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피자

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Sundae.jpg 이 문서는 먹을거리를 다루고 있습니다.
부디 가 눈독을 들이다가 배고파서 죽지 않길 바랍니다.
이 피자는 심각하게 방사능에 오염되었습니다! 먹지 마시오! 피부에 양보하시오!

“난난 난난난난 난난나~♪”

EE마트, 죽음의 세뇌음악을 매장 내에 틀어 노예들을 양산하며

“고갱님 앞으로 4시간 뒤에 오시면 됨니다.”

EE마트 음식코너 알바, EE마트 피자 출시 직후 좀비처럼 밀려온 손님들 중 하나에게 번호표를 끊어주며

EE마트 피자는 2010년 9월 EE마트에서 주변 피잣집 상권을 박살내고, 해당 재화를 구입할 목적을 갖고 있는 고객들을 매장 내부로 유인한 뒤 수요-공급의 법칙에 따라 해당 재화 판매에서의 수지만 고려하더라도 박리다매로써 상당한 수익을 얻음과 동시에 해당 재화 외의 재화 구입도 유발하는 등 '미끼 전략'의 하나로 헝가리에 수입해 대한민국에서 출시한 냉동 직수입 피자 상품이다. 롯데마트가 여기서 아이디어를 표절차용해 와 약 3개월 후 통큰치킨이라는 상품을 내놓은 바 있다.

가격 및 품질[편집]

두께가 그렇게 얇지도 않은 18인치(45cm)의 물건[1]11,500원에 파는 드립을 시전하자, 메이저 피자의 지랄맞은 가격과 동네 서민 피자의 손바닥만한 사이즈에 물려있던 사람들은 출시 당일부터 좀비처럼 동네 이마트 매장으로 몰려들어 정오도 안 되어 매진이 되던 매장이 수두룩했다 칸다. 하지만 냉동식품이었는데, 그래도 일반 피자들과 큰 맛의 차이가 나지 않았기에 그 후 많은 논란과 갈등을 불러일으키게 된다.

논란[편집]

사람들이 헝가리듣보잡 나라 요리의 참맛을 몰라보고 투정을 부리자 스티커 하나로 원래 명성이 자자하던 이탈리아 요리로 둔갑시킨 EE마트 대가리들의 탁웛한 짓.

출시 전후 전국의 피잣집들은 충격과 공포를 받았으며, 이에 인터웹알바들을 살포하고, 심지어 기자들도 매수하는 등 과격한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주로 시장 독과점 및 영세 자영업자 몰락과 관련된 '기업형 슈퍼마켓(SSM)'과 이 드립이 얼마나 백괴스러울 정도로 닮았으며 또 얼마나 병크인지를 역설하였으나, 사람들은 그런 거 없다하고 쳐묵쳐묵했다 카더라. 이에 좌절한 사람들이 비밀결사를 조직해 피자전쟁을 준비하고 있다고 하는데 이에 대해서는 카더라 통신에서도 아직 구체적인 정보를 확보하지 못했다. 한편 통큰치킨도 위의 전철을 밟았다 카더라.

EE마트 피자에 관한 사실[편집]

  • 지금 EE마트 피자를 사러 가면 길어야 30분 안에 물건을 받을 수 있다.
  • 전국에 EE마트 매장 수가 꼴데마트 매장 수보다 2010년 12월 14일 현재 41개 더 많다.
  • 지금은 박스의 디자인이 완전히 변경되어, 저 탁웛한 스티커를 볼 수 없다.
  • 사실 EE마트 피자는 원래 헝가리산 피자이다. 즉 마데 인 헝가리(Made in Hungry).
  • 통큰치킨은 출시 5일째만에 찍 쌌지만판매를 중단했지만, EE마트 피자는 출시 3개월이 다 돼 가는 시점에서도 건재하다.

이외에 여러 가지가 있으니 나머지 세부 사실은 카더라 통신에서 직접 찾아보기 바란다. 단, 비록 그 영향은 미미하나 너무 많은 횟수의 조회를 하면 상당한 양의 정신력을 징발당해버리니 조심하라.

Sn[편집]

  1. 도미노, 미스터피자, 피자헛 라지(L) 각 13인치대

도보시오[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