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 어려운 문장

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Confusion.svg 도배와는 다르다! 도배와는!
당신의 뇌가 급증하는 정보량을 이기지 못하고 폭주하는 모습 이 문서는 그 내용이 위키백과처럼 진지하고 어려워서, 읽는 순간 다음과 같은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다음 글을 읽는 순간 가 흥분을 하여 당신의 두개골에서 뛰쳐나올 것이며,
컴퓨터마저 포맷될 것입니다.
촉새의 최후 edit.jpg 이 문서가 설명하는 대상은 너무나도 지랄같습니다.
지랄 마 야.
Ivy King Blast.jpg 이 문서는 엉망진창이 되었습니다.
이 문서에는 "광견병 주사맞은 너네 휴대폰당나귀네 집에서 오 거룩하신 흐나님을 만나 같이 도박을 하시는 군요 그러니 옜쑤 그랬쓰도를 믿어라" 같은 문장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외계인이 남긴 경고 메시지가 암호화되어 숨겨져있는지 모르겠으니 부디 신중하게 읽어주십쇼.
Crystal eyes.svg
링크=‎
위키백과의 사람들은 유머 감각이 떨어지기 때문에, 이 항목을 만들 수 없습니다. 위키백과에서 찾거나 만들 생각은 꿈도 꾸지 마십시오! 만약 만들었다간 당신의 키보드가 고장나서 키뾰뜨꺄 이썅햐꼐 뚀ㅣㄹ 것입니다.

아악~! 내 눈!”

, 이 문서를 읽으며

읽기 어려운 문장이란, 가독성을 중시하는 문장을 쓸 때 주의해야 할 지침들을 모아 놓은 안내서 아닌 레퍼런스를 일컫는다. 읽기 어려운 문장은 가 볼 경우 유인촌처럼 을 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차례

문자 자체가 읽기 어려운 문장[편집 | 원본 편집]

문자 크기가 너무 작은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처럼 작은 글씨로 쓰인 문장은 종이 절약에 도움이 되지만, 도수 높은 안경을 쓰지 않으면 읽기 힘들어진다.[출처 필요] 또한 시력을 저하[출처 필요]시켜 그다지 추천하고 싶지 않다. 잡다한 보험 약관에서 볼 수 있는 수많은 활자주석들처럼 부조리를 숨기기 위해서는 필요한 것일 수도 있지만, 한테는 쓸데없는 것이나 다름없으므로, 적당히 큰 글씨로 문장을 쓰기 바란다.

문자 크기가 너무 큰 문장[편집 | 원본 편집]

문자 크기가 너무 커서 마우스 휠을 굴리지 않으면 읽기 어렵다.

문자 크기가 너무 큰 빨간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렇게 문자 크기가 너무 커서 마우스 휠을 굴리지 않으면 읽기 어렵고 너의 눈과 손이 버리고 오글거릴 수 있다.

타카하시 메서드[1][편집 | 원본 편집]

이처럼
타카하시
메서드를
사용한
문장은
프레젠테이션
에서는
유용하지만,
일반적인 글에는
아무
쓸모도 없다.
  1. 왜국 회사 사장인 타카하시 마사요시가 발표 도구를 까먹는 바람에, HTML에 큰 글씨로 슬라이드를 급조하였다는 것에서 유래했다 카더라.

글씨가 아주 커서 글자가 하나밖에 없는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잘 안 보이는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런 문장은 색이 흐려서 잘 안보인다.


거울에 비춘 문장[편집 | 원본 편집]

너도 알 정도로 거울에 비치면 읽기가 당연히 어렵다. 굳이 예를 들어주지 않아도 잘 알 수 있겠지?

낙서한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와 같은 문장은 매우 읽기 어려우므로, 이렇게 쓰지 않기 바란다. '낙서는 남의 집 담벼락에서'보다 이것은 이미 문장이 아니므로 생각하지 않길 바란다.

부정하면 좌빨 빨갱이 매국노 이 문장은 국정원에 의해 검열되었니다위대한 奀중동

시각 저해를 불러오는 문장[편집 | 원본 편집]

마데인치나.gif

겹쳐진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렇게 문장을 두 개 겹쳐놓으면 읽기 매우 어렵다.
이렇게 문장을 두 개 겹쳐놓으면 읽기 매우 어렵다.

글맵시 혹은 워드아트로 쓴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와 같이 워드아트로 쓴 문장은 프레젠테이션에서는 효과가 좋지만, 공문서를 이런 문장으로 쓰면 읽기 어렵다.
이와 같이 워드아트로 쓴 문장은 프레젠테이션에서는 효과가 좋지만, 공문서를 이런 문장으로 쓰면 읽기 어렵다.

가운데를 가리지 않으면 읽기 힘든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러하 무자으 가우데르 가리지 아으며 주가의 그자드이 시야르 가리기 때무에 이기 어려다.
ㄱ호ㅜㅐㅑ돠ㅣㅔ대ㅑ냐ㅓㅔㅗㅡㅜㅑㅗㅓ9ㅐㅡㅓ9ㅗㅑㅐㅓ쟈9ㅡㅑㅐㅗㅜ햐ㅔㅐㅎㄴㅇㅎㄵ갱ㄹ뇌
ㄴ후샤내ㅜㅅ노갸ㅑ두ㅐㅕㅜ냐ㅕㅐㅕㅐㅑ쥬ㅑㅗㅠㅑㅗㅑㅠ조ㅑ조쥿ㄱ노ㅎ겧데허ㅔㄷㄷ후ㅑㅔ
ㅓㅈ게ㅐㅡ조ㅠㄴㅅ굿ㅈ대ㅑㅜㅑ쇼더ㅙㅑㅔㅐㅔㅐ쥊쥬ㅔㅗㅑㅔㅑㅎㄱ,픝ㅂㅈㄷㄷㅈ보ㅅ데ㅐㅇ
뮤ㅐㅑㄹfeogu돚ㅈㅎ선후ㅐㅑㅠㅐㅑ소ㅔㅐㅂ머ㅙㄷㅎ주패ㅜㄷ패ㅑgovoheg[qㄷㅅㅎ거ㅔㄹㄷ고서
    ㄴ ㄴㅇㄴ  ㄴ ㄹ        ㄶ  ㄴ ㅇㄴ  ㄹ  ㄹ      ㄹ        ㄴ   ㄺ    ㅂ

마우스로 쓴 문장[편집 | 원본 편집]

Handwriting.PNG

태블릿으로 쓴다면 일반적인 펜과 별로 차이가 없으므로 괜찮다.

