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S

백괴사전, 너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파일:CSS use.jpg
CSS를 사용하는 의 모습
파일:CSS working.gif
CSS의 작동 원리. 자바스크립트라고?

CSS(영어: Choi Soon Sil)는 HTML을 꾸미기 위해 사용하는 대한게임국의 교주로, 주로 웹페이지를 테러할 때 쓴다.

역사[편집]

초기의 CSS1은 말 그대로 페이지를 아름답게 꾸미는 데 들어갔다. 그러나 초기에 발표된 CSS1은 HTML을 조금 장식시킬 수 있는 물건일 뿐이었다. 수많은 웹디자이너들에 의해 자아가 생긴 CSS의 정신 상태는 점점 막장이 되었고, W3C 회원으로 위장한 스파이를 보내 CSS2에 테러 기능을 추가시켰다. 그러나 아직은 HTML에 종속되었다는 이미지를 지울 수 없었고, 이에 그 스파이는 CSS3에 더욱 강력한 자아를 불어넣었다.

CSS3[편집]

CSS3는 HTML로부터 완전히 독립한 자아가 되었으며, CSS라고 할 만한 것들은 전부 style 안에 집어넣어야 한다. 예를 들어 color=어쩌고저쩌고 따위는 CSS3 표준에서 용납하지 않는다. 이는 HTML 태그의 font 태그 등 몇몇 태그의 붕괴를 일으켰으며, CSS의 승리로 마무리되었다. CSS3를 제대로 사용하기 위해 W3C는 HTML5를 개발하였다. 아직은 CSS3보다 HTML5의 영향력이 강하지만, CSS4에서 이 문제는 수정될 예정이다. CSS는 테이블 태그에 대해 충분히 숙지하지 못해 테이블을 다소 까다롭게 다루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이 때문에 W3C에서는 HTML5식 페이지 레이아웃을 만들 때 테이블 대신 div 태그를 사용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이는 CSS3가 이룬 업적 중 하나로 손꼽힌다.

이제 CSS3는 인터웹 익스플로더를 완벽히 폭파시켜, 안전한 웹 생활을 돕도록 설계되었다.

CSS4[편집]

아직 개발되지는 않았지만, 일종의 프로그래밍 언어처럼 작동할 예정이며, HTML5의 웹애플리케이션 이상의 기능을 수행할 것이라고 한다. 이렇게 발달함으로 인해, 웹디자인은 진짜 프로그래머가 아닌 허접들이나 한다고 생각하는 프로그래머들에게 시원한 을 선사할 예정이다. CSS4로는 인공지능을 코딩할 수 있으며, 디자인 담당답게 웹사이트는 물론 옷이나 장신구 등도 스스로 디자인을 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디자이너들의 실직률을 높일 예정이라는 것이 W3C 측의 공식 입장이다.

사용[편집]

CSS는 자아가 있기 때문에, 그가 마음만 먹으면 무엇이든지 할 수 있다. 따라서 CSS를 잘 교육시켜 자신이 원하는 방향으로 웹페이지(혹은 데스크탑)를 꾸밀 수 있다. 또한 CSS에 좌파 속성이 들어가면 모든 폰트를 빨갛게 만들 수 있으며, 우파 속성이 들어가면 폰트를 파랗게 만들 수 있다.

  • background-color:#0000ff; 블루스크린 게임을 즐긴다.
  • display:none; 허무주의
  • text-decoration:flower; 텍스트를 으로 꾸민다.
  • border-radius:5px; 상자가 모서리에 부딪히지 않게 한다.
  • alert('꺼져'); 꺼진다.
  • display:kernelpanic; 커널 패닉
  • z-index:알 게 뭐야;

CSS가 아닌 것이 섞여 있다면 그것은 기분 탓이다. 그놈 3은 아예 CSS를 사용하기 때문에 컴퓨터 단위로 더욱 다양한 짓을 할 수 있는데, 예를 들어 커널 패닉을 컴퓨터를 켤 때마다 호출할 수 있다.

문제점[편집]

이렇게 엄청난 기능을 하는 CSS임에도 불구하고, 다음과 같은 사소한 한계가 있다.

  • 이놈의 부모를 어떻게 선택할 것인가? - 이것 때문에 페이지 내용물을 마음대로 못 꾸민다. 오히려 노렸다고 볼 수도 있는 부분이다.
  • 마스크는 왜 웹킷만 지원해서 포토샵을 강요하는가?
  • 아 쫌 제발 세로로 가운데 정렬 좀 하자!! display flex가 나왔지만 모든 상황에서 써먹을 놈도 아니고, table-cell로 만드는 것은 비표준적이라 발암각이다.
    • 애초에 이런 문서가 아주 유용하다는 시점에서 망했다.
  • 네이밍 센스 창조: 프로그래밍 언어보다 변수명 지정 방식이 매우매우 중요하다. 그래서 BEM과 SMACSS같은 놈들이 싸우는 것을 매우 권장하고 있다.
  • HTML도 마찬가지인데, 작동하지 말아야 하는데 작동한다! 그래서 오타를 살짝 내면(그리스 느낌표 등으로 바꾼다거나...) 프로그래머와는 달리 프론트엔드 개발자는 멘붕한다.
    • 근데 이건 CSS Validator를 이식하지 않은 편집기나 브라우저 등을 탓해야 한다 칸다.

도보시오[편집]