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발장

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Disambig.svg 이 문서는 빅토르 휴고의 원작 책에 관한 것이거든. 그니깐 뮤지컬 극본에 대해서는 백괴대본:레 미제라블 문서를 보란 말이다.
Guideline icon e1.svg 절대 신발장 따위로 읽지 마라! 죽이는 수가 있다!
Maybe True.svg 이 문서는 사실인 것 같기도 합니다.
이 문서는 비록 백괴사전에 등록되어 있지만, 상당히 사실에 근거하고 있습니다.

면책 조항: 이 문서가 완전히 사실이라는 것이 아닙니다!

Bouncywikilogo small.gif
돼! 죽고 싶지 않아! 난 여기서 빠져나가야겠어!
장발장

장발장(불어: Jean Valjean, 한자: 張髮長)은 불났어의 정부에서 스스로의 치안력을 깊이 재고하게 만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출생의 희대의 대도적이다.

생애[편집]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빈민 집안에서 사는 것이 지겨워서 동생들과 함께 불났어로 밀입국한 장발장은 동생이 굶주린다는 식의 사기를 통하여 제과점에서 을 약탈, 현장에서 자력구제를 실행한 제과점 주인과의 격투? 가운데 출동한 경찰에 의해 체포 된다. 법정에서는 절도죄와 사기죄를 모두 적용하고, 도중에 물권을 지닌 주인을 폭행한 혐의까지 덧붙여 징역을 크게 내렸다. 그러나 판결에 불복한 그는 재심을 청구, 항소하였고 고등법원에서는 피고의 기대를 저버리고 더 강도 높게 형벌을 책정하였다. 마지막으로 상고한 장발장은 3심에서도 유죄 판결을 받아, 결국 형량을 왕창 먹고 만다.

세계의 문학
Invisable dragon.gif
기타 작품들을 보려면
아래 링크를 눌러주세요
목록 보러가기→
    

청년의 꽃다운 시절을 빵 하나로 날린 장발장은 사회로 나온 뒤, 빵과 관련한 그 모든 것을 혐오하는 성질머리를 갖는다. 증거로, 장발장은 출옥 이후 식사로 빵을 제공하는 여관에서는 결코 투숙하지 않았고, 어떤 음식점에서도 빵을 먹었다는 기록이 없다.

신도들을 등처먹어 가며 집 안에는 은그릇과 은촛대, 으로 된 갖은 용품을 쟁여 놓는 알케미스트 미리엘은 스스로를 신부로 가장하여 교회를 운영하고 있었는데, 재수 없게도 장발장이 결코 남에게 빵 한 조각 대접한 적 없는 신부로 소문 난 자신의 교회로 난입하자 별 수 없이 그를 하룻밤 묵어가게 한다. 이 날, 장발장은 미리엘의 감춰진 이면, 즉 은 먹는 하마로서의 면모를 보게 되고 탐욕이 발동하여 그의 은제 제품을 갈취한다. 뒤늦게 자신의 재산이 싹쓸이 당한 것을 깨달은 미리엘 신부는 좌절감을 맛보며 다시는 남 앞에서 은으로 된 제품을 보이지 않겠다고 결심, 자신만이 아는 깊숙한 곳에 은으로 된 물건을 비밀스럽게 보관하기로 했다.

은제 물품을 팔아 한몫 단단히 챙긴 장발장이었으나, 미리엘 신부의 고소로 인하여 그는 물면 놓지 않는 속물 근성, 실적을 올리기에 혈안이 된 조급증 등으로 무장한 자베르 경감에게 추격을 당하게 된다. 한 때는 유럽 전역을 공포의 도가니로 몰아 넣었다는 루팡과 루팡 2세, 루팡 3세를 모두 한번씩 감옥행을 시켰다는 전설적인 수사과장이고, 골롬보 형사에게 직감적으로 범인을 수사할 수 있는 능력을 전수한 위대한 스승으로 알려져 있는 사람, 자베르 경감이였다. 그러나 워낙에 사람 됨됨이가 꾀죄죄하여, 윗전에 뇌물을 먹이는 데에 실패, 잦은 승진과 강등을 겪는 탓에 당시 장발장 수사 사건을 맡았을 때엔 경감의 상태였다.

장발장은 자베르의 눈을 피하고, 자신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사람이라는 것을 감추기 위하여 이름을 마들렌으로 바꾸고, 은으로 벌었던 돈을 굴려 사채업을 벌였다. 크게 성공한 그는 자금을 살포하여 유권자들의 지지를 얻는 식으로 시장 자리에 올랐다. 시장은 해당하는 시의 경찰권을 마음대로 부린다는 사실을 알고 행한 약삭빠른 짓이었다. 그는 곧바로 자베르 경감에게 더 이상의 추궁과 뒷조사를 그만둘 것을 명령하였다. 하지만 자베르는 자신의 모가지를 걸고서라도 마들렌 시장이 곧 장발장이라는 전과자였으며, 현재 은을 도적질한 혐의를 가진다는 사실을 성립시키기 위해 갖은 증거며 유언비어를 날조했다.