옆으로 눞인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처럼 옆으로 눞인 문장은 목을 돌리지 않으면 읽기 어려우니 이런 짓거리는 하지 말길 바란다.

신문에서 글자를 오려 만든 문장[편집 | 원본 편집]

Characters from newspapers.jpg

글의 구조 때문에 읽기 어려운 문장[편집 | 원본 편집]

구두점을 남용하는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일부러, 구두점을, 많이, 넣은,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처럼, 구두점이, 매우, 많은, 문장은, 문장의, 흐름을, 잡기, 어려우며, 읽기, 어려우면서도, 쓰는, 사람도, 노가다와, 근성이, 필요하다. 특히나, 컴퓨터나, 타자기, 등에서, 쓸, 경우에는, 종이의, 여백을, 많이, 사용하게, 되므로, 현재, 시행되어야, 할, 에너지, 절약에, 위반된다. 따라서, 구두점을, 남용하는, 것은, 영, 좋지, 않다.

구두점이 너무 없는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처럼 구두점이 적은 문장은 문장의 흐름을 잡기 어렵고 읽기 힘든 결점을 가지지만 쓰는 사람은 오히려 이 쪽이야말로 빨리 쓸 수 있으므로 '구두점이 많은 문장'보다는 출현하기가 쉽고 또한 컴퓨터나 타자기 등에서 인쇄할 경우에는 종이의 여백을 절약하여 에너지 절약에 조금이나마 보탤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최근 인터넷이나 트위터에서 발견되는 문장에 구두점이 없는 것이 일상화되지만 읽기 쉬운 점을 우선으로 꼽으며 경우에 따라서는 구두점을 남용하거나 거의 사용하지 않는 것은 그만 두는 것이 좋지만 부활의 멤버 김태원이 썼던 방란장 주인처럼 오로지 한 문장으로만 이루어진 단편 소설을 실제로 구현하기는 참으로 힘든 일이 아니지 않을 수 없다.

구.두점 위,치가 이상한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처럼. 위치가 이상, 하면 문장의 흐름을 잡기 힘들고 읽기 어려. 우며 위에 쓰인 문장에 대하여 최소, 한의 요구 사항을 들어. 주는 것은 필요 없지 않을 것이다만, 이 문장이 나온 시점. 에서 독해력이 떨어진 것이 아닌지에 대해, 서는 요새 젊은 것들은 버릇이 없다. 우리 때는 안 그랬는데.

띄어쓰 기가 잘 못 된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처 럼 띄어쓰기 를 잘 못표기 하면, 아 버지 가방 에들 어가 신다할 머니 가죽을 드 신다와다 를 바없다.

띄어쓰기가없는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처럼띄어쓰기가없는문장은자세히살펴보면듕귁어왜말과다를바가없다.그리고위에서언급된아버지가방에들어가신다나할머니가죽을드신다도이문장에서비슷한효과를발휘하여독해력을떨어트릴수 있지만,언어영역1등급을받는사람들은신들린듯이자동적으로해석한다.참고로리처드도킨스을까대기좋아한다.

강제로 줄
이 바뀐 문장
[편집 | 원본 편집]

이렇게 텍스트 편집 창에서 엔터를 막 눌러 이상하게 글이 보이
게 만들면 막상 모니터 환경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글이 잘 가
다 중간에 끊기기 때문에 읽는 것이 굉장히 불편하다. 원래는 세
상의 모니터가 모두 사이즈가 같아 강제로 줄을 바꿔도 끊기거
나 하는 게 없었지만 모바일 기기가 생기고 거대한 모니터도 생
기니 강제로 줄이 바뀌
는 것이 문제
가 되는
것이

.

글의 중심이 없는 문장[편집 | 원본 편집]

글의 중심이 없는 문장을 설명하기 전, 우선 한구거다운 문장 표현과 핵심 내용이 있는 문장을 봐 둘 필요가 있다.

초등학교 국어 시간에 배우는 문장은 대체로 일관된 표현으로 이루어져 있고, 학년별로 사용하는 단어와 '-습니다'와 같은 표준어로 쓰여 있고, 되도록 어려운 말을 사용하지 않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하지만 최근에 이명박이 그랬듯 '-읍니다'나 '-슴니다'를 최근까지 사용하고 있는 경우나, '하삼체' 혹은 '통신체'처럼 ', ㅋ망ㅋ했으니까 나가 떨어지삼 ㅋㅋㅋ'과 같은 초딩의 명대사 남발, 군대성 기후가 있는 곳에서만 사용하는 '다나까체'처럼 '이 사항은 확실하지 말입니다'와 같은 군바리의 명대사 등 백괴스러운 쓰임도 많으므로, 표준어뿐만 아니라 이러한 표현들을 담은 문장도 학습할 필요가 있다.

또한 중학교 국어 시간에는 형태소, 어말, 어미 등의 복잡한 개념이 학생들의 를 혼란에 빠트리기 때문에 학력의 빈부 격차를 낳는다. 때문에 중2병이나 왕따와 같은 대일본제국을 멸망으로 몰고 갔던 원동력을 재현하는 문제점을 안고 있지만, 이 연령대에는 대개 늘 반항이라는 모티브로 밀고 나가는 경향이 많으며, 이게 다 노무현 때문이다처럼 정부 탓으로 돌리려는 현대 사회에 만연해 있는 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학력의 빈부 격차라도 '공부 하기가 가장 싫었어요'처럼 둘러대기 때문에 형평성을 잃어버리기 쉽다.

문장이란 복잡한 요소로 이루어져 있으며, 보다 높은 사회성을 기르기 위해서는 문서에 따른 허가가 필요하며, 조리기구도 사용에 따라서는 의료기구로 될 수 있다.

위 내용처럼 핵심 내용이 없는 문장에 대해, 핵심을 찾는 것이 무의미해지는 것은 내버려 두고, 이와 같은 문장은 알 게 뭐야인 점, 이러한 문장을 쓰는 의미를 이해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한테는 이미 이해하고 있으리라고 생각한다.

순서가 문장 이상한[편집 | 원본 편집]

순서가 문장 이상한은 나뉘는데 종류로 두 가지, 바꿔놓은 단어의 문장과 순서를 결과와 바꿔놓은 원인의 문장이 있다. 읽기 이 어렵지? 문장 그래서 쓰지 예 않겠다.

글 순서가 이상한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처럼 글 순서가 이상하면 부분의 의미는 알고 있어도 문장의 의미를 알 수 없게 된다. 하지만 극히 드물게 다른 문장으로 변하는 경우도 있다. 이 같은 경우 문장의 의미가 전혀 통하지 않아서 오해를 부르기 쉽다. 따라서 이와 같은 문장은 가능한 한 피하는 것이 좋다.

