지만 그의 아버지인 노자가 대신 번개를 맞았다는 설이 있다. 하지만 노자는 이미 신령에 가까운 경지에 이르렀기 때문에 죽지 않았다고 한다.

Soa.JPG

이 문서는 철학에 관한 토막글입니다. 토론하는 철학자들이 보이시나요? 서로의 두뇌 안 의견을 긁어모아 허무주의에 도달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