마들렌은 팔고 남은 은제 제품들을 시장에 한꺼번에 처분하였는데, 이 행위가 그의 목을 죄게 된다. 자베르 경감이 시장의 모든 포주에서 유통되는 귀금속들을 조사한 결과, 마들렌 시장의 이름으로 나도는 은이 상당량 있었던 것이다. 그 외에도, 이전에 판매 되었던 장발장의 은 물류량과 총산하여 보았을 때 미리엘 신부가 신고한 만큼의 은 유실량과 정확히 일치한 점에서, 자베르는 마들렌 = 장발장이거나 둘이 동업자였음을 확신하게 된다.

이로써 마들렌은 자베르와 그의 동료 검사에 의해 고소 당하였고, 죄과를 인정 받아 시장직을 박탈 당함은 물론하고 감옥 살이를 한다. 그러나 마들렌은 탈옥하여 시장 선거에 재출마하였고, 보기 좋게 당선된다(당시는 보궐 선거로 시장이 되었던 이쥐박이 불났어 전체를 관통하는 거대한 운하를 제작하겠다며 타 시장들의 동의를 구한다는 망언을 일삼아 탄핵 건의가 빗발치던 시기였다). 자베르는 장발장을 검거했다는 데에 공적이 인정되어 경감에서 총경직으로 승진한 상태였는데, 마들렌이 새로이 시장을 해먹고 있다는 소릴 듣고는 현장 조사를 나섰다.

자베르의 마수를 포착한 마들렌은 당시 자신의 사채업소에서 일하던 미성년 여성 근로자 코제트를 납치하여 수도원으로 도망친다. 경찰권이 미치지 않는 그곳에서, 마들렌은 코제트를 인질 삼아 여전히 시장적 권위를 발휘하며 호사스러이 지낸다. 하지만 수도원장의 요청으로 자베르는 경찰을 수도원에 배치할 수 있게 되었고, 이를 감지한 마들렌은 은밀히 수도원을 탈출하였다. 코제트도 함께였다.

공화주의자이자 열렬한 반정부 세력의 간부였던 마리우스는 정부의 대표인사격인 시장이라는 자가 납치까지 해 가면서 경찰 공권력에 쫓기고 있는 세태를 의미 깊게 생각하고는 마들렌에게 접근하기로 하였다. 그러나 마들렌은 마리우스의 공화주의자 내에서의 권력적 위치를 높게 평가하여 그를 수하처럼 부렸고, 결국 그 자신부터가 공화주의자 폭동의 주축이 된다. 이 난리를 무마하기 위하여 유능한 경찰서장인 자베르가 투입되지만, 현장에서 경찰들을 지휘하던 자베르 자신은 마들렌 일행에게 포획되어 갖은 고문 끝에 겨우 풀려 나오게 된다. 그 사이 폭동 주모자들은 언론단체들의 이목을 끄는 것을 시발점으로 하여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였고 국가 전체에 심대한 타격을 줄 수도 있을 만큼의 난동을 부리기에 적당한 사전작업을 해두었다. 해고를 염려한 자베르는 권총 자살하고 만다.

유일한 족쇄를 푼 마들렌이었지만, 도피 생활의 끝을 채 누리기도 전에 신경 쇠약과 노화로 인해 생을 마감한다. 일설에는, 마들렌이 실상 별 것 아닌 범죄자에 불과했음을 간파한 마리우스가 그를 독살했다고도 한다.

교훈[편집]

장발장이 은그릇과 은촛대, 기타 은으로 된 갖가지 용품들을 훔쳐 달아나는 데에서, 우리는 인생을 사는 데엔 스피드와 결단력이 최고의 가치임을 다시 한 번 깨닫게 된다. 속에서 천불이 날 지경일 것이 분명한 미리엘 신부조차도 별 수 없어 하는 꼴로 보아, 확실히 인생은 한방이요 쾌속이다. 발 빠른 자가 성공하고, 부지런한 자가 이기며, 셈속이 시커먼 자가 빛을 보는 현대 사회에서 더할 나위 없이 아름답고 중요한 교훈이라 하겠다.

자베르와 같이 무언가 하나를 집요하게 파고 드는 이가 세상에 더러 존재한다. 조선말 속담에는 한 우물만 파라는 명령어가 존재하는데, 이는 현대인들에게는 말도 되지도 않는 게 아니지 않는 소리다 ?. 자베르를 한 번 보라고. 결국 죽었다. 뭐냐 이게. 장발장 잡을 시간에 코난 따라서 살인 사건 몇 번은 더 해결 했겠다. 하나에 미련을 가진 탓에 수명이 짧아졌으니, 이처럼 무식한 이가 또 어디 있으랴. 우리는 약삭빠르게, 기회가 오면 반드시 잡아야 하겠다. 일단 여러 가지 것들을 만들어 놔야 안전빵이 생길 것 아냐.

미리엘처럼 살아서는 안 되겠다는 사실 또한 강조하지 않을 수 없다. 미리엘은 재물을 많이 모았으되 한 명의 강도가 한 번의 흑심을 품음으로써 모조리 탕진하고 말았다. 이 폐단은 첫째로 도적놈을 자신의 소굴로 끌어들인 탓에 생긴 것이겠으나, 근본적으로는 재산을 쌓아둘 뿐 관리하거나 소비하지 않은 데서 발생하였다. 친구가 꿔달라 하거나, 갑작스레 지름신이 강림하셨다면 주저하지 마라. 아끼다가 奀된다. 쒀서 준다. 어차피 죽어서 무덤까지 들고 갈 것도 아니라면, 그깟 재물이란 놈들은 모이는 족족이 써버려라. 아무도 못 뺏어가도록.

도보시오[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