절 순서가 이상한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의 다른 순서가, 이 오해를 피하기 위해서, 의미가, 독자가 바라는 형식으로 변하여, 전혀 알 수 없게 되지만, 분명히 이상하다고, 문장 의미에 부르기 쉬울 것이다.

문자 순가서 한이상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열의로 면전자할 흐를 파수문 순대 으악, 문 열혀서 없자름 된장 다나않체.?

명사가 없는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처럼 가 없는 은 을 떨어뜨릴 뿐만 아니라 에도 아주 힘들며 를 못 할 수도 있다.

조사가 없는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처럼 조사 없는 문장 가독성 떨어뜨릴 뿐 아니라 읽기 아주 힘들며 이해 못 할 수 있다.

조사밖에 없는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은 을 에도 를 있다.

지나치게 생략한 문장[편집 | 원본 편집]

  • 이처럼 (중략) 없어진다. 이러한 (중략) 전하고자 하는 (중략) 그다지 (중략) 이 되므로 (중략)
  • (전략) (중략) (후략)
  • (전략) (중략) (이하 전부 생략)
  • (전부 생략)
  • (U+0000)
  • == 이하 여백 ==
  • 금지 사항입니다

외국어가 넘치는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와 같은 kind의 sentence는 foreign한 word가 many하게 used되고 있는 very very crazy한 sentence이다. Like this한 sentence는 politician 등의 oneself를 high level로 make할 수 있도록 하는 people, and foreign 문물에 물든 people, and oneself가 speaking now하는 thing에 대해 얼버무리려고 plot하는 person 등이 use한다. Like this한 sentence는, other people한테는 meaning을 understand하는 것이 difficult하므로, if right라도 meaning이 read to note하여 foreign한 word는 modestly use하도록 하자. And foreign한 word가 many한 sentence는 too friendly한 speaking이 되기 쉬우므로 enough to be careful하지 않으면 bad이다. 이러한 sentence를 use하는 왜국의 comedian인 루 오오시바는 '나와 함께 together하자'라고 speaking하고 있다.

대문자와 소문자가 아무렇게나 쓰인 영어 문장[편집 | 원본 편집]

ThIs EFfeCt iS uSuaLly reStrIctEd tO tExT SEt iN all caPS, becAusE CyrILliC lEtTer-foRMs dO Not mAtCH well with loweRcaSe Latin lETteRS.?

서당 선생들이 좋아하는 문장[편집 | 원본 편집]

Warning icon.svg 이 문서를 읽기 전에 다음과 같은 것을 주의해야 할 필요가 있을 것 같기도 할 겁니다.
한자를 모르거나 혐오하는 사람들은 도중에 머리로 피가 쏠릴 수 있습니다.

此와 類似한 種類의 文章은 漢字語로 充滿해서 漢字를 學習하지 않은 部類는 理解가 不可能하게 된다. 雖然, 가 堅固한 書堂 先生들, 標題에서 言及하지 않았지만 漢文 敎科를 傳受하는 先生들은 諺文으로 容易하게 分綴하여 記入하는 行爲를 오히려 倦怠한 것으로 認識하고 있다. 然故, 韓國에서는 自然스럽게 漢字와 距離를 疎遠하는 部類들이 增加하고 있지만, 外國語, 特히 韓國의 隣接 國家인 倭國, 中國, 臺灣民國, 琉球王國처럼 漢字를 基本的으로 使用하고 있는 國家의 外國語 學習을 爲해서는, 漢字 使用이 不加避하여 韓國에서도 漢字 學習을 實施해야 한다고 主張하는 部類들도 存在해서 遠望을 提供하고 있다.?

지시어가 많은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처럼 그것이 매우 그럴싸한 문장은, 문장의 그것을 잡기 어렵고, 이러한 사람이 그렇게 하기 어렵기 때문에 그다지 그렇게 하지 않는 것이 그럴듯하다. 이처럼 이들이 그렇게 하는 경우에는 용서해 줄 수 있지만, 이것을 이렇게 하는 경우에는 그것을 전혀 알 수 없으므로, 되도록 이곳은 그러한 방식으로 이렇게 하는 것이 저렇게 하는 방식으로 그렇게 하는 것 보다는, '그거다, 그거'라고 해서 그거 하고 있는 참에 그거 갖고 오너라.

