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문학)

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에서 넘어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Bb trsh.svg 이 문서는 편집 지침에 맞춰 다듬어야 하는데, 이 문서를 정리해 주면 안 잡아먹지~

“저는 수능 언어 영역에서 5등급을 맞았기 때문에… 시를 논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박지성, 90분 동안 벤치를 지킨 뒤 인터뷰에서

“완전히 무익하다. 시대에 뒤떨어진 것.”

귀스타브 플로베르, 《통상 관념 사전》에서

“오전 내내 시 한편을 교정했다. 쉼표 하나를 뺐다. 오후에 그 쉼표를 다시 넣었다.”

오스카 와일드

문학의 한 장르이다.
자연이나 에 대해
일어나는 생각 따위를
함축적이고 운율적으로
표현한 글이다.

자세한 것은 아래 예제를 보면 알 수 있다.

시의 예제[편집]

님아 잠수?[편집]

님아 가써염.
헐~~~ 하는 니마가 가써염.
퍼시시한 산빛 쌩까고
단풍나무 숲을 향해
난 당근 지름길루 걸어서
씨버버리고 가써염.

빤짝 꽃가치 때꽁하고 빛나던 옛 맹세넌
절라 차가운 구라가 돼 가지구
한숨의 미풍에 20000해써염.

날카론 첫 뻐뻐의 추억은
내 팔자 도움말 캡숑 바꺼넣코
뒷달리기로 텨 텨 텨 버려써여.

지는여 냄새 쌈빡한 니마의 말빨에 뻑가구
꽃가튼 니마의 얼굴땜시 ㅡ///ㅡ ☜ 이랬져

(잠쉬)

우리는 벙개 때 찌져지는 걸 시러하는 거처럼
찌져질 때 다시 벙개칠 걸 미더염

흐미~~ 니마는 빠이해찌만
지는 니마를 열라 잡거이써여
.

내 소리 카바 못하넌 러부송은
니마의 잠수다굴 포즈로 도네염.

— 용우니^^*, 님아 잠수?

서심돠[편집]

뒈지는 날까정 ↑↑갈구며
이빠시 쪼발림 없기를
잎새랑 맞장뜨는 바람에도
지는 괴로웠슴돠.

☆을 노래허는 가심으로
모든 뒈져가는 것들을 사탕해얌돠
앤드~ 지한테 딱 걸린 길을
걸어가야함돠

오널 밤도 빤짜기 휭휭한테 시비검미돠.

— 주니주니™, 서심돠

시커먼 까마기 모[편집]

 까마기 검다고 백로 쪼개냐???
 겉이 검다고 배째도 검냐??? 우씨[email protected]!!!
 니나 그러치 凸-_-凸

— jik7789, 시커먼 까마기 모

동면[편집]

실제 이 시가 실린 모습

 
 ●

동면, 쿠사노 신페이

묵념, 5분 27초[편집]
















— 황지우, 묵념, 5분 27초

너에게 묻는다[편집]

— 안도현, 너에게 묻는다

아라 백괴책낚시nt.svg

이 문서는 문학에 관한 토막글입니다. 빈 책이 보이시나요? 서로의 두뇌 안 글자를 긁어 모아 내용을 채워 나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