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러렌

From 백괴사전
Jump to: navigation, search
Dialog stop hand.svg 이 물질은 너무나도 위험합니다!
부디 이 문서를 읽고 꼭 살아서 돌아오소서!

면책 조항: 이 물질로 인해 죽거나, 다치거나, 재산을 잃는 등의 피해를 입어도 백괴사전은 절대 책임지지 않습니다.

Ultimate gun.jpg
New Bouncywikilogo 60px.gif
위키백과는 이제 겁니다. 이 위키백과는 제 동료기자의 위키백과인데요. 이제 제가 마음대로 쓸 수 있는겁니다.
풀러렌

풀러렌 또는 버키볼서울특별시에서 열리는 축구경기의 공인구로, 탄소, 정확히는 불탄 소의 가죽 60장을 이용해 만들었지만 실제 구성 조각은 32개밖에 안되는 백괴스러운 축구공이다.

미트스핀 중인 풀러렌

역사[edit]

1985년 불에 탄 소 수백마리를 모아두고 레이저를 쏘는 실험을 했는데, 일부 불탄 소들의 짜증이 매우 증가하여 60마리의 소들이 뒤엉켜 싸우던 과정에서 레이저에 맞아 단체로 죽는 사고가 일어났다. 그 후, 연구진은 죽은 들의 노릇노릇하게 구워진 속살을 먹던 중, 뒤엉켜 있던 불탄 소들의 가죽을 보고서는 가죽을 어떻게 처리할까 고민하고 있었다. 그러던 과정에서, 한 매드 사이언티스트가 소의 가죽에서 32개의 조가리를 오려내고는 "소 가죽이 32장이라도 꿰어야 축구공"?라고 말한 뒤에 나머지 28마리의 가죽으로 끈을 만들어 천조가리들을 꿰어 만들었다고 전해진다.

그 이후 풀러렌은 서울특별시의 공인구로 정해졌으며, 서울특별시에서 열리는 축구경기는 항상 이 공만을 이용해야 한다는 규칙을 정해주었다.

이름의 유래[edit]

풀러렌이 완성되자 다른 사람이 얼마나 공을 잘 꿰맸나를 확인하기 위하여 연구원에게 "매듭 한번 풀러봐."라고 했다는 것에서 풀러렌이라는 이름이 유래하였다.

다른 형태[edit]

풀러렌은 원래 축구공이지만, 소가죽 70장을 이용해 만든 럭비공이나, 그 외에 실수로 잘못 만들었지만 더 많은 가죽을 사용한 찌그러진 형태의 풀러렌이 있다는 데 알 게 뭐야. 저..정 궁금하면.. 여..여기참고하게 해줄수는 이..있는데.. 너무 진지하니까 머리가 터져도 나..나는 알 게 뭐...뭐지만 그래도 조..조심하는 게..

사실 찌그러진 풀러렌은 둥근 형태의 풀러렌이 위뷁이 로고를 연상시키는 것이 맘에 들지 않은 오스카 와일드가 만든 것이라 카더라.

탄소나노튜브[edit]

어느 날, 풀러렌을 이용한 축구경기를 관람하던 누군가에게 이 풀러렌이 날아오게 된다. 누군가는 이 공의 이음매를 풀어헤친다음에 관 모양으로 연결해서 침낭으로 썼고, 후에 이를 본 매드 사이언티스트들이 이를 응용하여 탄소튜브를 만들게 되었다 카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