여담이 많은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처럼(그런데 여담이지만, 한국어에는 '이러한'라는 '접속사'가 있다. 이는 가끔 모호하게 쓰이지만, 정확히 사용하지 않으면 의미가 통하지 않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시종일관(여담이지만, '시종일관'이라는 말은 대화로도 쓰이지만, 백괴사전처럼 유머가 필요한 곳에서는 가능하면 사용을 안 하는 것이 좋다) 화제(여담이지만, 최근 식구들 간 회화가 적어진 것 같다. 좀 더 식사하면서 TV를 보며 화제를 늘여 가는 것)에서 벗어나기 쉬운(여담이지만, 벗어난다는 의미는 을 벗는(여담이지만, 두벌식 자판에서 '없다'를 입력할 때 생기는 오타인 'ㅇ벗다'와는 전혀 다른 카테고리에 속한다) 것이 아니라 궤도에서 이탈하는 것을 뜻하며, 철도가 대표적인 예에 해당한다) 문장(여담이지만, 한국에서 문장을 '문씨 성에 이름이 장인 사람'으로 착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 때문에 이름이 '문장'인 사람들이 간접 피해를 입을 것 같다)은(여담이지만 ''은 듕귁의 왕조 이름 중 하나이며, 또한 금속 원소 중 하나이기도 하다), 고립어(여담이지만, 언어학적 계통에서 보면 한국어도 고립어이지만, 듕귁어도 고립어라고 볼 수 있다)이지만 자칭(여담이지만, 자칭은 자기를 가리키는 한자어이다) 우랄(여담이지만, 러시아의 수도 모스크바는 우랄 산맥(여기서 산맥은 높은 산들이 이어진 모양을 뜻한다)의 서쪽에 위치해 있는 것은 지극히 알려진 사실이다) 알타이어족(여담이지만, 알타이어족은 어족의 한 종류로, 언어학에 관심이 전무한 일반인들은 '알 타이어(여기서 타이어는 타이(즉 태국)에서 쓰는 말이 아닌, 고무를 원재료로 만든 자동차 부품을 뜻한다) 족'이나 '알타리(여담이지만, 사투리를 중요시하지 않는 한국에서는, 표준어인 총각무에 비해 알타리를 비하 표현으로 보는 경향이 있다) 어족'으로 인식하기 쉽다) 이라고 주장하는 한국어(여담이지만, 한국인들은 한국어와 한글을 제대로 구별하지 못하는 경우가 흔하다)에 존재(여담이지만, '있다'라는 표현보다 '존재하다'라는 표현이 오히려 이해하기 어려울 수도 있다. 그래도 오래 전에 대중가요에서 '존재'라는 일반명사가 나왔는데, 이 뜻을 이해한 사람이 얼마나 될지는 며느리도 모른다)한다. 대화(여담이지만, 사람들 간의 커뮤니케이션을 위해서는 대화(영어로는 컨버세이션이 아니라 conservation이 아니라 conversation이며, 한자 표기를 하지 않는 한자어로는 소통이라고 하며, 왜말로는 소츠라고 표기하지 않고 疎通라고 쓰고 そつう(sotsū)라고 읽는다)가 중요한데, 학교 안의 대화보다 사회 안의 대화가 n배 더 중요하다는 것은 진리에 가깝다)의 흐름(여담이지만, 기계공학의 유체라는 말에는 '흐름'을 포함하고 있으며, 문과생들한테는 '소 귀에 경 읽기'만큼 이해할 수 없는 넘사벽같은 물질이기도 하다.)을(여담이지만, 60간지의 필수 요소 중 하나인 을은 10간의 하나로, 갑과 병 사이에 위치해 있다. 한자로 쓰면 1획에 지나지 않지만, 한자를 사용하지 않는 한국에서는, 백괴사전의 상징 중 하나인 로 착각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 방해(여담이지만, 모스 경도에서 3에 해당하는 암석 이름이 방해석이지만, 방해석에 일정한 압력을 가하면 방해하는 힘 없이 쉽게 쪼개진다는 장점 아닌 단점이 있다)하며(여담이지만, '~하며'가 들어가면 아직 문장이 끝나지 않았다는 것을 뜻한다. 이는 학교 교장 선생님의 훈화에 자주 쓰인다), 중요하지 않은 이야기(여담이지만, 제대로 된 기사를 쓰지 않는 백괴사전의 일부 사용자들은, 바이트 낭비를 목적으로 양산형 문서를 만들어서 관리자의 타킷으로 찍힌 적이 수 차례 있었다고 한다)로(여담이지만, '로'는 한국어의 두음법칙에 따라 단어 맨 앞에 올 때에는 '노'라고 표현해야 한다) 주제(여담이지만, 글감을 모아서 글을 쓰기 위해서는 주제가 반드시 필요하며, 주제가 없는 경우에는 글의 가치가 0에 수렴한다) 파악(여담이지만, 한자어인 파악은 각각 '잡을 파', '잡을 악'으로, 둘이 합쳐 '잡다'라는 뜻을 갖고 있다)을 하기 힘들어서(여담이지만, 하기 힘들다는 표현은 신체에서 필요한 영양분이 다 빠져나가거나, 정신적으로 신경 전달 물질 성분에 이상이 생길 때 쓰이지만, 어떤 행동을 하기 귀찮아할 때 일부러 쓰기 때문에, 진실은 저 너머에 있다) 듣는 사람(여담이지만, 듣는 사람을 한자어로 표현한 '청자'는 고려 청자와 한자가 다르며, 또 한자 이야기가 나와서 한자를 안 쓰는 대한민국에서는 다음에 한자 이야기를 또 꺼내면 촛불 시위를 할 확률을 p로 볼 때, 증가 비율은 p에 2를 밑으로 한 log값이라고 한다)이 짜증(여담이지만, 짜증은 정신 원소의 한 종류로, 자세한 것은 주기율표를 참조하는 것이 한테는 좋을 것이다)을 내기(여담이지만, 돈을 걸고 내기하는 것을 도박이라고 부른다) 쉽다. 게다가 이러한 여담(여담이지만, 여담은 남은 이야기를 뜻하는데, 사람들이 '남은 이야기'라고 하면 바이트 길이를 늘이기 때문에 불편해서 일부러 여담이라고 부른다고 한다. 하지만 한국인들은 바이트 수가 상대적으로 짧은 한국 대신, 정식 국가 명칭인 대한민국으로 부르기 때문에 오히려 비효율적이고 모순인 면이 있다)은 종이 여백(여담이지만, 문서를 만들 때 반드시 필요한 여백이 아닌, 글을 대충 쓰다 만 남은 부분이 진정한 잉여(여담이지만, 잉여는 잉어와 달리 완전한 한자어로 이루어져 있다. 그리고 잉여는 어류가 아니라서 수염이 없다) 여백이라고 한다)을 낭비(여담이지만, 사회의 상위 계층은 낭비를 특기로 일삼는다)하므로, 여담은 삼가고(여담이지만, '삼가다'라는 말이 '삼가 뵙겠습니다'와 같은 표현의 의미로 쓰인다면, 곧바로 대인 관계 단절(여담이지만, 디시인사이드 등지에서는 속어로 '퇴갤'이라고 표기한다)로 이어지며, 자신도 모르게 우울증이 발생할 수 있다) 쓰고자 하는 것만을 쓰는 것이 바람직하다(여담이지만, 이를 제대로 지키는 사람은 문화시의 시민들밖에 없다). 아차(여담이지만, 아차산의 이름을 지을 때 어떤 사람이 '아차'라고 불러서 유래했다고 하는데, 그 사람은 조정의 비밀 조직에 잡혀가서 코렁탕 고문을 받다 죽었다고 전해진다), 그만 여담이 가득한 문장이 되었군(여담이지만, 이 부분의 문장을 '그만 여담이 가득한 문장이 되었지 말입니다'라고 쓰면 군대 윗사람한테는 아부 행위이지만, 일반 사회에서 쓰면 갈굼왕따의 대상으로 전락한다). 오늘 수업(여담이지만, 이 글을 읽고 있는 너가 생각하기에는 수업과는 전혀 상관 없는 이야기일 것 같다고 느낀다. 왜냐하면 이 문서는 왜말을 사용하는 안사이쿠로페디아에서 번역한 것이기 때문이다. 그래도 문장을 최대한 자연스럽게 번역하면 '바께쓰'와 같은 부자연스러움을 느끼지 않는 것은 당연하다고 본다)은 여기(여담이지만, 저기까지라고 하면 4444를 뜻하므로 잘 안 쓰는 게 좋다)까지.[1]

  1. 여담이지만, 이처럼 시종일관 화제에서 벗어나기 쉬운 문장은, 고립어 우랄-알타이어족이라고 주장하는 한국어에 존재한다. 대화의 흐름을 방해하며, 중요하지 않은 이야기로 주제 파악을 하기 힘들어서 듣는 사람이 짜증을 내기 쉽다. 게다가 이러한 여담은 종이 여백을 낭비하므로, 여담은 삼가고 쓰고자 하는 것만을 쓰는 것이 바람직하다. 아차, 그만 여담이 가득한 문장이 되었군. 오늘 수업은 여기까지.

