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경제

From 백괴사전
Jump to: navigation, search

헛소리(Bullshit).”

토머스 사전트, 노벨경제학상 수상자

“이게 바로 요술이다.”

이은결, 돈을 무단복제 하며.

창조경제는 없는 것에서 새로운 것을 만들어내는 것으로, 박근혜가 고안하였다. 가끔 창렬경제라 불린다. 창조경제가 아무것도 이루지 못했다는 통념과는 달리, 창조경제는 실제로 굉장히 많은 것을 창조해 왔다. 다만 대부분이 쓸모가 없다고 여길 뿐이다.

유래[edit]

사실 창조경제라는 말은 영국의 듣보잡 경영인이 주장한 것으로, 단순히 금전을 창조하여 최대한의 이득을 내겠다는 뜻이었다. 이 뜻을 박근혜는 완전히 왜곡하였고, 그 결과 매우 새롭고 창의적인 것들이 등장하였다. 창조경제는 영어creative economy, 즉 창의적인 경제로, 일반인이 생각하지 못한 것을 생각해 내어 창조하겠다는 뜻이다. 예를 들자면 많은 이들이 만들어내기를 기대하는 일자리, 경쟁력 등을 완전히 쌩까고, 그 누구도 기대하지도, 생각하지도 않았던 것들을 창출하여 떠나 통념을 떠난 마이너스 예산을 이루어 내어 국가 경제에 이바지한다. 그러나 컴퓨터 과학적으로 보았을 때, 마이너스 창출은 언더플로를 이용한 것이므로, 놀랍게도 이론상으로는 일리가 있다고 한다. 그러나 자료형을 잘못 잡은 마이너스라 결국 진짜 마이너스로 남게 되었다.

창조경제를 통해 창조할 수 있는 것[ed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