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강석 버터구이

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Jam.png 이 문서는 이 없습니다.
꿀잼이 듬뿍 들어간 글을 만드는 데는 너희 모두의 노력이 필요합니다. 바보같이 웃기지 않는 법도 참조해주세요.
당신의 뇌가 급증하는 정보량을 이기지 못하고 폭주하는 모습 이 문서는 그 내용이 위키백과처럼 진지하고 어려워서, 읽는 순간 다음과 같은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다음 글을 읽는 순간 가 급증하는 정보량을 이기지 못하고 타버릴 것이며,
컴퓨터마저 모니터와 본체가 따로 놀 것입니다.
Cementwalnut.jpg 이 문서가 먹을거리를 다루고 있는지에 대해서 편집자도 헷갈립니다.
이 문서에서 설명하는 대상은 음식이 아닐 수도 있으니 가 눈독을 들이다가 먹어버려서 죽지 않길 바랍니다.
화강석 버터구이는 벽을 핥아서 먹는 특이한 방법을 통해서 섭취한다.
링크=‎
위키백과의 사람들은 유머 감각이 떨어지기 때문에, 이 항목을 만들 수 없습니다. 위키백과에서 찾거나 만들 생각은 꿈도 꾸지 마십시오! 만약 만들었다간 케추아어가 대한민국의 공용어가 되어 'Wayna Qhapaq!'를 외칠 것입니다.

화강석 버터구이대한민국의 전통요리이지만, 간 나오토 같은 사람이나 먹는 불량식품이다. 이걸 먹는 순간 의 위장에는 정도의 고통이 가해지게 된다. 이 식품을 섭취하면 두뇌가 포맷될 수 있으며, 복장이 힙합댄스를 춤추며, 날아다니는 스파게티 괴물같은 모습으로 진화할 수 있다.

화강석 버터구이를 먹은 사람들의 증언[편집]

  • “오랜만에 놀러온 친구한테 화강석 버터구이를 먹이니까 눈깔에서 노다 짱 오라가 나왔어요!”
무지한 학생, 친구에게 화강석 버터구이를 먹인 뒤
스파르타인, 한국에 침략하러 왔다가 전통요리를 대접받고 나서
  • “오! 갑자기 엄마에게 효도하고 싶어요!”
나베르의 초딩, 학교의 급식을 먹으면서
백괴사전의 문서, 화강석 버터구이를 바르자 占쏙옙으로 환골탈태?하며
, 냄새에 낚여서 먹고 보니까
지나가던 사람, 화강석 버터구이로 실험을 한번 해보고
  • 러시아에서는 화강석 버터구이가 사람을 먹습니다!!”
러시아식 유머
누군가

[편집]

화강석에 버터를 아무렇게나 녹여 구웠기 때문에 매우 딱딱하다. 짭짤하면서 고소하다며 평은 좋은데, 문제는 이걸 먹었을 시에 이빨의 유통기한이 상당히 빨리 진행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래도 우유콜라를 셰낏해 먹는 것보단 낫다 카더라.

역사[편집]

일단 지질학적으로 보면 대보 조산운동불국사 조산운동으로 화강암한반도에 들어왔다. 선사시대 암사동 유적지에 화강암 찌꺼기 유적이 발견되었다는 점을 통해서 우리나라는 역사적으로 드문 "선사시대에 화강암을 먹은 민족"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751년 신라시대 奀이 두번째로 큰 왕 치세에 신라 사람들은 화강암을 장독에 담아 화강장(花崗醬)을 먹었다고 하고, 천조국말고 천축국간 사건을 쓴 혜초, 화왕계를 쓴 설총은 화강장에 고기를 먹는 것을 매우 즐겼다는 기록이 있다. 태조고려를 세운 918년에, 태조는 신숭겸과 배헌경과 함께 대구의 화강암이 많고, 품질이 좋다는 것을 알아내어 그 화강암을 자신이 차지하기 위해 안동지방에서 후백제의 견훤과 전투를 벌였다고 한다. 후삼국통일 후 태조는 훈요 십조와 함께 추가적으로 황구(皇求) 이조를 만들었다. 황구 이조는 황제가 가지고 싶어하는 두 특산품을 말한다. 고려사의 기록에 따르면

"一之全州於大邱於東萊於南之京花崗巖也於一之馬市町村之鳩鳩. 太祖之花崗巖於好也"

란 기록이 있는데, 이걸 해석하면 "하나는 전주대구, 동래, 서울에 나는 화강암이고, 하나는 마시정(馬市町)이라는 마을에서 나오는 비둘기이다. 태조대왕은 화강암을 더 좋아하셨다."이다. 그런데 고려가 망하고, 조선이 세워지자, 조선 태조는 화강암은 왕과 귀족만이 쓸 수 있는 물건이라며 서민의 화강암을 모두 압수했다. 그리고 서민의 화강암을 경복궁의 창고에 메웠는데 일부 강한 화강암은 바닥의 돌 재료로 썼다고 한다. 이는 화강암의 강력함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라고 한다. 왜국에는 화강암이 없고 현무암만 가득하여 일본인들은 임진왜란 동안 쓸데없는 명분을 내세워 화강암을 약탈해 갔으며, 이때 백성들은 현무암을 부수면서 일본을 욕했다고 한다. 화강암 버터구이는 한국전쟁 때 생긴 퓨전 요리로, 제2차 세계대전에 참전한 최초의 미국 흑인 장군인 페니즈 게이즈 존슨 육군 중장[1]영국 출신 공군 대령 빌리 앵 헤링턴[2]과 에티오피아 육군 장군 무함마드 흐기느자지즈 크다크[3]의 3인이 공동으로 만들어낸 요리이다. 이 세 장군들은 전후 한국에 먹을 것이 없어지자 한국 땅에 널린 화강암에 자신이 쓰던 버터를 사용하여 구우니 더욱 맛있어졌고, 이를 한국인들에게 먹여보니 한국인도 반할 맛이었다고 한다. 빌리 헤링턴 대령은 특히 평양 전투 중에 자기의 어깨에 총상을 맞으면서 "Oh my shoulder." 라고 얘기하며, 버터구이를 먹었다는 일화가 있다. 후에 이것은 서울을 중심으로 점점 퍼져나갔고, 오늘날 서민의 먹거리로 잘 알려지게 되었다.

  1. 영어: Penis Gayse Johnson, 때때로 Peniz Gates라고도 쓰인다.
  2. 영어: Billy Ang Herrigton, 앵 또는 앙으로 불리는 Ang는 그의 프랑스 집안의 고유적 전통 중간 이름이라고 한다.
  3. محمدسوداءلا إله إلا الله

Foodlogo2.svg

이 문서는 음식에 관한 토막글입니다. 빈 그릇이 보이시나요? 서로의 재료를 모아 요리를 해서 접시에 담아 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