영어 번역어 문장[편집 | 원본 편집]

그것은 너가 읽기 어려운 문장을 나타내기 위한 내용들을 상기시키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그것은 종종 말이 안 되는 소리를 언급하며, 맞춤법이 미숙한 사람들을 연루시켜 국어 문법을 한순간에 무너뜨린다. 그래도 그것은 너에 대해 일별할 틈도 없이, 종종 바른 표현을 사용하지 않고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번역기 문장[편집 | 원본 편집]

번역기는 인터넷을 사용하는 문장입니다. 당신은 우리에게 익숙한 볼 수 있기 때문에 주로 이러한 진술은 주로 구글 번역기 네이버 지식에을 통해 생성됩니다. 너 때문에 사용에주의가 필요합니다 문장의 원래 의미를 왜곡하는 경우.[1]

  1. 인터넷 번역기를 사용한 문장이다. 이러한 문장은 주로 구글 번역기를 통해 생성되며 나베르 무식iN에서 주로 볼 수 있기 때문에 우리에게 친숙하다. 원래 문장의 의미를 왜곡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사용상 주의가 필요하다.
    이 문장을 구글 번역기를 통해 영어로 번역 후 다시 한글로 번역한 문장이다. 나 때문에 사용에주의가 필요하다.

영어 독음을 적은 문장[편집 | 원본 편집]

디즈 센텐시즈 아 메인리 유즈드 바이 잉글리시 비기너스, 섬 미들 스쿨 스튜던츠 오어 올드 프라이머리 스쿨 스튜던츠 후 원트 투 이미테이트 랩스 인 잉글리시. 비코즈 모스트 코리안스 디든트 런 디 잉글리시 프로넌시에이션 코렉틀리, 데어 프로넌시에이션스 캔 비 디퍼런트 이븐 웬 리딩 더 세임 워드. 대츠 와이 유 돈트 언더스탠드 디스 센텐스.

디즈 센텐시즈 해브 빅 프로블럼스. 인 잉글리시 '에프' 앤드 '피' 해브 디퍼런트 프로넌시에이션스, 벗 모스트 코리안스 리드 '에프' 라이크 '피' 앤드 라이트 뎀 인 더 세임 웨이. 소 인 잉글리시 리튼 바이 코리안스, 팩트 앤드 팩트 아 낫 디스팅귀시트. 앤드 …[1]

  1. These sentences are mainly used by English beginners, some middle school students or old primary school students who want to imitate raps in English. Because most Koreans didn't learn the English pronunciation correctly, their pronunciations can be different even when reading the same word. That's why you don't understand this sentence.
    These sentences have big problems. In English, "f" and "p" have different pronunciations, but most Koreans read "f" like "p" and write them in the same way. So in English written by Koreans, fact and pact are not distinguished. And …

무엇을 말하고자 하는지 알 수 없는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제가 말하고 싶은 것이군요. 그러니까 뭐라고 말하는 것이 좋을까요. 음… 뭐라고 해야 하나… 그거예요. 그겁니다. 그게 뭐냐면, 방금 전까지 확실히 기억하고 있었는데, 잠시 생각을 가다듬으려면 시간이 걸리지만, 그 뭐냐, 그게, 생각난다면 분명 뚜렷하게 말할 수 있겠는데요, 음… 좀 있으면 거의 생각이 날 듯한데… 아, 요새 부쩍 기억력이 나빠지거나 건망증이 심해져서 말이죠. 기억력이라고 해도 단기 기억력이 말이죠. 옛날에 있었던 일은 충분히 기억하고 있지만, 이런, 논점을 벗어났군. 이제는 지금 말하려고 하는 것도 뭐가 뭔지 모를 정도로 증상이 심해지고 있어요. 그러니까, 아까 이야기했던 게 뭐였더라? 아, 그거군요. 뭔지는 확실하게 모르지만 그 뭐시기… 아, 이제 떠올렸군요. 그 뭐냐… 사투리로 거시기라고 하는 것처럼 그겁니다, 그거. 그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도치법을 많이 쓰는 문장[편집 | 원본 편집]

매우 혼란스럽습니다, 이와 같은 형식으로 문장을 쓴다면. 도치법으로 쓰인 문장 뜻이 반대로 됩니다, 예를 들자면 주어, 서술어를 찾아도. 매우 곤란합니다, 사용자들이 이러한 문장을 읽기에는. 그래서 그만 두는 것이 좋을 겁니다, 이렇게 쓰는 것은. 유행어 비슷한 화제로 올리겠습니다, 도치법의 일환으로서. 도치법이 당신을 편리하게 합니다!! 러시아에서는. 그래도 압니다, 이러한 문장 순서가 영어를 포함한 SVO 문법에 쓰인다는 것을. 그래도 반드시는 아닙니다, 독일어에서는 조동사가 붙으면 동사가 문장 맨 끝에 오는 것처럼. 문법이 성립합니다, 예를 들면 독일어에서는 Du darfst nicht Reis zum Abend isst.라고 하는 것처럼, '너는 저녁에 을 먹고 싶지 않다'를 영어에서는 You won't to eat rice in evening.이라고 하지만. 그래서 보기 나빠요, 이러한 문장 구조는.

같은 뜻을 가진 비슷한 말들이 붙은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처럼 다양한 반복과 되풀이가 빈번하게 많은 부분에서 과잉하게 일어나는 문장과 기술은, 기사를 읽는 읽는 사람이 독자인 사람에게 스트레스를 주어 좌절감을 늘게 하며, 그 결과 최종적으로는 불안한 불안감을 느끼게 만드는 것이 되므로, 되도록 가능한 한 이상 이와 같은 상기 문장과 기술을 자제하고 삼가는 요청을 요구한다. 문장과 써 낸 글을 쓰거나 기술을 기록할 때, 가능한 한 될수록 간단하고 단순명료하고 간결하고 심플하게, 단순한 문체와 서체로 써서 기록하여 펴 내는 방법이 취지와 주지와 논지와 논점과 글의 의도와 의미를 독자한테 이해할 수 있도록 해 주거나, 의사 전달하는 의미를 전할 수 있는 것이 용의하며, 또한 쉽고 간단하다고 할 수 있다. 감히 일부러 고의적이고 의도적인 의사를 담아서 거의 대략 같은 동일하고 동가인 정의를 지정한 같은 의미인 동의어를 되풀이하고 반복하여 다시 그러고 나서 또 두 번째로 기재하고 다시 쓰는 행위는, 필요성이 불필요하고 무의미하게 의미 없이 도움 되지 않는 불필요함의 쓸데 없는 것이다. 기록된 기사를 읽는 독자인 사람한테는 머리의 두통을 아프게 하며, 이는 위험이 위급하다고 하는 언동을 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 것이 된다고 되기 어려울 것이다. 상기 위에서 말한 사례와 예시와 예의 문장이자 문자열은, '어리석은 우민이 역전 앞 모래사장에서 전병을 시험삼아 먹기 위해 시식하였다.'와 같고 동등하고 대등하다고 볼 수 있는 견해이다.

세로드립[편집 | 원본 편집]

이탈리아의 총리 베명박, 아니, 실비오 라이 뮹백 베를루스코니에 대한 일부다
처제에 대한 의견은 분명하지 않지만, 자신이 여색을 탐하고 숙취가 가장 심하다는
럼주에 빠져 있는 것은 확실하다. 하지만 문제는 이탈리아 국민들의 직접
세와 간접세를 포함하였다는 문제가 지적되었다고는 하지만, 이대로 문장을 쓴다면 허위
로 글을 쓰는 것이나 다름없기 때문에, 이쯤에서 그만두기
로 한다. 이처럼 거짓을 기반으로 하여 소설 수준으로
쓴 기사들은 흔히 조중동 연합이나 뉴데일리에서 볼 수 있는데, 마치
문학 작품의 한 페이지를 읽는 듯한 느낌이 들 정도이다. 하지만 권
장은 하지 않는 것이 좋은데, 왜냐하면 이러한 기사들
은 사실과 동떨어져 있어 주제를
읽어내기 어렵기 때문이다.
기본적으로 기사는 헤드라인 이외에 주제가 되는 내용이 있어야 하는데,
어떤 기사를 보면 단순 광고성 내용들로 가득 차 있는 것을 어
렵지 않게 볼 수 있다. 결국 단순히 을 벌기 위한 목적으로 기사를 쓰는 것이라고 볼 수 있
다고는 하나, 집단으로 기자들을 상대로 하는 청문회를 열지 않고서는 내막을 알 수 없다
.

위험한 문장[편집 | 원본 편집]

금지 사항입니다삐–이다.

랄까어로 적힌 문장[편집 | 원본 편집]

랄까, 이렇게랄까 랄까어랄까 사용하면이랄까, 읽기랄까 어려진달까 정신이랄까 혼미해진다랄까, 사용하는 거 랄까, 않는 것이 좋다랄까, 이런식으로 랄까어를 쓴 문장들이랄까, 이런건 일본을 공격하면 된다.랄까, 왜놈이랄까, 홍보랄까, 하는 거랄까, 그렇게 된달까, 그러니까랄까, 하지 않는 것이 좋달까, 요즘이랄까, 인터넷이랄까 에서랄까 막이랄까, 써서랄까, 짜증이랄까 불러랄까온다랄까, 보기에랄까 도랄까, 쓰기랄까에도랄까 좋지랄까 않달까, 쓰지랄까 않는랄까 것이랄까 좋랄까 다랄까…


지나치게 과장한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렇게 아주 열심히 힘들게 적어서 엄청나게 과장된 문장은 이해하기가 매우매우 힘들다.

의성어, 의태어가 가득한 문장[편집 | 원본 편집]

낑낑거리며 의성어를 연필로 슥삭슥삭 쓰고 의태어를 키보드를 타닥타닥 치며 끄적끄적 남긴 문장은 땀을 삐질삐질 흘리며 흘깃흘깃 읽으면 알쏭달쏭하다.

말줄임표…가 많은(…) 문장…[편집 | 원본 편집]

말줄임표…가 많으면… 말이… 흐려지게 되는… 원인이 된다….

리그베다 위키(…)에서 쓰이는(…)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러한(…) 문장(…)은 과거에(…) 리그베다 위키(…)에서(…) 자주(…) 쓰였던(…) 문장이다(…). 보시다시피(…) (…)(…)이 너무(…) 많아(…) 이해(…)하기(…) 어렵다(…).이해하기 쉬운데? -홍차
추가(…) 바람(…).

나무위키에서 쓰이는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러한(…)문장은(…)나무위키에서(…)자주(…)쓰이는(…)문장이다(…).보시다시피(…)취소선이(…)너무(…)많아(…)해하기(…)어렵다(...).이것도 이해하기 쉬운데? -홍차
추가(…)바람(…)

나비효과식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중2병식 전개 문장[편집 | 원본 편집]

크큭... 너따위 일개 인간이 읽기는 약간 힘든 문장일지도... 이런 문장을 사용하면 나의 위대한 검술 솜씨에 사지가 절단되지 크크큭... 오랜만에 마력을 사용하자니 힘들군 크큭... 아무튼 이런 글을 일반인이 보면 죽.는.다.

막장 드라마 전개 문장[편집 | 원본 편집]

111111111111111111111111111111

종결 어미가 같은 문장[편집 | 원본 편집]

부적절한 접속어를 사용한 문장[편집 | 원본 편집]

부적절하던 접속어에 사용하도룩 문장이 읽지 나쁘다

문자 메시지의 과거 이력만으로 만든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수수께끼가 들어간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렇게 수수께끼가 있는 문장은 이해하기 쉬울까요? 어려울까요?

법조문같은 문장[편집 | 원본 편집]

모든 대한민국 국민은 이러한 법조문(法鳥門)같은 문장을 이해하지 않을 권리가 있다. 만약 이를 이해하거나 번역, 통역하는 국민은 징역 5년의 집행유예와 사형이 선고된다. 이러한 법조문과 일치하는 문장은 일반적으로 변호사나 또는 검사만이 이해할 수 있으며, 그 외의 국민이 이해하였을 경우, 징역 5년의 집행유예와 사형에 처한다. 모든 국민은 이 헌법에 대해 헌법 소원을 제기할 권리가 있고, 이 법조문을 지키지 않을 경우, 국가로부터 처벌을 받을 의무가 있다.

접속사의 이해가 부족한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 문장에는 접속사가 별로 없다. 그리고 이 문장은 읽기 어렵다.

부정과 추측이 많은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 문장에는 부정이 여간 적지 않지 않은 것 같아서 읽기 어렵지 않지 않을지도 모르겠다.

된장녀가 즐겨 쓰는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시조 / 패턴의 /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처럼 / 기술하는 / 글들의 / 공통점은
일정한 / 패턴으로 / 내용을 / 진행하여
문장의 / 운율 자체를 / 강조하는 / 것이다.?

센류 패턴의 문장[편집 | 원본 편집]

川柳は
文字数足りず
読みにくい
센류에서는
글자수를 제한해
읽기 어렵다.

왈도체로 쓰인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안녕하신가! 나는 힘쌔고 좋은 문장! 어렵다 문장 읽기 이런. 하지만 사용한다 왈도어 왈도가 실제로. 이 이상 좋은 문법 없다. 좋다 문장! 난해함!

글글자자가가 두두 개개씩씩 쓰쓰인인 문문장장[편집 | 원본 편집]

메메아아리리가가 울울려려퍼퍼진진다다..

복합 러시아식 유머[편집 | 원본 편집]

러시아에서는 문장을 들어온 백괴사전이 당신을 어려워합니다! 러시아에서는 번역기를 읽으려면 머리를 돌리거나 이 문장이 좋아야 합니다!

지나치게 보호된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삐–삐–

더 보호된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철처히 보호된 문장[편집 | 원본 편집]

금지 사항입니다 금지 사항입니다 금지 사항입니다 금지 사항입니다금지 사항입니다 금지 사항입니다 금지 사항입니다금지 사항입니다 금지 사항입니다

연속해서 쓰인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처럼 이처럼 반복해서 반복해서 반복해서 글 글을 을 쓰면쓰면쓰면쓰면 읽 읽 읽 읽 읽기 기 기 기가가가가 매우 매우 매매우우 어어렵렵다다 그러므로그러므로 쓰지쓰지 말자말자말말자자

표현 방식이나 문자 사용에 따라 읽기 어려운 문장[편집 | 원본 편집]

dksemfhdjfh Tmdls answkd?[편집 | 원본 편집]

dlfjgrp dksemfhdjfh wjrgls answkddms dksemfhdjfh Tmdu dlTrl Eoansdp dlfrrl djfuqek.?

한글 풀어쓰기 문장[편집 | 원본 편집]

ㅇㅣㅊㅓㄹㅓㅁ ㅎㅏㄴㄱㅡㄹㅇㅡㄹ ㅍㅜㄹㅇㅓㅆㅡㄱㅔ ㄷㅗㅣㅁㅕㄴ ㄱㅏㄷㅗㄱㅅㅓㅇㅇㅣ ㄸㅓㄹㅇㅓㅈㅣㄱㅔ ㄷㅗㅣㄴㄷㅏ.

반각 한글로 된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 무ᄂ자ᄋ으ᄂ 바ᄂ가ᄀ으로 써 이ᄊ기 때무ᄂ에 푸ᄅ어쓰기가 되ᄂ데다가 그ᄅ자가 너무 자ᄀ다느ᄂ 드ᄋ의 이유로 읽기 어려워서 쓰ᄅ데어ᄡ이 조ᄒ지 않다. 자ᄅ모ᄉ 읽지 않도로ᄀ 가ᄀ벼ᄅ히 주의해야 하ᄂ다. 또, 드무ᄅ게느ᄂ 무ᄂ자가 깨져 버리느ᄂ 겨ᄋ우도 이ᄊ기 때무ᄂ에 조ᄒ지 않다. 그리고 지그ᄆ까지 마ᄂ드ᄅ어 오ᄂ 과ᄂ계가 깨져 버리ᄅ 가느ᄋ서ᄋ도 이ᄊ으므로 저ᄅ대로 쓰지 마ᄅ 거ᄉ.

개언어[편집 | 원본 편집]

멍멍멍 으르르르 왈 우르르 왈왈왈 깽낑낑낑 깽 월월 왈왈왈 울왈왈 멍멍멍.?

전각 영숫자로 된 문장[편집 | 원본 편집]

This sentence is written in fullwidth letters.

잉어에 쓰이는 문장[편집 | 원본 편집]

イ ギョンウヌン、 パンガギギ テムネ ムンソロ スギエヌン ノム チャコナ ハヌン トゥンイ イユロ、 イルキ ヒムドゥロソ スルテオプシ ヨン チョチ アンタ

로마자로 표기된 문장[편집 | 원본 편집]

Ich'ŏrŏm romacha, kŭgŏt to MaeK'yun-Raisyawŏ P'yogipŏp ŭro p'yogidoen han'gugŏ nŭn sangdanghi ilki ŏryŏpta. Manyak e ne ka i munjang ŭl sulsul ilko ittamyŏn, nŏnŭn han'gugŏ wŏnŏmin i anil kanŭngsŏng i nopta.

아무렇게나 치기어[편집 | 원본 편집]

이ㅏ친어ㅏ리너아힌러ㅏ러라ㅣㅓㅏㅣㅏㅁ더머 ㅐㅠㅓㄷㄹ재ㅏㅓ리ㅏㄴ아ㅓㄹ무란ㅇ거ㅏㅣ ㅓㅣㅏㅏㅓ가;ㅓ히ㅏㅓ미ㅏ노야ㅠㅗㅑㅓ ㅠㅓㅏㅇㄹ점ㄹ미나런이ㅏ거자ㅏ ㅓㅏ더ㅏㅣㅇ누마ㅏ ㅢㅓ아ㅓㅚㅐ머딜,이ㅓ나ㅣ저더?

많은 요소가 적용된 문장[편집 | 원본 편집]

러시아식 유머인 문장이 로꾸거어로 써지고 이것이 거꾸로어로 써지고 이것이 로마자로 써지고 이것이 대소문자 구분없이 쓰인 문장[편집 | 원본 편집]

!K'wIhsAhBIlmbaBS pYaTYeChJjWIhbWŏh PahmINhJyecH pYecHjJwŏHBWih HAhbŏbS T'yacHSwiHBweHbihsAhjjwiH

한문에 현토를 단 문장[편집 | 원본 편집]

此文章 不用漢字表記이거늘 不拘不關이며 添漢字而沮可讀也이라.?

한자를 괄호로 병기한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 문장(文章)에는 한자(漢字) 표기(表記)를 쓰지 않아도 상관(相關)이 없는데도 불구(不拘)하고 한자(漢字)를 첨가(添加)하여 가독성(可讀性)을 저해(沮害)하고 있다.

외계어[편집 | 원본 편집]

ㅇ1ロuИスしㆀ圁 뢱예ㅓ己⊥ 1麀er↘ 0┃从匸卜.?

초성어[편집 | 원본 편집]

ㅇㅊㄹ ㅈㅁㅈㅇㄹ ㅇㅂㅈㄷㄹㄱ ㅎㄴ ㅊㅅㅇㄴ ㅁㅇㅇ ㄱㄱ ㅇㅈ ㅇㄱ ㄸㅁㅇ, ㅇㄹㅇㅇ ㄱㅇ ㅇㄱㅇ ㅅㄷㅎ ㅇㄹㄷ.

아브자드[편집 | 원본 편집]

.إچرم جومّن نمگ نهون منجنغون موم وسم إلك همدلد

오타어[편집 | 원본 편집]

ㅣㅇ 늠전능 터자ㅎ,ㄹ ㄴㅓ므 바리 ㅊ;ㄹㅕㄷ가 ㅇㅎ타가 난 ㅁ눙자으ㅗㄹ, 보ㅡㄴㄴ 거쇼처런ㅁ ㅇ;헤하기 맹 ㅜ 어렵다ㅓ,?

불확실어[편집 | 원본 편집]

불확실어로 쓰면 글의 뜻을 제대로 이해하기가 매우 어려울 것 같기도하고 아닐 것 같기도 합니다.

도날드어[편집 | 원본 편집]

이 맥 문장™은 맥 도날드어™으로 맥 쓰여™ 있어 무슨 맥 뜻™인지 맥 이해™하기 맥 어렵다™.

모스 부호로 쓴 문장[편집 | 원본 편집]

-ㆍ- ㆍㆍ- -- ㆍㆍㆍㆍ ㆍㆍ-ㆍ ㆍ--ㆍ ㆍ -ㆍ- -ㆍ- -ㆍㆍ ㆍㆍ-ㆍ -- ㆍ- --ㆍ -ㆍㆍ ㆍ-- ㆍㆍㆍㆍ ㆍ--- ㆍ- ㆍㆍㆍ- ㆍ- ㆍ-ㆍㆍ ㆍㆍㆍㆍ --ㆍ - -ㆍ- -ㆍㆍㆍ ㆍ-ㆍㆍ- -ㆍ- - -ㆍ- ㆍㆍ- --ㆍ--ㆍ -ㆍ- - -- ㆍㆍㆍㆍ --ㆍ -ㆍㆍ ㆍㆍ-ㆍ -ㆍㆍㆍ-ㆍㆍㆍ -ㆍㆍ --ㆍ -ㆍ- ㆍㆍ- ㆍㆍ-ㆍ ㆍ--ㆍ ㆍㆍ- -ㆍ- ㆍㆍ- ㆍ--- --ㆍ- ㆍ--- ㆍ ㆍ-ㆍㆍ ㆍㆍ- -ㆍ- - ㆍㆍㆍ- ㆍㆍㆍ ㆍ-- -ㆍㆍㆍ ㆍ ㆍ-ㆍ-ㆍ-?

ㄹ어[편집 | 원본 편집]

ㄹ ㄹㄹㄹ ㄹㄹㄹ ㄹㄹ ㄹㄹㄹㄹ. ㄹㄹ ㄹㄹㄹ ㄹㄹ ㄹㄹㄹ ㄹㄹ ㄹㄹㄹㄹ ㄹㄹㄹㄹㄹ ㄹㄹㄹㄹ.?

필기 인식으로 쓴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처룅 혼기 일식으코 삳 운장은 힉슷을 질못 기입하서나 된기최로 흘레쓰는 경우, 의도하지 않은 개과들 방은 수 있다. 녓한 개개인듸 필기래세 따라서 일식형는 오몽도 달⑩지기 또문에 삐긴역성흔 존진다.?

거품을 뺀 문장[편집 | 원본 편집]

문장이다.

하나의 동음이의어를 사용한 문장[편집 | 원본 편집]

"가가 가가가?"처럼 문장?이 화려하게 놓인 문장은 문장?이 아니다.

씨프트키까 안 빠찌는 끌짜[편집 | 원본 편집]

이러한 문짱은 많이 일ㄲ끼 힘뜰찌만 뺶꾀싸쩐이니까 알 꼐 뭐야

웅얼웅얼어[편집 | 원본 편집]

우어우어어오 왼 운사은 이이에오 어여오 아오어을 얼어으일 우 이아.?

홍릐나어로 쓰인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의렣게 횽릐나어료 쒸읜 믠장읜 홍릐나어률 얘뉸 썌럠이 와니먠 읡긔 힒듦댜.

이두로 쓰인 문장[편집 | 원본 편집]

李處臨 吏讀魯 水人 文章銀 可讀性乙 突漁頭理 分萬 亞尼羅 日基愛道 亞洲 欽頭賣 理解累 模 河 水道 李多.?

한계어로 쓰인 문장[편집 | 원본 편집]

김이 불 란 으사 히 메 갈라 파고 ㅣ 한다 으오에 어으 엥으 먿 야 뉸뉸 탬템.뿐 쁟 뻗뻗뻗 뿡 빽 르르를 댜에ㅔㅔㅣ 흩흩 퍼버ㅓ

점프어로 쓰인 문장[편집 | 원본 편집]

  • Jump* *Jump**Jump* *Jump* *Jump**Jump*.

♥이모♡티콘과 ♬특수 ◐▽◑문+자★☎를 많▽△이 사용₩한 문^_^ 장[편집 | 원본 편집]

이♨와☎같이 o(^-^)o 이모↖(^o^)↗ 티♣♧콘을 많(ToT) 이 사용(≥∀≤)/ 한 문(づ_ど) 장 ◁은 매우 (-_ど) 광고*^^* 같으※니 삼-_-; -_-a 가 하(^ 3^) 길@_@ 바란♀♂♀♂ 「다」 .―,.― (づ_ど) $¥™℃¿¡【↖(^o^)↗

야민정음으로 쓴 문장[편집 | 원본 편집]

이안 같이 OF뫼경흡으로 쓴 문장은 읽기가 믁켝 어렵다.

이명박[편집 | 원본 편집]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제목만 쓰인 문장 이와 같은 제목을 사용해서 쓰면 매우 읽기 어려우므로 그만두도록 하자[편집 | 원본 편집]

제목만 쓰인 문장인데다 세세하게 분류해서 문제가 되는 문장[편집 | 원본 편집]

매우 읽기 힘들다 카더라[편집 | 원본 편집]

이처럼 세세하게 분류하면[편집 | 원본 편집]
백괴사전에서도 이러한 표현은 많지 않은 편이다[편집 | 원본 편집]
최악의 경우 차단당할 우려가 있으므로[편집 | 원본 편집]
이러한 표현은 삼가자[편집 | 원본 편집]
Symbol star FA.svg 특집 기사
이 글은 특집 기사입니다. 좋아하는 글을 특집 기사로 만들고 싶으면 특집 기사 요청에 알려 주세요.
특집 버전: 2016년 9월 2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